京鄕新聞 2017年6月21日[餘滴]&[特派員コラム]   -   일반상식 [一般常識]

[餘滴] 殺人暴炎 - チョチャンジェ論說委員

2003はヨーロッパの悪夢だった. 類例のない暴炎がその7~8った. 記錄上 1540年以來最かった. 仏蘭西, スペイン, 英国, ポルトガル, オランダ, 独逸等各国7万余名死亡した. 言葉りの殺人暴炎だった.

最近世界いている時期尚早さもその暴炎ている. 米国南西部アリゾナフィニクスの, 19(現地時間)最高気温47.8だった. 1990にこの都市記錄した米国都市地域 歴代最高気温50水準である. スペインとポルトガルの一部地域40上下している. 中東地域50度内外記錄している. 前月末のパーキスタン・トゥルバッ地域気温53.5までがった. 氣候変化地球溫暖化原因つと指目される. かった毎年変わっている. 去年22歴代最高気温記録てたり, 同率記録した. 今年はすでに七個国がその水準った. 地球溫暖化気温上昇厳然とした現実である.

よりくも地球溫暖化殺人暴炎がますます頻繁になるとの硏究結果19日発表された. 米国ハワイ大学のカミルロ・モロ敎授ると溫室ガスの排出量現在水準であれば年間 20日以上殺人暴炎露出される世界人口比率現在30%2100には74%することになるそうだ. 殺人暴炎気温濕度ってなる. 濕度60% · 氣溫30度以上, 濕度80% · 氣溫28度以上, 濕度90% · 氣溫27度以上なら殺人暴炎たる. ってインドネシア, フィリピンブラジル北部, ベネズエラ. スリランカ, 印度南部, ナイジリアと西アフリカ大部分, 濠洲北部2100殺人暴炎日数300えることと予測された. ソウルは現在0より67になる. ずっと殺人暴炎まされることになるのだ.

2015年末ったパリ氣候変化協定産業化以前時機対備地球氣溫上昇幅2度以內るのが目標だった. この目標達成出来ても世界人口半分ぐらいは2100最小一度殺人暴炎見舞われるしかない. 殺人暴炎めるただつの方法溫室ガスの大幅減少. それでこそ2100のソウル殺人暴炎日数2 

[여적] 살인폭염 - 조찬제논설위원

2003년 여름은 유럽에 악몽이었다. 유례없는 폭염이 그해 7~8월에 덮쳤다. 기록상 1540년 이래 가장 더웠다. 프랑스, 스페인, 영국, 포르투갈, 네덜란드, 독일 등 각국에서 7만여명이 숨졌다. 말 그대로 살인폭염이었다.

최근 세계를 달구고 있는 때 이른 무더위도 그 폭염을 닮았다. 미국 남서부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지난 19(현지시간) 최고 기온은 47.8도였다. 1990년 이 도시가 기록한 미국 도시 지역 역대 최고 기온인 50도에 육박하는 수준이다. 스페인과 포르투갈 일부 지역은 40도를 오르내리고 있다. 중동 지역은 50도 안팎을 기록하고 있다. 지난달 말 파키스탄 투르밧 지역의 기온은 53.5도까지 치솟았다. 기후변화에 따른 지구온난화가 원인의 하나로 지목된다. ‘가장 무더웠던 해는 매년 바뀌고 있다. 지난해 22개국에서 역대 최고 기온 기록을 세우거나 타이를 기록했다. 올해에는 이미 7개국이 그 수준에 도달했다. 지구온난화에 따른 기온 상승은 엄연한 현실이다.

때마침 지구온난화에 따른 살인폭염이 갈수록 빈번할 것이라는 연구결과가 19일 발표됐다. 미국 하와이대 카밀로 모로 교수에 따르면 온실가스 배출량이 현재 수준이라면 연간 20일 이상 살인폭염에 노출되는 세계 인구 비율이 현재 30%에서 2100년에는 74%에 이르게 된다. 살인폭염은 기온과 습도에 따라 기준이 다르다. 습도 60%·기온 30도 이상, 습도 80%·기온 28도 이상, 습도 90%·기온 27도 이상이면 살인폭염에 해당된다. 이에 따라 인도네시아, 필리핀, 브라질 북부, 베네수엘라, 스리랑카, 인도 남부, 나이지리아와 서아프카 대부분, 호주 북부는 2100년에 살인폭염 일수가 300일을 넘을 것으로 예측된다. 서울은 현재 0일에서 67일이 된다. 여름 내내 살인폭염에 시달리게 되는 것이다.

