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 예방 (2)   -   일반상식 [一般常識]

d)  어류와 육류를 하루걸러 취하자

아직도 영양실조인 사람이 있다면 놀랄는지 모른다. 언제 어디서든 먹을 것이 손에

들어오는 요즘 영양실조라는 말은 사어가 됐다고 생각하는 사람도 많을 것이다.

그런데 영양실조는 아니지만 그에 가까운 사람들이 있다.

의학적으로 영양상태를 조사하려면 혈액중의 알브민 양을 재어본다. 알브민은 열액중에

가장 많이 포함되어있는 단백질로, 혈청 단백질의 59-60%를 점유하고 있다.

알부민 부족은 단백질을 적게 취했다거나, 간장병 혹은 알부민이 만성 소모성질환에 의해

분해되어있는 병태인지 의심된다. 단백질 부족은 바로 영양실조, 만성소모성 질환,

간장병의 바이오 마커(생물학적 지표)로 되어있다. 밸런스 있게 식사를 하고 있으면

알브민이 부족되지 않는다. 아스타크산틴, EPA, DHA등 생선에 들어있는 영양소가

주목을 끌어, 생선이 좋고 육류는 덜 좋다는 인상이 남는다. 확실히 생선에 포함되어있는

기름은 동맥경화를 예방하고 노화를 막아주는데, 여기서 중요한 점은 식사에 포함되어

있는 단백질의 양이다. 육류에 들어있는 단백질은 부위에 따라 사소 차이가 있으나

30~40%. 스끼야끼용 소소기 300g로 단백질을 90g위하게 된다.

생선에도 단백질이 물론 포함되어있되, 예를 들어 연어 한마리를 소금구이로 먹었다고

해도 단백질은 15g밖에 취하지 못한다.

하루에 섭취했으면 하는 단백질의 양은, 남성은 60g 여성은 50g. 나이 들면 기름진 것을

싫어하게 되는데, 단백질이 많아 간단히 취할 수 있는 육류를 꼭 식탁에 올렸으면 한다.

따라서 생선과 육류를 하루걸러 취할 것을 권유한다. 이것으로 무리 없이 단백질도 취하고

노화예방효과가 높은 생선도 충분히 취할 수 있는 것이다.

 

e)  메타보 예방은 70세까지

비만을 눈의 적으로 하고 싶은 건 70세까지다.

알브민 부족을 방지하기 위해서 육류를 확실하게 취할 필요가 있다. 육류를 먹으면

자연히 지방도 들어간다. 그래서 신경 쓰이는 것이 메타볼릭 신드롬이다.

메타볼릭 신드롬의 정의: WHO(세계보건기구)에서는, [내장 비만에 따라 인슐린이 잘

듣지 않고, 더욱이 고혈압, 당뇨병, 지방질 대사의 이상(고지혈증)등이 일어나면,

동맥경화가 진행되어 심장병이나 뇌졸중이 일어난다]고 하는데, 기준이 되고 있는 것이

내장비만이다. 정확하게 말하자면 내장비만에 의해 인슐린 효과가 나빠진다는 것이

중요한 포인트다.

내장비만인가 아닌가를 정확하게 알기 위해서는 CT스캔을 하지 않으면 안 된다.

그래서 배 둘레를 재어 대용하고 있는데, 배 둘레에 관한 근거가 문제시 되고 있다.

배가 불룩 크게 나와 있는 사람은 메타보라고 해서 스스로 살을 빼야겠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아주 바람직하다. 비만은 장수에 있어 최대의 적이다. 이건 확실하지만,

마르려고 과도로 치닫는 것도 문제다. 왜냐하면 연령에 따라 방지하고자 하는 병의

알맹이가 다르기 때문으로, 70세까지는 암, 심장병, 뇌졸중이 막고 싶은 병이다.

이른바 생활습관 병의 예방이 목적인 것이다. 그러나 70세 이상에서 방지하고 싶은 건

개호가 필요하게 되는 상태로, 몸져눕지는 않아도 몸을 움직이기 힘들게 되고, 그 결과

외출을 하기 싫어하게 되면 큰일인 것이다. 때문에 영양부족은 되지 않아야 한다.

비만을 방지하려고 생각하는 것 보다, 약간은 살이 쪄도 상관없는데, 가장 좋은 건

체중이 변하지 않는 점이다. 70세까지는 [조금 마르게]를 목표로 하고, 70세가 지나면

[조금 살찌게]를 목표로 하는 것이 건강장수의 근원이 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일반상식 [一般常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치매예방 (4)  (0) 2017.06.25
치매 예방 (3)  (0) 2017.05.17
치매 예방 (2)  (0) 2017.05.12
치매 예방 (1)  (0) 2017.05.10
요미우리신문( 読売新聞 ) 사설: 2017년4월9/8일  (0) 2017.04.09
경향신문 여적 京鄕新聞 餘滴 (3月11日)  (0) 2017.03.19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