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em] 바다(海) & 나무(樹) - 吉野ひろし   -   번역 [飜譯]/일한번역 [日韓飜譯]

바다는 하늘에 녹아들고 싶은 희망을
수평선에서 애써 자제하고 있었다.
신에 대한 사모를 잘라버린 부끄럼 많은 사람의,
마음의 수위도 이와 비슷하다.
무심히 바라보면
하늘과 바다는 연결된 한 장의 푸른 종이로
수평선은 종이의 접은 금에 불과한데.

하늘은 꽉 찼으면서 빈 것,
그 빛이 왜 이토록 아름답고,
바다로 그늘을 떨구는가?
생각 없이 조용히 있을 때,
하늘의 아름다움은 바다 깊숙이 닿는데,
술렁대기 시작한 바다의 
흰 물마루에는
 이미 비치는 게 없다.

 ─ 吉野ひろし

 りたいというみを

水平線 かろうじて自制していた

への思慕った恥多

水位もこれにている

なにげなくれば

とは連続した一枚

水平線にすぎないのだが

 ちたる

その なぜ こうもしく

とす

えず かに いるとき

しさは みにくのに

ざわめきめた

波頭には

もはや ることがない

 りたいというみを

水平線 かろうじて自制していた

への思慕った恥多

水位もこれにている

なにげなくれば

とは連続した一枚

水平線にすぎないのだが

사람도 또한 한 구루의 나무가 아닐는지. 나무의 자기주장이 가지를

뻗어내듯이, 사람의 그것도 보이지 않는 가지를 사방으로 뻗어낸다.

가까운 사람끼리, 서로 용서할수 없는게 많은건 가지와 가지가 깊이 교차해서다.

그런 줄도 모르고, 짜증스레 몸부림치면서 서로 상처받고 꺾이기도 한다.

어쩔 수 없는 일이다. 가지를 뻗지 않는 자아란 없다. 더욱이 사람은,

살기 위해 돌아다니는 나무. 서로 칼을 섞지 않을 수 없다.

가지가 지나치게 무성한 산과 들의 나무는 바람의 힘을 빌어 가지를 세차게

서로 두드려 촘촘한 가지를 털어낸다라고 정원사가 말하는 걸 들은 적이 있다.

사람은 어떠한가전정가위를 자기 자신의 내부에 넣고, 어스레한 자아를

깎아 손질한 기억은, 아직, 없지만.

 樹  ─  吉野 弘

もまた一本ではなかろうか自己主張

すかのように, のそれもえない四方

身近者同士えぬことがいのは とが交差するからだ

それとはらずいらだってをよじり いにつきれたりもする

仕方のないことだ, らない自我なんてないしかも

きるためにいにをまじえぬがない

繁茂しすぎた山野りてしくわせ

密生したとす──庭師るのをいたことがある

はどうなのだろう剪定鋏私自身内部小暗自我

んだ記憶まだないけれど

----------

좋아하는 일본시 2편 번역해보았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