京鄕新聞 2017年8月20日   -   일반상식 [一般常識]

[社說] ·美乙支演習縮小, 対話局面轉換契機としてこそ
·美両国軍今日より十日間乙支フリーダムがーディアン練習. 韓国軍50000海外からの增援軍3000美軍17500今度訓練参加する. 美軍兵力去年より7500名減ったとうや合同參謀本部より去年規模発表する等參加兵力をおいて論難がまちまちだ. しかしながら実際兵力動員指揮所訓鍊である参加兵力規模自体にさしたる問題. それよりはかえってB-1B, B-52等戦略爆撃機核航空母艦戰団等美戰略資産参加しないことに視線けられる

UFG韓国軍駐韓美軍, 美增援軍, 韓国政府組織までが參與する年例的訓鍊. たとえ指揮所訓練ではあっても実兵力動員して機動訓練するキリゾルブと北朝鮮には威脅的であろう. ·美両国韓半島緊張高調する訓鍊規模强度めて. 核武器搭載可能戰略武器等韓半島投入されるずる北朝鮮威脅恐怖想像以上であろう. 油類等軍需物資十分北朝鮮対応訓練ているのはこんな由縁のためだ.

って韓国美國UFG參加兵力戰力增强しないのはそれ自体きな意味がある. 北朝鮮がミサイルで攻擊するとかしたグアムの戦略資産まで動員しないのはこれ以上北朝鮮刺激しないとの意味からで北朝鮮もこのような雰圍氣んでいるようだ. 北朝鮮昨日勞動新聞して今度練習してをかける仕業非難したけれども强度いとはられない. 北朝鮮美国非難しつつも具体的対応計画かさなかった. これ以上危機高調させずに狀況管理するとの意思せたものと解釋出来

·相手刺戟する行動自制する雰圍氣助成されているのは信號である. 1次 北核危機際韓·のチームスピリット訓練中斷措置契機としてジュネーブ合意した過去敎訓とする必要がある. そうするためにはここでまってはならない. 今度緊張緩和雰圍氣対話局面転換する努力をはらう必要がある. 北朝鮮積極的協力せねばならない. 美國內激昂した雰圍氣考慮すれば美國尖端戰略資産UFG動員しなかったのは破格的である. 北朝鮮·のこのような努力をそらしてはならない. まずは追加挑發をやらないのが重要である.


경향신문 2017820

[사설] ·미 을지연습 축소, 대화국면 전환 계기 삼아야
·미 양국군이 오늘부터 열흘간 을지가디언프리덤 연습을 실시한다. 한국군 5만명과 해외에서 오는 증원군 3000명을 포함해 미군 17500명이 이번 훈련에 참가한다. 미군 병력이 지난해보다 7500명 줄었다고 하자 합동참모본부가 지난해와 같은 규모라고 발표하는 등 참가 병력을 놓고 논란이 분분하다. 하지만 실제병력 동원 없는 지휘소 훈련인 만큼 참가 병력의 규모 자체는 큰 의미가 없다. 그보다는 오히려 B-1B, B-52 등 전략폭격기와 핵항공모함 전단 등의 미 전략 자산이 참가하지 않은 것에 눈길이 간다

UFG는 한국군과 주한미군, 미 증원군, 한국 정부 조직까지 참여하는 연례적인 훈련이다. 비록 지휘소 훈련이기는 하지만 실병력을 동원해 기동훈련하는 키리졸브와 더불어 북한에 가장 위협적이다. ·미 양국은 한반도 긴장이 고조될 때마다 훈련 규모와 강도를 높여왔다. 핵무기를 탑재할 수 있는 전략무기들이 한반도에 투입될 때 느끼는 북한의 위협과 공포는 상상 이상이다. 유류 등 군수물자가 넉넉하지 않은 북한이 대응훈련에 나서고 있는 것은 이런 연유 때문이다.

따라서 한국과 미국이 UFG 참가 병력과 전력을 증강하지 않은 것은 그 자체로 큰 의미가 있다. 특히 북한이 미사일로 공격하겠다고 위협한 괌의 전략 자산까지 동원하지 않은 것은 더 이상 북한을 자극하지 않겠다는 뜻이기 때문이다. 북한도 이런 분위기를 읽고 있는 듯하다. 북한은 어제 노동신문을 통해 이번 연습에 대해 불에 기름 끼얹는 격이라고 비난했지만 강도가 높다고 보기 어렵다. 특히 북한은 미국을 비난하면서도 구체적인 대응 계획을 밝히지 않았다. 더 이상 위기를 고조시키지 않고 상황을 관리하겠다는 의사를 보인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미 사이에 상대를 자극하는 행동을 자제하는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는 것은 좋은 신호다. 1차 북핵 위기 때 한·미의 팀스피리트 훈련 중단 조치를 계기로 제네바 합의를 끌어낸 과거를 교훈 삼을 필요가 있다. 그러자면 여기서 멈춰선 안된다. 이번 긴장완화 분위기를 대화 국면으로 전환하는 노력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 북한도 적극적으로 협력해야 한다. 미국 내 격앙된 분위기를 고려하면 미국이 첨단 전략 자산을 UFG에 동원하지 않은 것은 파격적인 일이다. 북한은 한·미의 이런 노력을 외면하면 안된다. 우선 추가 도발을 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일반상식 [一般常識]' 카테고리의 다른 글

京鄕新聞 2017年8月20日  (0) 2017.08.22
京鄕新聞 2017年8月11日  (0) 2017.08.15
요미우리신문 : 2017년8월11일  (0) 2017.08.13
치매예방 (7)  (0) 2017.07.20
京鄕新聞 [餘滴] 2017年7月7日 & 18日  (0) 2017.07.18
치매예방 (6)  (1) 2017.07.15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