2015년 말에 체결된 파리기후변화협정은 산업화 이전 시기 대비 지구 기온 상승폭을 2도 이내로 묶는 것이 목표다. 이 목표를 달성하더라도 세계 인구 절반가량은 2100년에 최소 한 번은 살인폭염을 겪을 수밖에 없다. 살인폭염을 줄이는 유일한 길은 온실가스 대폭 감소다. 그래야만 2100년 서울의 살인폭염 일수는 2일로 줄어든다.

[特派員コラム] 孤獨死時代Well Dying

韓国Well Dyingつのトレンドとして居着いている. 関連書籍がベストセラーに, 屍身寄贈とか遺言狀作成等までんで生涯りつつ準備するなくない.

Well Dying超高齢社会進入した日本した. 臨終準備する活動終活文化現狀, んで産業にまで成長された. 日本老人共看病, 終末醫療, 葬礼準備, 財産相続等するチェックリストを、「万一場合えている. エンディング・ノートうノートもれている. 自分められる納骨堂墓地見回終活ツアーんになわれている. であるという言葉出来.

終活背景としては日本人独特徹底的準備性げられるそうだ. だが高齢社会えて独居老人社会」 「孤独死社会への現代日本えるのも事実である.

最近終活では生前整理生前契約盛行している. 日本経済新聞れば兵庫県西宮にあるリリーフという会社年間1000生前整理りになっている. 家具などを放置したままねばりに迷惑をかけるとの理由依賴. 費用35万円(356マンオン). 身元保證看病から火葬納骨までりになってくれる生前契約人氣める.

孤独死保険という金融商品. 独居老人賃貸住宅りで死亡した場合間借めるのが容易くなく賃貸住宅整理費用くかかるのでこれにする家主損失補償してくれる保険である. 日本では孤独死れで家主等老人への住宅賃貸をはばかる傾向がある. 家主65パーセントが独居老人には住宅賃貸るとの調査れた. 孤独死保険はこのような家主安心させる手段えよう.

日本社会問題老人人口いとのことをえている. らしの增加, 家族·親知関係なくなっている. 2014国立社会保障人口問題硏究所では65才以上独居老人2035には762万人, 2010498万人より53%えると予測した. 老衰して病気になってもりでわびしく生命える老人達えるというわけだ. このようなことで終活最近動向では、「Well Dyingより不安要所える. 直前までまたはんだ後険悪うかもれないとの不安れが透映しているのではなかろうか.

問題終活にも貧益貧富益富現像存在するということだ. 日本綜合硏究所では2035には高齡者世帯27.8%收入貯蓄不足生活保護水準下回りするとの推計最近出した. 死亡個人家族問題ではなく社会問題として見做すべきとの理由此処にある. シルバー産業にのみすのではなく国家政策的品位ある死亡えるようにするべきだとのことだ. 日本政府最近独居老人住居支援等対策えているがまだまだいとみえる.

世界長壽尊敬羨望対象だった. それが否定的イメージにして. 毎日高齢化とか老人問題いていると, だれもが老人達りに面倒をかける存在えるのではないかとのえも. 経済発展障碍物高齡化, 国家財政危機理由高齡化.

日本世界高齡化速度せてくれた. これをぐのが韓国. Well Dyingはもとより, 孤独死独居老人問題がどれほど真面目論議されているのからない. 老衰した父母見知らぬ遺棄する高麗葬說話ぎないと. しかしこのままでは現代版高麗葬れないだろうと壮言出きるだろう.

