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年平昌冬季オリンピック(京鄕新聞[社說])   -   일반상식 [一般常識]

京鄕新聞 20188

[社說] 挑戰, , 平和平昌オリンピックがまった

2018年平昌冬季オリンピックが9日開会式17日間大長征める. 大会には史上最大規模923000選手参加する. 今度大会にオリンピックの至純至高価値である平和和解土台けたとの格別意味. わすか月前までも韓半島政勢最悪突入していた. 北朝鮮·ミサイル問題戦争雰圍氣りなく高潮されたし, 美国等一部国家のオリンピック参加まで不透明だとの前望までたのだ. しかしながら北朝鮮参加決定され, 国際オリンピック委員会(IOC)積極的志願されてアイスホッケー南北單一チームが構成される一度オリンピック平和ムード造成された. 戦争共滅けようとの苦心4年間隔のオリンピック祭殿けた古代ギリシャのオリンピック精神具現したものと評價出来. フランシスコ敎皇、「つの代表団韓半島旗行進單一チームで葛藤平和的解決するとうのをスポーツがえているした.

勿論オリンピック一度開いたといってすぐ平和されるのではない. しかしこの期間だけでも葛藤反目めて和合糸口摸索する契機とすることが出来ればそれだけでもうちのある. 当初憂慮とはなり、「南北選手等のケミストリーがくて疏通もうまくまるで一家族のようだ満足感わしたアイスホッケ単一チームのセラ・マリ監督評價. 疏通して信賴もれば戦争げる. 苦労してけた平和和合土台らくして結果しむたのだ.

国内のファンチームが1勝以上成績韓国宣手団8個獲得綜合4位達成等応援するだろう. より, より, よりがオリンピック標語だけに最高渴求するのは当然である. だがもっと価値熱情努力それ自体. 今度大会には難民出身のシャノン・アベダ(エリトレア)とベンソニっク・ソコリ(コソボ·以上アルペン・スキー), アフリカクルロリンであるナイジリア・ボッブスレーチーム, それにいシンガポール(ショートトラック)とマレーシア(アルパインスキー·フィギュア)選手等出戦する. この45氷上選手(クラウディア・ぺヒシュタイン·ドイツ), 聴覚障害ボブスレー選手(金東鉉)出戰する. フアン彼等力強挑戦にもしみない拍手るだろう.

今度大会にして藥物服用前歷れたロシア選手等大擧出戰停止處分けた. 平昌はおかげで藥物依存しない選手等最初大会としてオリンピック歴史れる。「選手等競争かれるのを声援してみる.

                                                

경향신문 20188

[사설] 도전, 젊음, 평화의 평창 올림픽이 시작됐다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이 9일 개회식과 함께 17일간의 대장정을 시작한다. 대회에는 사상 최대 규모인 92개국 3000명의 선수가 참가한다. 이번 대회는 특히 올림픽의 지고지순한 가치인 평화와 화해의 토대를 마련했다는 점에서 각별한 의미를 지닌다. 불과 한 달 전까지만 해도 한반도 정세는 최악으로 치닫고 있었다. 북한 핵·미사일 문제로 전쟁 분위기가 한껏 고조되었고, 미국 등 일부 국가의 올림픽 참가마저 불투명하다는 전망까지 나왔다. 그러나 북한의 참가가 결정되고,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적극적인 지원이 이뤄져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이 구성되는 등 단박에 올림픽 평화무드가 조성됐다. 전쟁으로 인한 공멸을 피하려고 고심 끝에 4년 간격의 올림픽 제전을 마련한 고대 그리스의 올림픽정신을 구현한 것이라 평가할 수 있다. 프란치스코 교황도 두 개의 대표단이 한반도기 아래 함께 행진하고 단일팀으로 갈등을 평화롭게 해결할 수 있다는 것을 스포츠가 가르쳐주고 있다고 말했다.

물론 올림픽 한번 연다고 금방 평화가 이뤄지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이 기간만이라도 갈등과 반목을 잠시 멈추고 화합의 실마리를 모색하는 계기로 삼을 수 있다면 그것만으로 가치있는 일이다. 당초 우려와 달리 남북 선수들의 케미스트리가 좋고 소통도 잘되어 마치 한가족 같다고 만족감을 드러낸 아이스하키 단일팀 세라 머리 감독의 평가가 가슴에 와닿는다. 먼저 소통하고 신뢰가 쌓이면 전쟁도 막을 수 있다. 이제 어렵사리 마련된 평화와 화합의 토대에서 그동안 흘려온 땀의 결과를 즐길 때가 됐다.

