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社説] 毎日新聞 : 2018년6월12일   -   일반상식 [一般常識]

 [사설신칸센에서 무차별 살상사건. 안전대책의 여지는 없는가.

신칸센은 하루에 100만명 이상이 이용한다. 그런 대동맥에서 있어서는 안 될 사건이 일어났다.

가나가와켕(神奈川県)내를 주행 중인 도카이도신칸센(東海道新幹線) 노조미의 차 안에서 칼을 든 남자가 승객을 갑자기 찔러 3명을 살상했다. 사망한 우메다케이타로(梅田耕太郎)씨는. 사나이가 여성을 찌르는 걸 막으려 들어서서 역으로 몇 번이나 찔렸다. 용감한 행동이 희생으로 연결된 일은 참으로 가엽다

2020년 도쿄올림픽파랄림픽을 앞둔 가운데, 테러 방지를 포함한 안전대책은 긴박한 과제다. 까닭 없는 일로 예측하기 힘든 사건이라고는 하되, JR 각사는 사건을 검증하고, 재발 방지로 연결시키지 않으면 안 된다.

도카도신칸센에서는 3년전, 역시 주행 중인 신칸센에서 사나이가 몸을 태워 자살하고, 말려들어서 연기를 마신 승객이 사망했다. 이 사건으로 J각사는 승강구 발판 등과 함께 객실에도 방범 카메라 설치를 추진해왔다. 승무원들의 차내 순회를 강화하고, 의심스런 물건 체크도 하고 있다.

하지만 용의자는 금번, 작은 도끼와 칼 등을 색에 넣어 차내로 가지고 들어갔다. 밖에서의 점검만으로는 한계가 있음을 나타냈다.

가장 유효한 건 공항처럼 엄격한 수하물 검사를 실시하는 것이리라. 유럽 등 일부의 고속철도에서는 승객의 수하물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하지만 이용자수가 현격하게 많은 일본의 신칸센에서는 단점도 크다. 본격적인 검사를 하려면 그 요원을 확보하기 위해 비용이 증가하여, 운임이 오른다거나 기다리는 시간이 길어져서 이용자의 편리함이 줄어들거나 할 것이다. 전면적으로 실시하는 일은 현실적이 아닐는지도 모른다.

하지만 안전은 최우선이다. 전문가로부터는 개찰구에서 위험물을 검지할 수 있는 센서 개발 등 기술면으로서의 대응을 구하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러한 대처를 추진해야 한다.

그와 함께 일상적인 안전대책 강화가 필요하다. 차내와 홈의 순회빈도를 높이고, 수상한자라던가 위험물 발견에 힘을 쏟았으면 한다. 경찰의 협력도 빼놓을 수 없다. 경찰관이 신칸센 차량에 타고 경비하는 일은 일부에 머무르고 있는데, 체제 확충을 검토해주었으면 한다.

신칸센은 많은 국민에게 있어 친근한 탈것이다. 국민의 불안을 불식하기 위해 사업자는 최대한의 대책을 취할 책무가 있다.

 

毎日新聞2018612

[社説] 新幹線無差別殺傷事件 安全対策余地はないか

新幹線100万人以上利用するその大動脈あってはならない事件きた

神奈川県内走行中東海道新幹線のぞみ車内刃物った乗客突然切りつけ、3殺傷したくなった梅田耕太郎さんは女性りつけるのをめにって何度りつけられた勇敢行動犠牲につながったことは本当ましい

2020東京五輪・パラリンピックがえるテロ防止めた安全対策喫緊課題魔的予測事件とはいえ、JR各社事件検証再発防止につなげなければならない

東海道新幹線では年前やはり走行中新幹線焼身自殺えでった乗客死亡したこの事件、JR各社デッキなどに客室でも防犯カメラの設置めてきた乗務員らの車内巡回強化不審物のチェックもしている

だが容疑者今回なたやナイフなどをリュックサックにれて車内んだからの点検だけでは限界があることをした

有効なのは空港並みに厳格手荷物検査うことだろう欧州などの一部高速鉄道では乗客手荷物検査実施している

だが利用者数格段日本新幹線ではデメリットもきい本格的検査をすればその要員確保するためにコストが増加運賃がったり時間くなり利用者利便性じたりするだろう全面的実施するのは現実的ではないかもしれない

それでも安全最優先専門家からは改札口危険物検知できるセンサーの開発など技術面での対応める指摘ているこうしたみをめるべきだ

それに日常的安全対策強化必要車両やホームの巡回頻度不審者危険物発見ぎたい警察協力かせない警察官新幹線車両んでの警備一部にとどまっているが体制拡充検討してほしい

新幹線くの国民にとって身近国民不安払拭ふっしょくするために事業者最大限対策をとる責務があ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