 [특파원칼럼] 고독사 시대의 웰다잉

한국에서 웰다잉(Well Dying)’이 하나의 트렌드로 자리잡고 있다. 관련 서적이 베스트셀러에 오르고, 시신 기증이나 유언장 작성 등 지금까지 걸어왔던 삶을 되짚으면서 잘 죽기를 준비하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

웰다잉바람은 초고령사회로 진입한 일본에서 먼저 불었다. 임종(臨終)을 준비하는 활동인 슈카쓰(終活)’는 문화 현상, 나아가 산업으로까지 성장했다. 일본 노인들은 간병, 종말 의료, 장례 준비, 재산 상속 등에 대한 체크리스트를 만들어 만일의 경우를 대비하고 있다. ‘엔딩노트라는 공책도 팔린다. 자신이 묻힐 납골당이나 묘지를 둘러보는 슈카쓰투어도 성행하고 있다. 무덤 친구인 하카토모(墓友)’라는 말도 생겼다.

슈카쓰의 배경으론 일본인 특유의 철저한 준비성이 꼽히는 모양이다. 하지만 초고령사회를 넘어 독거노인 사회’ ‘고독사 사회로 가는 현대 일본의 그늘이 엿보이는 것도 사실이다.

최근 슈카쓰에선 생전(生前) 정리나 생전 계약이 성행하고 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효고현 니시노미야에 있는 릴리프라는 회사는 연간 1000건의 생전 정리를 해주고 있다. “물건들을 방치한 채 죽으면 주변에 폐를 끼친다는 이유로 의뢰가 많이 들어온다. 비용은 35만엔(356만원). 신원보증과 간병부터 화장이나 납골까지 대신해 주는 생전 계약도 인기를 끈다.

고독사보험이라는 금융상품도 나왔다. 독거노인이 임대주택에서 홀로 사망할 경우 다음 세입자를 구하기 어렵고 임대주택 정리에 비용이 많이 들어 이에 대한 집주인의 손실을 보상해주는 보험이다. 일본에선 고독사 우려 때문에 집주인들이 노인들에게 주택 임대를 꺼리는 경향이 있다. 집주인의 65%가 독거노인에게 주택 임대를 꺼린다는 조사도 나왔다. 고독사보험은 이런 집주인을 안심시킬 수 있는 수단인 셈이다.

일본 사회의 문제는 노인 인구가 많다는 것을 넘어선다. 혼자 사는 사람이 증가하고, 가족·친지간의 관계는 옅어지고 있다. 2014년 국립사회보장인구문제연구소는 65세 이상 독거노인이 2035년에는 762만명으로, 2010498만명보다 53%나 늘어난다고 예측했다. 노쇠하고 병이 들어도 혼자서 쓸쓸히 생을 마감하는 노인들이 갈수록 늘어난다는 얘기다. 이런 점에서 슈카쓰의 최근 동향에는 웰다잉보다 불안의 요소가 더 강해 보인다. 죽기 직전까지, 혹은 죽고 나서 험한 꼴을 당할 수 있다는 불안과 걱정이 투영돼 있는 게 아닐까.

문제는 슈카쓰에도 빈익빈 부익부 현상이 존재한다는 것이다. 일본종합연구소는 2035년에는 고령자 세대의 27.8%가 수입이나 저축이 부족해 생활보호 수준을 밑돌 것이라는 추계를 최근 내놓았다. 죽음을 개인이나 가족의 문제가 아니라 사회문제로 간주해야 하는 이유가 여기 있다. 실버산업에만 맡겨둘 게 아니라 국가가 정책적으로 나서서 품위 있는 죽음을 맞도록 해야 한다는 것이다. 일본 정부는 최근 독거노인 주거 지원 등 대책을 마련하고 있지만 아직 갈 길이 멀어 보인다.

세계에서 장수(長壽)는 존경과 선망의 대상이었다. 그런데 갈수록 부정적인 이미지가 더해지고 있다. 하루가 멀다 하고 고령화나 노인 문제를 듣다 보면, 모두들 노인들을 주변에 폐를 끼치는 존재로 여기는 건 아닌가라는 생각마저 든다. 경제발전의 장애물도 고령화고, 국가재정 위기의 이유도 고령화다.

일본은 세계에서 가장 빠른 고령화 속도를 보여줬다. 이를 능가하는 게 한국이다. ‘웰다잉은 둘째치고, 고독사나 독거노인 문제가 얼마나 진지하게 논의되고 있는지 모르겠다. 노쇠한 부모를 낯선 곳에 유기하는 고려장은 설화에 불과하다고 한다. 하지만 이대로라면 현대판 고려장이 나타나지 않으리라고 누가 장담할 수 있을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