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余録] 매일신문 2017년6월17일 & 18일   -   일반상식 [一般常識]

[여록] 매일신문201717

연속 드라마의 시즌 앤드, 이야기 도중에 죽은 줄 알았던 인물이 돌연 총을 들고 주인공들 앞에 나타난다. 화면은 암전, 두발의 총성이 울리고 계속이란 문자. 미국 드라마의 비슷한 장면이 떠오르는 분도 있을 것이다. 다음 시즌으로 시청자의 흥미를 연결시키는 듯한 엔딩은 클리프 행어라 불린다. 절벽에서 공중에 매달린 상태를 뜻하고 있는데, 미국의 연속드라마에서 아연하게 만드는 것은, 그대로 속편이 만들어지지 않는 일이 곧잘 있기 때문이다.

드라마를 중단하는 이유는 시청율이라던가 제작비 사정, 배우나 방송국 형편등등이다. 유일하게 돌이켜보지 않는 건 시청자의 불만인가 보다. 단 공중에 매단 채 방치당하는 시청자도 익숙해져서, 뒤는 자신이 상상하면 된다고 보는 모양이다.

이쪽은 문부과학성의 내부 문서 기술과, 내각부 조사의 엇갈림이 판명된 가계학원(加計学園)의 수의학부 신설문제다. 새로이 수상관저의 지시를 표시한 메일도 밖으로 들어나서, 이제 국회에서의 진상규명은 가경(佳境으로--- 라고 생각했더니 회기 종료라고 한다.

어제의 집중 심의에서는 관저의 부당개입을 추구하는 야당에 대해 수상은, 수속은 적절하다는 변명에 애쓰고 있었다. 그렇다면 드디어 주시하는 전 문과사무차관을 비롯, 관계자의 의회 증언에서, 사실 경과가 판명되는지 어떤지 라는 장면에서의 클리프행어다.

정부여당은 이대로 드라마를 잘라버리고 모른체할 모양인데, 국민이 미국의 텔레비전 시청자처럼 얌전하게 있을 것이라고 할 수는 없다. 절벽에서 공중에 매달린 건 이 나라의 민주주의다 

[余録] 毎日新聞201717

 連続ドラマのシーズンエンド物語途中んだはずの人物突然銃って主人公たちのれる画面暗転、2銃声つづく文字米国ドラマの場面かぶもおられようシーズンへ視聴者興味をつなぐこのようなエンディングはクリフハンガーばれるがけづりとなった状態意味しているが米国ドラであぜんとさせられるのはそのまま続編られないことがよくあるからだドラマりの理由視聴率制作費事情俳優放送局都合などなどである唯一かえりみられないのは視聴者不満だろうただしづりで放置される視聴者れたもので自分想像すればいいということらしいこちらは文部科学省内部文書記述内閣府調査いが判明した加計かけ学園獣医学部新設問題であるたに首相官邸指示すメールもるみにさあ国会での真相究明きょう--ったら会期終了というきのうの集中審議では官邸不当介入追及する野党首相手続きは適正との弁明めたならばいよいよ注目前文科事務次官はじめ関係者議会証言事実経過判明するのかどうかという場面でのクリフハンガーだ政府与党はこのままドラマをって素知そしらぬをするつもりらしいが国民米国のテレビ視聴者のようにおとなしくしているとはらないっぷちでづりにされたのはこの民主主義である

 

[여록] 매일신문201718

이상한 광경이었다. 일국의 수상끼리라고는 생각할 수 없는 행동을 했던 것이다. 198422프랑스 북동부 베르단에 있는 군인묘지, 이슬비가 내리는 가운데, 납골당 앞에서 당시의 미테랑 프랑스 대통령과 콜 서독수상은 갑자기 서로 손을 잡았다.

흔히 보는 악수가 아니다. 정식 포용과도 달랐다. 마치 아이들처럼 손을 맞잡고 앞을 주시하면서, 2번의 대전에 의한 양국의 희생자에게 기도를 올렸다. 예정에 없던 행동이었다.

한쪽의 당사자였던 콜씨가 16, 87세로 사망했다. 미테랑씨는 이미 이 세상에 없다. 한때의 격전에서의, 그 인상적인 순간으로부터 유럽의 새로운 움직임이 시작되었다고 한다.

베를린의 벽 붕괴 후, 콜수상은 동서 독일의 통일에 의욕을 불태웠다. 하지만 영국을 비롯하여 강대한 독일부활에 대한 경계감은 좀처럼 불식되지 않았다. 그 후의 단일 통화 유로도입에서는, 프랑스 등의 적극론에 대하여 독일국내에서는 강한 마르크를 잃는다라는 문제가 소용돌이쳤다.

어떤 대사업도 반대를 설득하여 실현할 수 있었던 것은, 독불 수뇌가 손을 맞잡은 베르단의 화해가 가져온 힘에 의한 것인지도 모른다. 콜씨는 1996년의 미테랑씨 장례식에서 사람들 눈을 의식하지 않고 눈물을 흘렸다.

손을 맞잡은 채 직립 부동의 두 사람 사진은, 양국의 공통역사교과서 표지를 장식한다. 새삼 바라보니, 콜씨의 오른손과 미테랑씨의 왼손은 강하게 잡혀있다. 화해와 상오이해가 과거의 상처를 치유하고 현재의 골을 묻는 것뿐만 아니라, 미래의 문을 연다고 가르치고 있다.

[余録] 毎日新聞201718

不思議光景だった一国首脳同士とはえないいに。198422フランス北東部ベルダンにある軍人墓地小雨納骨堂当時のミッテラン仏大統領とコール西独首相突然をとりあった見慣れた握手ではないどおりの抱擁ともまるでどものようにをつなぎ見据、2大戦による両国犠牲者りをささげた予定にない行動だった一方当事者だったコール16、87くなったミッテランはすでにこのにないかつての激戦地でのあの印象的瞬間から欧州しいきがまったとわれるベルリンの壁崩壊後コール首相東西ドイツの統一意欲やしただが英国をはじめ強大なドイツ復活への警戒感はなかなかえなかったその単一通貨ユーロ導入ではフランスなどの積極論してドイツ国内にはいマルクを疑問渦巻いたいずれの大事業反対実現できたのは独仏首脳をつないだベルダンの和解がもたらしたによるものかもしれないコール96のミッテラン葬儀人目をはばからずにしたをつないだまま直立不動写真両国共通歴史教科書表紙めてるとコール右手とミッテラン左手はきつくばれている和解相互理解過去をいやし現在めるだけではなく未来くとえている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