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자이오사무(太宰治)의 "자작(自作)을 말하다"   -   번역 [飜譯]/일한번역 [日韓飜譯]

                                         

* 자작을 말하다 - 다자이오사무(太宰治)

나는 오늘까지 자작에 대해서 이야기한 적이 한 번도 없다. 싫기 때문이다. 독자가

읽고 알 수 없었다면 그뿐인 이야기다. 창작집에 서문을 붙이는 일마저 싫은 것이다.

자작을 설명한다는 일은 이미 작자의 패배라고 생각하고 있다. 불유쾌하기 그지없는 일이다. 내가 라는 작품을 짓는다. 독자가 읽는다. 독자는 를 재미없다고 말 한다. 싫은 작품이라고 한다. 거기까지의 이야기다. 아니, 재미있을 텐데, 라는 항변은 성립할 수 없다. 작자는 점점 비참해질 뿐이다.

싫으면, 관둬, . 되도록 모두에게 알아줬으면 해서 가능한 한 정성껏 썼을 게다. 그래도 모른다면 말없이 물러날 뿐이다.

내 친구는 겨우 셀 정도밖에 없다. 나는 어떤 소수의 친구에게도 자작의 주석을 말한 일이 없다. 발표해도 묵묵히 있을 뿐이다. 그 곳은 고심을 했습니다, 등 한 번도 말한 적이 없다. 흥이 깨지기 때문이다. 그렇게, 고심담을 가지고 사람을 압도하면서 까지 의리의 박수갈채를 얻고자 생각하지는 않는다. 예술은 그처럼 사람에게 강요하는 건 아니라고 생각한다.

하루에 30매는 아무렇지 않게 쓸 수 있는 작가도 있다고 한다. 나는 하루 다섯장 쓰면 크게 뻐긴다. 묘사가 시원치 않아 애를 쓰는 것이다. 어휘가 빈약해서 펜이 주저하는 것이다. 지필(遅筆)은 작가의 치욕이다. 한 장 쓰는데 두세번은 사전을 찾고 있다.

틀린 한자인지 아닌지 불안한 것이다.

자작을 이야기하라고 하면 어째서 난 이처럼 화를 내는 것인지. 나는 자신의 작품을 그다지 인정하지 않고, , 다른 사람의 작품도 별로 인정하지 않는다. 내가, 지금 생각하고 있는 일을 그대로 솔직하게 말하면, 사람들은 금세 나를 광인 취급을 할 것이다. 광인 취급은 싫다. 역시 나는 침묵하고 있지 않으면 안 된다. 조금만 더 참으면 된다.

아아, 빨리 한 장에 3(三円) 이상의 소설만을 쓰고 싶다. 이래가지고는 작가는 쇠약해질 뿐이다. 내가 처음으로 문예(文藝)에 창작을 팔고부터 벌써 7년이 된다.

유행하고 싶지 않다. , 유행할리도 없다. 유행의 허무도 알고 있다. 1년에 한권의 창작집을 내고, 3천부 정도는 팔려다오. 나의 지금까지의 10권 가까운 창작집 가운데서, 2500부 출판이 최고다.

나의 작품은 어떻게 생각하더라도 영화화도 연극화도 될 여지가 없다. 그렇기 때문에 뛰어난 작품인 것이다, 라는 뜻이 아니다. 죄와 벌, 전원교향악, 아베 일족(阿部一族), 틀림없이 영화로 되어 있는 모양이다.

여자의 결투영화 같은 건 있을 수 없다.

왠지 자작을 말하는 건 싫다. 자기혐오로 꽉차있다. 나의 자식을 말하라고 한다면, 시가나오야(志賀直哉)와 같은 달인이라도 약간 주저할게 틀림없다. 착한 아이는 착해서 귀엽고, 못된 아이는 더욱 서글프고 귀엽다. 그 중간의 기미를, 틀리지 않게 남에게 전하는 건 지극히 어려운 일이다. 그것을 또한 무리하게 말하도록 하는 것도 가혹하지 않은가.

나는, 나의 작품과 함께 살아가고 있다. 나는 언제든, 말하고 싶은 일은 작품 속에서 말하고 있다. 그 밖에 말하고 싶은 일은 없다. 그렇기 때문에 그 작품이 거절당하면 그뿐이다. 한마디도 안한다.

나는 나의 작품을 칭찬해주는 사람 앞에서는 극도로 왜소해진다. 그 사람을 속이고 있는듯 한 기분이 드는 것이다. 반대로, 나의 작품에 더러운 욕설을 던지는 사람을 예외 없이 경멸한다. 무슨 개소리야 라고 생각한다.

