京鄕新聞2017年10月3日   -   일반상식 [一般常識]

[餘滴] 女王蟻 クジェ論說委員

ありを漢字しいわせたである. 義理堅という意味. 中国人等はずっとから特性をよくっていたようだ. 一億年以上地球上存在して種数14000餘類. 社会性昆虫分類される人間社会顔負けする程分業化·専門化された組織生活をする. には命懸けのいをやる. 蟻硏究世界的権威者エドワード・ウィルソン美国ハーバード大学碩座敎授指摘通、「自然生態系均衡調節する役割をして人間地球二大支配者えよう

蟻帝国支配者女王蟻. 女王蟻平均壽命10年内外. 繁殖力旺盛. 中南美棲息するハサミ女王蟻一生15000万個, アフリカに盲女王蟻3億個. 女王蟻交尾非行じて雄蟻からけた精子貯藏囊, 産卵するして使用する. 精子利用せずに処女生殖をすることもある. このようにしてんだ未受精卵雄蟻になる. 女王蟻仕事蟻である. 女王蟻ばれたには大量提供される. 仕事蟻めないのは生殖器官発達されなかったでは. 女王蟻、「女王物質(Queen substance一種のフェロモンを分泌して仕事蟻等生殖機能發揮出来ないように統制するためだ

先月28日釜山港甘滿埠頭外來赤蟻発見され秋夕連休間檢疫当局非常った. きさ3~6赤蟻毒針けると場合呼吸困難等とされる. 北美では一年100餘名赤蟻されて死亡するとられている. 檢疫当局赤蟻1000餘匹棲息していた除去した. しかし不安感相変わらずだ. 1500餘個女王蟻行方らないからだ. 南美より美国日本韓国って赤蟻義理堅では. 人間生命かす害虫である. 檢疫当局、「女王蟻んだ可能性きいかした. でも生死確認前までは安心する場合では

[여적] 여왕개미 박구재 논설위원

개미를 나타내는 한자는 옳을 의()에 벌레 충()을 합친 의()이다. ‘의로운 벌레라는 뜻이다. 중국인들은 오래전부터 개미의 특성에 대해 잘 알고 있었던 듯하다. 1억년 넘게 지구상에 존재해온 개미의 종수는 14000여종에 이른다. 벌과 함께 사회성 곤충으로 분류되는 개미는 인간 사회를 뺨칠 정도로 분업화·전문화된 조직생활을 한다. 때론 적과 목숨을 건 싸움을 한다. 개미 연구의 세계적 권위자 에드워드 윌슨 미국 하버드대 석좌교수의 지적대로 자연생태계의 균형을 조절하는 역할을 해온 개미는 인간과 함께 지구의 2대 지배자라고 할 만하다

개미제국의 지배자는 여왕개미다. 여왕개미의 평균수명은 10년 안팎이다. 번식력도 왕성하다. 중남미에 서식하는 가위 여왕개미는 평생 15000만개, 아프리카에 사는 장님 여왕개미는 3억개의 알을 낳는다. 여왕개미는 짝짓기 비행을 통해 수개미에게 받은 정자를 저정낭에 모아놓고 산란할 때마다 꺼내 사용한다. 정자를 이용하지 않고 알을 낳는 처녀생식을 하기도 한다. 이렇게 낳은 미수정란은 수개미가 된다. 여왕개미와 일개미는 똑같이 암컷이다. 하지만 여왕개미로 선택된 개미는 많은 양의 먹을거리를 제공받는다. 일개미가 알을 못 낳는 것은 생식기관이 발달하지 않아서가 아니다. 여왕개미가 여왕물질(Queen substance)’이라는 일종의 페로몬을 분비해 일개미들이 생식기능을 발휘할 수 없도록 통제하기 때문이다

지난달 28일 부산항 감만부두에서 외래 붉은 불개미가 발견돼 추석 연휴 동안 검역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크기가 3~6인 붉은 불개미의 독침에 쏘이면 심할 경우 호흡곤란 등으로 숨질 수 있다. 북미에선 한 해 100여명이 붉은 불개미에게 쏘여 사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검역당국은 붉은 불개미 1000여마리가 서식하던 개미집을 제거했다. 하지만 불안감은 여전하다. 하루 1500여개의 알을 낳는 여왕개미의 행방이 묘연하기 때문이다. 남미에서 미국과 일본을 거쳐 한국으로 건너온 붉은 불개미는 의로운 벌레가 아니다. 인간 생명을 위협하는 해충이다. 검역당국은 여왕개미는 죽었을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그러나 생사 확인 전까지는 안심할 일이 아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일반상식 [一般常識]' 카테고리의 다른 글

京鄕新聞2017年10月3日  (0) 2017.10.09
京鄕新聞 2017年8月20日  (0) 2017.08.22
京鄕新聞 2017年8月11日  (0) 2017.08.15
요미우리신문 : 2017년8월11일  (0) 2017.08.13
치매예방 (7)  (0) 2017.07.20
京鄕新聞 [餘滴] 2017年7月7日 & 18日  (0) 2017.07.18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