국내팬들은 단일팀이 1승 이상의 성적과, 한국 선수단의 금 8개 획득과 종합 4위 달성 등을 응원할 것이다. ‘보다 빨리, 보다 높이, 보다 강하게가 올림픽 표어인 만큼 최고를 갈구하는 것은 당연하다. 하지만 더 높은 가치는 열정과 노력 그 자체이다. 이번 대회에는 난민 출신인 섀넌 아베다(에리트레아)와 벤스니크 소콜리(코소보·이상 알파인스키), 아프리카판 쿨러링인 나이지리아 봅슬레이팀, 역시 겨울이 없는 싱가포르(쇼트트랙)와 말레이시아(알파인스키·피겨) 선수들이 나온다. 이 밖에 45세의 빙상선수(클라우디아 페히슈타인·독일), 청각장애 봅슬레이 선수(김동현) 등도 출전한다. 팬들은 이들의 당찬 도전에도 아낌없는 박수를 보낼 것이다.

이번 대회를 앞두고 약물 복용 전력이 드러난 러시아 선수들이 대거 출전정지 처분을 받았다. 평창은 덕분에 약물에 의존하지 않는 선수들의 첫 번째 대회로 올림픽 역사에 남을 수 있다. ‘가장 깨끗한 선수들의 가장 깨끗한 경쟁이 펼쳐지기를 성원해본다.

 

京鄕新聞 201825

[社說] 我等みんながしんださと平和饗宴平昌オリンピック

平昌冬季オリンピックが25日開かれた閉會式17日間大長征めくくった. 未来波涛(Next Wave)主題にした閉會式では南北選手団太極旗人共旗, 韓半島旗りつつ入場した. 2022年冬季オリンピックがかれる中国北京次期開催都市公演かれた. 韓国1988のソウルオリンピック以後30ぶりにった平昌オリンピックはスポーツをじて対立反目, 葛藤液化した. 平和オリンピックしい地平いた成功的大會評價されるにあたる.

平昌オリンピックへ順坦ではなかった. 去年るまでも北朝鮮·ミサイル挑発いたわけでオリンピックがちゃんとされるかとの疑問りなく提起された. 一部国家大会参加躊躇, 女子アイスホッケー南北單一チーム構成いても鎭痛わった. しかしながら史上最大規模92個国2900餘名選手等参加した平昌オリンピックは人類和合平和めたスポーツ祭典になった. 開会式南北韓韓半島旗げて入場する場面全 世界耳目集中させた. 金與正北朝鮮勞動党宣傳煽動部第1部部長金永南最高人民会議常任委員長訪南南北関係改善口火った. 大会運營すところがかった. 外信等せないのが好評した. 入場券販賣率目標値まり, 競技場れた観覧客133万餘名した. 自願奉仕者16000餘名獻身的犧牲勞力はなめらかな大会進行元肥になった.

平昌オリンピックの主役挑戰熱情,との脚本無しドラマをいた選手等. 各国代表選手等4年間焼きをれた技倆げるために全力くした. 韓国選手団メダル5, メダル8, メダル4冬季オリンピック史上最多メダルを收穫綜合7がった. 最先くした貴重成果. 氷速女子500m競技李相花日本小平奈緒せてくれた配慮尊重, スケルトン1人者にのしがった尹誠彬不屈執念, 4個種目出戰37400メートルを疾走した鐵人レイサー李承勳鬪魂いっぱい感動かせた. ヨンミ中毒」「ガーリック・ガールズ新造語した女子カーリング・チームと亜細亜初メダルをったボッブスレー4人乘チームは予想しなかった奇蹟した.

平昌オリンピックはろしたけれども解決せねばならない課題っている. よりもやかな祝祭莫大借金オリンピック咀呪まらない. 歴代冬季オリンピックのをやったのは1994のリレハンメル大会唯一である. 平昌オリンピックに投入された予算137000ウォンに, 施設維持費だけでも年間100ウォンをえると推算される. 政府江原道はオリンピック競技場施設厄介物にならないよう智惠力量發揮せねばならぬ.

南北スポーツ交流活性化することだ. 平昌オリンピックで女子アイスホッケ單一チームはさな統一感激享受させた. 崔文洵江原道知事2021年冬アジアンゲーム南北開催檢討発表, 張雄北朝鮮国際オリンピック委員會(IOC)委員充分可能じたのは鼓舞的なことである. 国家代表拔擢された19帰化選手支援して国内冬季スポーツの競爭力確保することも必要である.

