도종환님의 여름시   -   번역 [飜譯]/韓日飜譯 [한일번역]

盛期 : 都鍾煥

 

椿古っぱの

たなっぱが芽生える

窓辺んだ

 

西側山越えに

めつつ

せなかったった

 

白芍藥煮詰めてみつつ

える夏一期

 

しの雨降んだ

免職生活れた

れることをらぬ

 

みもいが

灯火れてはえる

帯雲って星一

 

여름 한철 : 도종환

 

동백나무 묵은 잎 위에

새 잎이 돋는 동안

아침 창가에서 시를 읽었다

 

난초잎이 가리키는 서쪽 산 너머

지는 해를 바라보며

바로 세우지 못한 나랏일에 마음 흐렸다

 

백작약 뿌리를 다려 먹으며

견디는 여름 한철

 

작달비 내리다 그친 뒤에도

오랜 해직 생활에 찾아온 병은

떠날 줄을 몰랐다

 

여름밤 깊고 깊어 근심도 깊은데

먼 마을의 등불도 흔들리다 이울고

띠구름 속에 떴다 지는 까마득한 별 하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