京鄕新聞 [社說] 2018年7月23日   -   번역 [飜譯]/韓日飜譯 [한일번역]

[社說] 111ぶりの暴炎, 自然災難指定急げねばならぬ

殺人的暴炎長期化政府積極的対応している. 文在寅大統領23靑瓦台首席·補佐官会議汎政府次元暴炎狀況点検対策えろと指示した. 以前行政安全部暴炎自然災難方案檢討中だとした. 国会繫留中災難及安全管理基本法改正するこの貫徹するよう努力するとのことだった. 去年までも暴炎災難として管理することを躊躇した政府立場えたのは最近暴炎被害續出しつつ積極的対処必要になった. しい決定である.

今年暴炎每日記錄更新しつつ威勢えている22ソウルの昼最高気温38.0まで跳上がった. 最近30年間ソウルの7月気温としては三番目. 23最低氣溫29.2, 111観測歴史上最高數値記録した. 11梅雨直後まった暴炎十日以上続きながら, さが猛威るった19947暴炎日数(最高氣溫33度以上)更新するえだ. 溫熱疾患者1000余名, 死亡者10えた. よりきい問題暴炎長期化しているとの. 氣像庁八月初まで現在同様殺人的暑さがずっとくと前望した.

暴炎近来最憂慮される災難つとえられる. のようにくなると2050年代には毎年暴炎165くすとの硏究結果もある. 政府暴炎対策積極乗せねばならぬ理由. 現在暴炎自然災難にはまっていて暴炎対処マニュアルもえていない. 法制化げねばならぬ. だとって国会立法過程のみ見守っているには現在狀況嚴酷過ぎる. 政府部處合同対策用意しているとうが, 死角地帶発生せぬよう細心主意必要. 独居老人·農民·兒童等脆弱階層する保護システムをより强化すべきだ. 小部屋地下生活者等エネルギー貧困層全力供給から疎外されないよう徹底的配慮必要.

暴炎避害防止短期対策氣候変化主犯である溫室ガスをなくする努力加速化せねばならぬ. 韓国1人当溫室ガスの排出量2015年基準世界六位, 排出量增加率經濟協力開發機構(OECD)会員国最高水尊である. 化石燃料なくし亂開發自制する産業政策変化必要. 民間でも乘用車利用自制して自転車乗りを生活化する親環境文化るべきだ. 暴炎被害個人次元ではえないだが国家国民努力すればらすことが可能.

경향신문 2018723

[사설]111년 만의 폭염, 자연재난 지정 서둘러야 한다

살인적인 폭염이 장기화하면서 정부가 적극 대응에 나서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열고 범정부 차원에서 폭염 상황을 점검하고 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앞서 행정안전부는 폭염을 자연재난에 포함시키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국회에 계류 중인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을 개정할 때 이 안이 관철되도록 노력하겠다는 것이다. 지난해까지만 해도 폭염을 재난으로 관리하기를 주저했던 정부가 입장을 바꾼 것은 최근 폭염 피해가 속출하면서 적극적인 대처가 필요해졌기 때문이다. 옳은 결정이다.

올해 폭염은 매일 기록을 경신하며 위세를 더해가고 있다. 지난 22일 서울의 낮 최고기온은 38.0도까지 치솟았다. 최근 30년간 서울의 7월 기온으로는 3번째로 높다. 23일 최저기온은 29.2도로, 111년 관측 역사상 최고 수치를 기록했다. 지난 11일 장마 직후 시작된 폭염이 열흘 넘게 계속되면서 무더위가 맹위를 떨친 19947월의 폭염일수(최고기온 33도 이상인 날)를 갈아치울 태세다. 온열질환자는 1000여명에 달하고, 사망자도 10명을 넘어섰다. 더 큰 문제는 폭염이 장기화되고 있다는 점이다. 기상청은 8월 초까지 현재와 같은 살인적인 더위가 계속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폭염은 가까운 미래에 가장 우려되는 재난 가운데 하나로 꼽힌다. 지금처럼 더워지면 2050년대에는 해마다 폭염으로 165명이 숨질 것이라는 연구결과도 있다. 정부가 폭염 대책에 발 벗고 나서야 하는 이유다. 현재 폭염이 자연재난에서 빠져 있어 폭염 대처 매뉴얼도 마련돼 있지 않다. 법제화를 서둘러야 한다. 그렇다고 국회 입법과정만 지켜보기에는 현재 상황이 너무 엄혹하다. 정부가 부처 합동으로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하지만,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 독거노인·농민·어린이 등 취약계층에 대한 보호 시스템은 더욱 강화해야 한다. 쪽방, 지하 생활자 등 에너지 빈곤층이 전력 공급에서 소외받지 않도록 철저한 배려가 필요하다.

폭염 피해 방지를 위한 단기 대책과 함께 기후변화의 주범인 온실가스를 줄이는 노력도 가속화해야 한다. 한국은 1인당 온실가스 배출량이 2015년 기준으로 세계 6위이며, 배출량 증가율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가운데 최고 수준이다. 화석연료를 줄이고 난개발을 자제하는 등 산업 정책의 변화가 필요하다. 민간에서도 승용차 이용을 자제하고 자전거 타기를 생활화하는 등 친환경 문화를 만들어가야 한다. 폭염 피해는 개인 차원에서 감당할 수는 없다. 그러나 국가와 국민이 노력하면 줄일 수 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