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em] 좋아하는 시 3편 일역   -   번역 [飜譯]/韓日飜譯 [한일번역]

たわけ  李生珍

かをいにたわけではない
てをてに

いくつかの家具
一方いた印章

名前てて
のようにかんでいたくて

바다에 오는 이유  이생진

누구를 만나러 온 것이 아니다
모두 버리러 왔다

몇 점의 가구와
한 쪽으로 기울어진 인장과

내 나이와 이름을 버리고
나도 물처럼 떠 있고 싶어서 왔다

しいのように  金龍澤
につかめないしいのように
夜空々はきらめきます
寺裏のような
々が皆帰った裏道のような
寺柱れてみたいのです

そっとしてつかみたくなる
しいのように
西空かびがる々を
ただりなくぎたいのです

그리운 사람 얼굴처럼  -  김용택
손에 잡히지 않는 그리운 사람의 얼굴처럼
밤하늘의 별들은 반짝입니다
나는 절 뒤안 같은 데로
사람들이 다 돌아간 절 뒤안 같은 데로 가서
이끼 푸른 절 기둥에 기대어 쉬고 싶습니다
날이 어두워오고
어둠 속에 가만히 손 내밀어 잡고 싶은
그리운 사람의 얼굴처럼
가만가만 서쪽 하늘에 돋아나는 별들을
그냥 하염없이 바라보고 싶습니다

心  - 李生珍

どれほど立派であろうと

地上

地上から

どれほどであろうと

きて

からえる

だから

むのではない

さな

ける

きなになり

傷付けずに

さらりと 

 

흰 구름의 마음  - 이생진

사람은

아무리 높은 사람이라도

땅에서 살다

땅에서 가고

구름은

아무리 낮은 구름이라도

하늘에서 살다

하늘에서 간다

그래서 내가

구름을 좋아하는 것은 아니다

구름은 작은 몸으로

나뭇가지 사이를 지나갈 때에도

큰 몸이 되어

산을 덮었을 때에도

산을 해치지 않고

그대로 간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