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록(余録)] 마이니치신문(2018년5월4일)   -   번역 [飜譯]/일한번역 [日韓飜譯]

                                                  

[여록] 지자는 물을 즐기고인자는 산을 즐긴다.논어의 말이다. 지혜 있는 사람은 물처럼 마음대로 움직이고, 덕이 높은 사람은 산처럼 움직이지 않는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고대로부터 지자도 인자도 자연의 산수를 즐겨왔다고 생각하면, 서민들도 알기 쉽다.

나무들이 울창한 심산유곡의 경치를 손앞에 두고 즐기고 싶다. 그러한 아이디어로부터 탄생한 것이 중국의 분재 경치이리라. 당나라시대의 벽화에는 쟁반 같은 용기에 심어놓은 꽃이나 나무를 든 인물상이 그려져 있다.

헤이안(平安)시대에는 일본에도 전해져서, 분재로서 독자적인 발전을 이루었다. 19세기 전반의 나가사키(長崎) 네덜란드 상관장(商館長), 자연의 성장을 억제 또는 조장하여 이상한 발육상태로 이끈다.라는 일본 특유의 식재기술에 감탄하고 있다. 꼬불꼬불한 소나무의 분재를 연상시킨다.

지금은 분재 애호가가 세계에 퍼져, BONSAI는 세계 공통어다. 관동대진재 후에 도쿄센다기(千駄木) 주변의 식목점이 이전한 오오미야분재촌(大宮盆栽村)」(사이타마시 북구은 일본관광의 인기 장소다. 수령 수백년의 명작 갖가지가 진열된 사이타마시 오오미야분재 미술관에는 연일 외국인 손님이 방문하고 있다.

수출도 호조다. 작년의 식목분재의 수출액은 처음으로 100억앵을 넘었다. 치밀한 일본의 분재는 본가인 중국에서도 부유층을 중심으로 인기를 모으고 있고, 수출액의 절반을 차지한다. 명품은 고가로 거래된다고 한다.

오늘은 초록의 날」。혜택 받은 일본의 자연환경이 분재 등 뛰어난 식재 기술을 탄생시켜왔다. 산수를 즐기고, 사랑해 온 선인들의 발자취도 생각했으면 한다.

                                                                                    

毎日新聞201854

[余録] 知者しみ仁者しむ」。論語言葉知恵のあるのように自在のようにじないという意味解釈される古代から知者仁者自然山水しんできたとえれば庶民にもわかりやすい

々が深山幽谷しんざんゆうこく景色手元いてしみたいそんなアイデアからまれたのが中国盆景だろう唐代壁画にはおのような容器えられたった人物像かれている

平安時代には日本にもわり盆栽として独自発展げた。19世紀前半長崎のオランダ商館長自然成長抑制あるいは助長して異常発育状態という日本独特植栽技術感心しているがりくねった盆栽連想させる

盆栽愛好家世界がり、BONSAI世界共通語関東大震災後東京千駄木周辺植木屋移転した大宮盆栽村」(さいたま市北区日本観光人気スポットだ樹齢数百年名作々が陳列されたさいたま市大宮盆栽美術館には連日外国人客れている

輸出好調昨年植木盆栽輸出額めて100億円えた精緻日本盆栽本家中国でも富裕層中心人気めており輸出額半分める名品高値取引されるという

きょうはみどりの」。まれた日本自然環境盆栽などれた植栽技術んできた山水しみしんできた先人たちのみにもいをはせた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悠(はるか) reply | del   2018.05.15 01:35 신고
    盆栽って人気があるのですね。私は残念ながら盆栽の良さが理解できてないのですよ。
    恥ずかしいです。
    • yoohyun del    2018.06.12 17:16 신고
      盆栽など私は幼い頃に見たきりなんですが、呆ないための勉強として
      新聞の社説や余録など興味を引く文を訳してみるまでです。 
      でも覗いてみてレスつけて下さり有難うございま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