オリンピックの聖火され祝祭わった. 平昌やした人類平和和解火種全世界げてくことを期待する. 平昌オリンピックがかれた17日間我等市民しくてせだった.

 

경향신문 201825

[사설] 우리 모두가 즐긴 젊음과 평화의 향연 평창 올림픽

평창 동계올림픽이 25일 열린 폐회식으로 17일간의 대장정을 마무리했다. ‘미래의 물결(Next Wave)’을 주제로 한 폐회식에선 남북 선수단이 태극기와 인공기, 한반도기를 흔들며 입장했다. 2022년 동계올림픽이 열리는 중국 베이징의 차기 개최도시 공연도 펼쳐졌다. 한국이 1988년 서울 올림픽 이후 30년 만에 다시 치른 평창 올림픽은 스포츠를 통해 대립과 반목, 갈등을 녹여냈다. ‘평화올림픽의 새 지평을 연 성공적인 대회로 평가할 만하다.

평창 올림픽에 이르는 길은 순탄하지 않았다. 지난해까지만 해도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이 계속됐던 터라 올림픽이 제대로 치러질 수 있겠느냐는 의문이 끊임없이 제기됐다. 일부 국가는 대회 참가를 망설였고,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구성을 놓고도 진통을 겪었다. 하지만 사상 최대 규모인 92개국 2900여명의 선수들이 참가한 평창 올림픽은 인류의 화합과 평화를 다진 스포츠제전이 됐다. 개회식 때 남북한이 한반도기를 들고 함께 입장하는 장면은 전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김여정 북한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과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의 방남은 남북관계 개선의 물꼬를 텄다. 대회 운영도 나무랄 데 없었다. 외신들도 흠잡을 것 없는 게 흠이라고 호평했다. 입장권 판매율은 목표치를 웃돌았고, 경기장을 찾은 관람객은 133만여명에 달했다. 자원봉사자 16000여명의 헌신적인 희생과 노력은 매끄러운 대회 진행의 밑거름이 됐다.

평창 올림픽의 주역은 도전과 열정, 눈물이란 각본 없는 드라마를 쓴 선수들이다. 각국 대표선수들은 4년간 담금질한 기량을 펼치기 위해 전력을 다했다. 한국 선수단은 금메달 5, 은메달 8, 동메달 4개로 동계올림픽 사상 최다 메달을 수확하며 종합 7위에 올랐다. 최선을 다한 값진 성과다. 빙속 여자 500m 경기 뒤 이상화와 일본의 고다이라 나오가 보여준 배려와 존중, 스켈레톤 1인자로 올라선 윤성빈의 불굴의 집념, 4개 종목에 출전하며 37400m를 질주한 철인 레이서이승훈의 투혼은 벅찬 감동을 안겨줬다. ‘영미 중독’ ‘갈릭 걸스등의 신조어를 만들어낸 여자 컬링팀과 아시아 첫 은메달을 딴 봅슬레이 4인승팀은 누구도 예상하지 못한 기적을 일궈냈다.

평창 올림픽은 막을 내렸지만 해결해야 할 과제가 남아 있다. 무엇보다 화려한 축제 뒤에 막대한 빚을 떠안는 올림픽의 저주에 빠지지 않아야 한다. 역대 동계올림픽 가운데 남는 장사를 한 것은 1994년 릴레함메르 대회가 유일하다. 평창 올림픽에 투입된 예산은 137000억원에 달하고, 시설 유지비만 연간 100억원이 넘는 것으로 추산된다. 정부와 강원도는 올림픽 경기장과 시설이 애물단지가 되지 않도록 지혜와 역량을 발휘해야 할 것이다.

남북 스포츠 교류도 활성화해야 한다. 평창 올림픽에서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은 작은 통일의 감격을 누릴 수 있게 했다. 최문순 강원도지사가 2021년 동계아시안게임 남북 개최 검토를 발표하고, 장웅 북한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이 충분히 가능한 일이라고 호응한 것은 고무적인 일이다. 국가대표로 발탁된 19명의 귀화선수를 지원해 국내 동계스포츠의 경쟁력을 확보하는 것도 필요하다.

올림픽의 성화는 꺼졌고, 축제는 끝났다. 평창이 지핀 인류 평화와 화해의 불씨가 전 세계로 퍼져 나가길 기대한다. 평창 올림픽이 열린 17일간 우리 시민들은 참으로 즐겁고 행복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