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em] 冬を迎えて:겨울을 맞으며   -   번역 [飜譯]/韓日飜譯 [한일번역]

初雪降日逢おう - 鄭浩承

々はなぜ初雪ると

うと約束するのだろう 

々はなぜ初雪ると 

あれほどしがるのだろう

なぜ初雪降かといたくなるのだろう

多分それはいに々だけが

初雪降っているだろう  

初雪のような二人にいつかわれることを

希望するためだろう 

一時そんな約束をしたことがある

初雪降、「喫茶店おうと.

初雪れば一日中でもって 

おうと約束したことがある.

そして一日中ずっとっていて初雪降夜道

くまでんでいたことがある 

きすぎてくと 

雪降町角でカーバイトしている 

栗売りにってべたりした.

しかしはそんな約束をするない

そんな約束がなくなるとめた

約束くても初雪ると 

かをいたくてうろつく 

また初雪降日逢おうと約束できる

がいたらいなあ 

初雪降いたい,

ひとりだけでもたらいなあ.

 

첫눈 오는 날 만나자 - 정호승

사람들은 왜 첫눈이 오면

만나자고 약속을 하는 것일까.

사람들은 왜 첫눈이 오면

그렇게들 기뻐하는 것일까.

왜 첫눈이 오는 날 누군가를 만나고 싶어하는 것일까.

아마 그건 서로 사랑하는 사람들만이

첫눈이 오기를 기다리기 때문일 것이다.

첫눈과 같은 세상이 두 사람 사이에 늘 도래하기를

희망하기 때문일 것이다.

나도 한때 그런 약속을 한 적이 있다.

첫눈이 오는 날 돌다방에서 만나자고.

첫눈이 오면 하루종일이라도 기다려서

꼭 만나야 한다고 약속한 적이 있다.

그리고 하루종일 기다렸다가 첫눈이 내린 밤거리를

밤늦게까지 팔짱을 끼고 걸어본 적이 있다.

너무 많이 걸어 배가 고프면

눈 내린 거리에 카바이드 불을 밝히고 있는

군밤장수한테 다가가 군밤을 사 먹기도 했다.

그러나 지금은 그런 약속을 할 사람이 없다.

그런 약속이 없어지면서 나는 늙기 시작했다.

약속은 없지만 지금도 첫눈이 오면

누구를 만나고 싶어 서성거린다.

다시 첫눈이 오는 날 만날 약속을 할

사람이 있었으면 좋겠다.

첫눈이 오는 날 만나고 싶은 사람,

단 한 사람만 있었으면 좋겠다.

で  –  鄭浩承

るがぬになろう

冬江丘陵吹雪荒っても

吹雪力無くわが身倒れても

るがぬになろう 

らず 

河水流れてむせびかずとも

最後までれないになり 

れたらがるになり 

靑山ぶならびつつこう.

 

겨울 강에서  -  정호승

흔들리지 않는 갈대가 되리

겨울강 강언덕에 눈보라 몰아쳐도

눈보라에 으스스 내 몸이 쓰러져도

흔들리지 않는 갈대가 되리

새들은 날아가 돌아오지 않고

강물은 흘러가 흐느끼지 않아도

끝끝내 흔들리지 않는 갈대가 되어

쓰러지면 일어서는 갈대가 되어

청산이 소리치면 소리쳐 울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