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맞이 외출?!   -   잡문 [雜文]

오늘은 석 달에 한번 병원에 가는 날, 8년 동안이나 정기 검진이라니-_-;

다행이 봄볕이 따스해서 진찰 후 바람도 쐴 겸 오랜만에 시내에 나갔다.

일본문화원에 들러 빌려온 책을 돌려주면서, 기일 훨씬 넘겨 미안한 마음에

집에 있는 책 다섯권을 기부했는데, 조금도 고마워하지 않아 섭섭해 하는 나를

곁에서 딸이 위로해준다.

맛있는 점심도 사먹고, 젊은이들 선호로 보이는 커피점에서 커피와 도넛도 먹고...

집안에만 틀어박혀있어 느끼지 못했던 봄을 딸과 함께 만끽하느라 몸은 힘들었어도

마음은 날아갈 듯 가벼워져서 돌아왔다.

われらがきて 

波打風吹 

二度むものか

そんなはそっとろし 

今日をしばし 

めてくべきだ.

われらがすることもまたじで 

波打風吹 

らず

になるべきだ 

する 

傷付かぬ何処にあろう

すべて 

花咲がすぐにあるんだ 

 

그대 앞에 봄이 있다 - 김종해

우리 살아가는 일 속에

파도치는 날 바람 부는 날이

어디 한두 번이라

그런 날은 조용히 닻을 내리고

오늘 일을 잠시라도

낮은 곳에 묻어 두어야 한다.

우리 사랑하는 일 또한 그 같아서

파도치는 날 바람 부는 날은

높게 파도를 타지 않고

낮게 낮게 밀물져야 한다

사랑하는 이여

상처 받지 않은 사랑이 어디 있으랴

추운 겨울 다 지내고

꽃필 차례가 바로 그대 앞에 있다

わるにも

がある

わるところでも

になるがいる

ずからになり

りなくがいる

河水れてはまり

鳥等らず

びらすべてはらばるけれども

わったでも

っている

ずとになり

りなくがいる

 

봄길 - 정호승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있다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되는 사람이 있다

스스로 봄길이 되어

끝없이 걸어가는 사람이 있다

강물은 흐르다가 멈추고

새들은 날아가 돌아오지 않고

하늘과 땅 사이의 모든 꽃잎은 흩어져도

보라

사랑이 끝난 곳에서도

사랑으로 남아 있는 사람이 있다

스스로 사랑이 되어

한없이 봄길을 걸어가는 사람이 있다

'잡문 [雜文]'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엇이 나를....?  (0) 2018.04.14
일본소설 메모 (43) 2018/4/7  (0) 2018.04.07
봄맞이 외출?!  (2) 2018.03.23
일본 소설 메모 (42)  (0) 2018.03.12
나의 애완용품  (0) 2018.03.08
일본 소설 메모 (41)  (0) 2018.02.19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봄내 reply | del   2018.04.06 19:07 신고
    봄길을 읽으면서'스스로 봄길이 되어 끝없이 걸어가는 사람이 되리라' 자만한 적도 있었건만..
    이제는 모든 일에 자신이 없어져서 하늘에 계신 분의 뜻대로 되겠거니 슬쩍 미루고 지냅니다.
    수안/유정/유현 선배님 모임에 끼어들어 강원도와 경기도가 제집인양 설쳐댔던 그때가 그립습니다.
    심호선배까지 선린마을에서 함께했던 그날의 기억은 아직도 눈에 선하답니다.
    그런 기회를 서울에서라도 또 만들 수 있게된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 yoohyun del    2018.04.07 11:52 신고
      봄내님, 아직 잊지 않고 찾아주었군요. Thank you so much!!
      지나치게 한가한 나날, 컴퓨터 덕에 지루하지 않게 보내면서 지난 즐거웠던
      날들을 찾아 그리움을 달래곤 한답니다. 후배님들 여전히 건강하게
      즐겁게 지내고 있으리라 믿으면서 다시 만나볼 수 있기를 기대해 보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