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치하라마사아키(立原正秋)의 수필   -   번역 [飜譯]/일한번역 [日韓飜譯]

지금이야말로 :  다치하라마사아키(立原正秋)

자신 찾기라는 식으로 말하면 차가운 시선을 모으지 않을까 싶은 작금인데, 덧없는 세상 어디에 근거를 두는가 하는 건 인생의 영원한 과제이기도 하다. 그러한 자신 찾기 끝에, 자신 만들기라고도 할 수 있는 인생을 꿰뚫어보면서 소설을 남긴 게 다치하라마사아키였다.

쇼와40~50년대, 남겨진 눈(りの)」 「봄의 종()」 「그해 겨울(その)등으로 전통미가 남아있는 고도를 무대로, 중년남성과 나이 차이 나는 여인과의 어쩔 수 없는 성애를 그려 유행작가가 되었다. 수필에서는 스스로 식칼을 드는 식도락가라던가, 골동을 사랑하여 4계의 꽃과 풀에 눈을 돌리는 모습을 피로해, 여성 독자도 당연히 많은 가운데 남성에 있어서도 교양 넘치는 미의식에 철저한 작자와 작중인물의 늠름한 모습에 동경을 안은 사람도 많았을 것이다.

하지만 그것은 자연스럽게 몸에 익은 것이 아니었다. 1978년의 수상 변하지 않는 것과 30에 이렇게 쓰여 있다.

세계대전 말기, 나는 초연이 감도는 고공을 올려다보면서, 일본이 망하고 조선이 망할 것을 절실하게 바랐다. 그 이외에 믿어야할 것이 없었다. 나의 전후는 거기서부터 출발하고 있다. 따라서 오늘까지 여생을 살아왔다 (생략) 라고 해도, 아무렇게나 삶을 살아온 건 아니다」。

다치하라는 생애에 여섯 개의 이름을 가졌다. 필명인 다치하라마사아키(立原正秋)가 본명이 된 건 사망하기 1개월 정도 전. 식민지 아래 조선에서 태어났을 때는 김윤규(金胤奎). 부친의 사망과 함께 9살에 도일하고부터는 창씨개명 등으로 이름이 계속 바뀌었다. 전후 48, 혼인신고를 하기 위해 아내의 호적에 들어가는 형태로 일본국적 취득. 다음 달, 조선분단이 결정된다.

그러잖아도 자아가 흔들리는 청년기, 다치하라는 고바야시히데오(小林秀雄)자네모토(実朝)」를 계기로, 무상관(無常観)과 함께 일본의 중세문화에 심취하게 된다. 1968년에 쓴 문장에 한 종류의 각오를 엿볼 수 있다.

제아미(世阿弥)는 구도자이기는 했어도, 그는 미, 다시 말해 꽃밖에 믿지 않았다. 이 난세에 믿을 수 있는 건 아름다움밖에 없다」(「가덴쇼(花伝書)의 가르침」) 「조선의 피를 이어 태어났으면서, 전후, 일본인으로 살아갈 각오를 했다. 이른바, 중세문화를 혈육으로 함으로써 일본인으로서의 자신을 만들고자 한 건 아닐는지라고 작가인 다까이유이치(高井有一)씨는 말한다. 다치하라의 생전부터 동인지활동 등으로 깊이 사귀면서, 사망 후에 결정판이라고 할 수 있는 평전을 썼다.

출신에 대해 밝히는 일을 피하고 있었다. 한편, 소설의 무대장치일듯한 일본의 미의식을 실생활에서도 집어넣어간다. 스스로의 감성에 맞는지 어떤지 흑백을 확실히 하기 위해 적도 많았다. 다만 그의 철저한 태도가 작품의 질에도 이어지고 있다.

그러한 자신 만들기로부터 탄생된 다치하라 문학에 대해, 원래 삶이라는 걸 덧없이 생각하는 사람이, 그래도 어떻게 해서든 생명을 불태우려고 합니다.라고 표현한 건 작가인 요시모토바나나(吉元ばなな)씨다. 대학시절、「연인들과 속편 하마시기를 읽고, 끌리게 되었다. 가마쿠라를 무대로, 성격이 다른 세쌍둥이의 파란 많은 인생과 복잡한 연애모양이 전개되는 청춘 군상 소설이다.

사는 법 같은 것을 설득당하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세쌍둥이도 그들과 연관되는 여성등도 사진의 미학을 바탕으로 행동한다. 극단적인 행동으로 보일는지 모르지만, 흑백을 확실하게 하면서 똑바로현재 마음의 흔들림에 혼란스러운 젊은이야말로 읽었으면 한다.

남겨진 눈과 같은 후기의 다치하라 작품은 변해가는 세상」 「변하지 않는 미」 「성과 생이 번쩍이는 순간과 같은 삼위일체와, 각각의 대비가 선명함을 더한다. 자신 만들기의 끝에 만들어 내는 문학이 어떻게 숙성하는가. 답을 내지 않은 채, 54세로 사망했다.                                                            

こそ - 立原正秋

自分探などとすればややかな視線めかねない昨今だが浮世のどこによりどころえるかは人生永遠課題でもある。 そんな自分探しの、「自分作ともえる人生透徹小説したのが立原正秋だった

昭和40~50年代、「りの」 「」 「そのなどで伝統美古都舞台中年男れたとのわりなき性愛流行作家になった。 随筆では包丁食通ぶりや骨董四季草花姿披露女性読者さもむべなるなかで男性にとっても教養にあふれ美意識かれた作者作中人物とした姿れをいたかっただろう

だがそれは自然についたものではなかった1978随想ろわぬものと三十年こう

大戦末期硝煙高空見上日本朝鮮ぶことをにねがったそれ以外じられるものがなかった戦後はそこから出発しているしたがって今日まで余生きてきたといってもいいかげんなきかたをしてきたわけではない」。

立原生涯六つの名前った筆名立原正秋本名となったのはくなる1月余植民地下朝鮮れた金胤奎김윤규).九歳渡日してからは創氏改名などで名前けた戦後48婚姻届すため戸籍日本国籍取得.

翌月, 朝鮮分斷決定的になる

ただでさえ自我らぐ青年期立原小林秀雄実朝さねとも)」契機無常観日本中世文化傾倒していく。68かれた一文ある覚悟がうかがえる

世阿弥求道者ではあったがつまりしかじなかったこの乱世じられるのはしかない」(「花伝書」)「朝鮮をひいてれながら戦後日本人としてきる覚悟をしたいわば中世文化血肉とすることで日本人としての自分ろうとしたのではないか作家高井有一さんは立原から同人誌活動などでくつきあい没後決定版ともいえる評伝いた

出自についてあからさまにすることをけていた一方小説舞台装置であるはずの日本美意識実生活にもれていくらの感性にあうかどうか白黒はっきりさせるためかった

ただその徹底した態度作品にもつながっている

そんな自分作かられた立原文学について、「もともときるということをしくうものがそれでもどうにかして生命をもやそうとしてしますとひょうげんしたのはさっかの吉元ばななさんだ大学時代、「恋人たし続編はましぎひかれていった鎌倉舞台性格なる波乱人生複雑恋愛模様展開する青春群像小説

みたいなものをかれているがしましたらにわる女性たちも自分美学にのっとって行動する極端行動えるかもれないけれど白黒はっきりさせてまっすぐにいまれにわされているこそんでしい

りののような後期立原作品ろう浮世」 「ろわぬ」 「がきらめく瞬間という三位一体それぞれの対比やかさを自分作りのてに文学がどう熟成するのかえをさないまま、54った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