이번에 가와이데쇼보(河出書房)로부터 근작만을 모은 여자의 결투라는 창작집이 출판되었다. 여자의 결투는, 이 잡지(文章에 반년 간 연재되어, 매우 독자를 지루하게 한 모양이다. 이번에 한데모아 한권으로 만든 걸 기회로, 감상을 쓰십시오, 그 밖의 작품도 곁들여 써주면 다행으로 생각합니다, 라는 것이 편집자, 츠지모리(辻森)씨의 언급이었다. 츠지모리씨에게는 지금까지 버릇없이 굴어 거절할 수가 없다.

나에게는 새삼스런 감상은 아무것도 없다. 요즘은 다음 제작에 정신이 없다. 친구 야마기시(山岸外史)군으로부터 편지를 받았다. (「달려라 메로스(れメロス)그 뜻, 신에게 통할 리 없고, 직소(駈込)그 애욕, 땅으로 돌아오지 못한다.

가메이쇼이치로( 亀井勝一郎)군으로부터도 편지를 받았다. (「달려라 메로스재독, 삼독, 점점 좋다. 걸작이다.

친구는 고마운 것이다. 한권의 창작집 중에서, 작자의 의도를, 틀리지 않고 적출해준다. 야마기시군도, 가메이군도 입에 발린 말을 하는 경박한 인물이 아니다. 이 두 사람이 알아준다면 그것으로 족하다.

자작을 이야기하는 것이란, 노대가가 되고 나서 하는 일이다.

 

自作- 太宰治

今日まで自作いてった一度いやなのである読者んでわからなかったらそれまでの創作集序文けるさえいやである

自作説明するという作者敗北であるとっている不愉快千万である作品読者読者、A面白くないといういやな作品だというそれまでのいや面白だがという抗弁つわけは作者いよいよめになるばかりである

いやならよしなであるずいぶんにわかってもらいたくて出来るだけていねいにいたであるそれでもわからないならばってるばかりである

友人ほんのえるくらいしかその少数友人にも自作註釈ちゅうしゃくをした発表してもっているあそこのには苦心をしましたなど一度った興覚めなのであるそんな苦心談でもって圧倒してまで義理喝采かっさいをようとはわない芸術そんなにいるものではないと

一日三十枚平気ける作家もいるという一日五枚書くと大威張りだ描写下手だから苦労するのである語彙ごいが貧弱だからペンがるのである遅筆作家恥辱である一枚書くのに三度辞林調べている嘘字どうか不安なのである

自作われるとどうしてこんなにるのだろう自分作品をあまりめていないしまたよその作品もそんなにめていないいまえているそのまま率直べたらたちまち狂人あつかいにするだろう狂人あつかいはいやだやはり沈黙していなければならぬもうしの我慢である

ああ一枚三円以上小説ばかりをきたいこんなでは作家衰弱するばかりであるはじめて文藝創作ってからもう七年になる

流行したくないまた流行するわけも流行虚無っている一年一冊創作集三千部くらいはれてくれまでの十冊ちかい創作集のうちで二千五百部出版最高である

作品どうえたって映画化劇化もされる余地だかられた作品なのだというわけでは。「でも、「田園交響楽でも、「阿部一族でもちゃんと映画になっている様子

決闘映画などはない

どうも自作るのはいやだ自己嫌悪ぱいだ。「わがわれたら志賀直哉ほどの達人でもちょっと躊躇ちゅうちょするにちがいない出来のいい出来のいい可愛いし出来いっそうかなしく可愛その機微あやまたずえるのは至難であるそれをまた無理らせようとするのもではないか

作品きているいつでもいたい作品っているいたいだからその作品拒否せられたらそれっきりだ一言

作品ほめてくれたでは極度矮小わいしょうになるそのだましているようながするのだ反対作品悪罵あくばをげる例外なく軽蔑するってやがると

こんど河出書房から近作だけをめた決闘という創作集出版せられた決闘この雑誌文章半箇年間連載せられいたずらに読者退屈がらせた様子であるこんどまとめて一本にしたのを機会感想をおきなさいその作品にもふれていてくれたら結構いますというのが編輯者辻森つじもりさんのいつけである辻森さんにはこれまでわがままをしてもらったれないのである

には今更感想このごろは製作夢中である友人山岸外史君から手紙をもらった。(「れメロスそのしんにぜんとし、「駈込その愛欲せんとす。)

亀井勝一郎君からも手紙をもらった。(「れメロス再読三読いよいよよし傑作である。)

友人ありがたいものである一巻創作集から作者意図あやまたず摘出してくれる山岸君亀井君なりをうような軽薄人物ではこの二人わかってもらったらもうそれでよい

自作るなんてことは老大家になってからす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