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을 읊은 한・일 시 두편   -   번역 [飜譯]

2월의 작은 배

                                      요시노히로시(吉野弘)

겨울을 실어내기에는

너무도 작은 배입니다.

봄을 실어 들이는데도

너무 작은 배입니다  

그러니까, 시간이 걸리는 거겠죠

겨울이 봄이 되기까지는

강의 젖가슴이 부풀기 까지는

좀 더 시간이 걸리겠지요.

 

二月小舟

       吉野弘

すにしては

さすぎるです

びこむにしても

さすぎるです

ですから時間がかかるでしょう

になるまでは

胸乳がふくらむまでは

まだまだ時間かるでしょう

するよ二月

                                             尹普泳ユンボヨン

二月

十二

一月三月もれているけれども

一年をつくってくれる重要!

こして三月すように

にも潛在力こす

二月最後

見事一月ったってやり

いながら三月りたい

するよ二月

よりこえてきつつ

三月何処かをいている

よくってくれたえよう

するよ二月!

熱情的する

 

사랑한다 2

                    윤보영

2월 너는

12개월 중에 가장 짧고

1월과 3월에 묻히기도 하지만

1년을 만들어 줄 중요한 달!

너에게 손을 내민다

네가 겨울을 깨워 3월을 불러오듯

나에게도 잠재력을 깨울 힘을 달라고

2월 너의 마지막 날

멋지게 한달을 보낸 나에게 손뼉 쳐주고

웃으면서 3월로 들어서고 싶다

사랑한다 2

마음에서 들려오는 새소리를 들으며

3월 어딘가를 걷고 있을 때

힘주어 손잡아 준 널 기억하겠다

사랑한다, 2!

열정적인 너를 사랑한다

------------------

2월도 절반이 갔는데 아직 한겨울 추위네요.

어서어서 봄이 오기를 기다리면서 고른 시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