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em] 봄시 두편 번역해보았습니다   -   번역 [飜譯]/韓日飜譯 [한일번역]

たねどるし 

ちぼうけになったでも

とある干潟地

った水溜りのようなきつつ

しわきもし, 喧嘩一回やり,

れてっくりっていて

った事情ってきた

こすと

をこすりつつゆっくり.  

ゆっくりゆっくりついにやってくる

るとまぶしくて 

がってえれない 

口開けてぶがまり

はなにももってらせれない .

うじて両手いてみる

, くよりってきた

- 이성부

기다리지 않아도 오고

기다림마저 잃었을 때에도 너는 온다.

어디 뻘밭 구석이거나

썩은 물웅덩이 같은 데를 기웃거리다가

한눈 좀 팔고, 싸움도 한 판 하고,

지쳐 나자빠져 있다가

다급한 사연 들고 달려간 바람이

흔들어 깨우면

눈 부비며 너는 더디게 온다.

더디게 더디게 마침내 올 것이 온다.

너를 보면 눈부셔

일어나 맞이할 수가 없다.

입을 열어 외치지만 소리는 굳어

나는 아무것도 미리 알릴 수가 없다.

가까스로 두 팔 벌려 껴안아 보는

, 먼데서 이기고 돌아온 사람아

たんぽぽ草実のように

くもなくくもない

そうれないだろうか

たんぽぽがえてくれた

しければしくけよと.

そうすればたんぽぽ草実のようにくなると

しみはなぜ

ずっとれてめば

しくないのだろう

たんぽぽ草実のように

ある程度距離をおいて

そう浮遊することは出来ぬのか

たんぽぽがえてくれた

しければたまにしくけよと

そうすればたんぽぽ草実のようにくなると

                                           

민들레 (4) - 류시화

민들레 풀씨처럼

높지도 않고 낮지도 않게

그렇게 세상의 강을 건널 수는 없을까

민들레가 나에게 가르쳐 주었네

슬프면 때로 슬피 울라고.

그러면 민들레 풀씨처럼 가벼워진다고

슬픔은 왜

저만치 떨어져서 바라보면

슬프지 않은 것일까

민들레 풀씨처럼

얼마만큼의 거리를 갖고

그렇게 세상 위를 떠다닐 수는 없을까

민들레가 나에게 가르쳐 주었네

슬프면 때로 슬피 울라고

그러면 민들레 풀씨처럼 가벼워진다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