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餘滴] 경향신문 京鄕新聞 2017/4/28   -   일반상식 [一般常識]

* メタセコイア街路樹 キファン論說委員

メタセコイアとえばくようにぐんぐんびた見事んだ全南潭陽街路樹道かぶ1970年代初期街路樹造成事業時えた苗木鬱蒼なトンネルまれわったのだになって全国観光客せる名物になろうとはらなかったはずだところでこのメタセコイアがった化石であるのをない

わずか70餘年前までこの中生代末~新生代三期化石でのみ確認された滅種植物としてられたそういった1941中国国立中央大学森林係干鐸敎授湖北省利川磨刀溪れて最初大形樹木一本発見したのだちにかれたけれども冬季ちたなのでそのままった三年後一九四十四年農林部職員王戰神靈のような樹木られている問題神樹標本採取した一九四十八年樹木正体らかになった新生代三期以後氷河期到來滅種になりそのまで化石としてのみっていたメタセコイアだった化石発見され現生種がずっと確認された途方もないケースだった

米国ハーバード大学のアノルド樹木園専門家急派して種子全世界大学樹木園メタセコイアの苗木傳播した中国黎川20~30づつ自然産メタセコイアの聖地としてられている5400群落している溪谷もあるメタセコイアは人間えると軒軒丈夫スタイルださや公害背丈もすくすくとすことが出来30~60メートルは普通北米には100メートルに直徑だけで6~9メートルにたどる種類もある

それならての街路樹メタセコイアに代替すればいではなかろうかしかし苦悶がある最近慶南昌原金海市れたメタセコイアを都心街路樹としてけたがいもよらぬ民弊をもたらしたのだぎるのが問題だった旺盛道路辺歩道ブロックを地下下水管にまでんだのだその民家日照権まで侵害するはめになったのでにわかに厭気がさしたとえようやはり繁華街街路樹よりは荒波てた々のしてくれる外郭道路しの樹木満足するいようだ

 

* 메타세쿼이아 가로수 ─ 이기환 논설위원

메타세쿼이아 하면 하늘을 찌를 듯 쭉쭉 뻗은 나무가 운치 있게 늘어선 전남 담양의 가로수 길이 떠오른다. 1970년대 초반 가로수 조성사업 때 심은 묘목이 울창한 터널길로 거듭났다. 지금 와서 전국의 관광객을 불러모으는 명물이 될 줄은 몰랐으리라. 그런데 이 메타세쿼이아가 되살아난 화석임을 아는 이는 드물다.

불과 70여년 전까지만 해도 이 나무는 중생대말~신생대 3기의 화석에서만 확인된 멸종식물로 알려져 있었다. 그러던 1941년 겨울 중국의 국립중앙대 삼림계 간둬(干鐸) 교수는 후베이성(湖北省) 리촨(利川)의 모다오시(磨刀溪)에서 생전 처음 보는 대형 나무 한 그루를 발견했다. 단박에 이목을 끌었지만 겨울철 낙엽이 떨어진 후여서 그냥 두고 왔다. 3년 뒤인 1944년 농림부 직원인 왕잔(王戰)이 신령스러운 나무로 알려진 문제의 신수(神樹)’ 표본을 채취했다. 1948년 나무의 정체가 밝혀졌다. 바로 신생대 3기 이후 빙하기의 도래로 멸종됐고, 그때까지 화석으로만 남아 있던 메타세쿼이아였다. 화석이 먼저 발견되고, 현생종이 뒤늦게 확인된 기막힌 사례였다.

미국 하버드대 아널드 수목원이 전문가를 급파해서 종자를 모았고, 전 세계 대학과 수목원에 메타세쿼이아 묘목나무를 전파했다. 중국 리촨은 지금도 곳곳에서 20~30그루씩 자연산이 자라는 메타세쿼이아의 성지(聖地)’로 알려져 있다. 5400그루가 군락을 이룬 계곡도 있다. 메타세쿼이아는 사람으로 치면 헌헌장부 스타일이다. 추위와 공해에 강하고 키도 쑥쑥 자라는 덕분에 금방 숲을 이룰 수 있다. 30~60m는 보통이고 북미에서 키 100m에 직경만 6~9m에 이르는 종도 있다.

그렇다면 모든 가로수를 메타세쿼이아로 대체하면 좋지 않을까. 그러나 고민이 있다. 최근 경남 창원과 김해시가 잘생긴 메타세쿼이아를 도심의 가로수로 심었는데, 뜻하지 않은 민폐를 끼쳤다. 너무 잘 자라는 탓이다. 왕성하게 자라는 뿌리가 도로변 보도블록을 망가뜨리고, 땅 밑 하수관까지 파고들어갔다. 게다가 민가의 일조권까지 침해하는 판이니 졸지에 미운털이 박힌 셈이다. 역시 번화가 가로수보다는 세파에 찌든 이들의 지친 마음을 달래줄 외곽 길 치유나무로 만족하는 편이 낫겠다. 

-------

봄이 무르익어가는 5월, 이 글과 가로수길 화상을 보면서 꼭한번 이 길을 걸어보고 싶어졌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uean reply | del   2017.05.03 19:52 신고
    메타세쿼이아 가로수 아래를 걷고 싶으면 우리집에 놀러오세요.
    올림픽 아파트로 이사와서 처음 알게 된 나무인데 첫눈에 반했지요.
    잘 자라는 것은 알았지만 이런 신기한 나무인 줄은 몰랐네요.
    가을이면 낙엽이 우수수수로 동네 청소가 힘들긴 하지만 정말 멋있거든요.

    이번 집 바로 앞 큰길을 따라가며 엄청나게 잘 자란 가로수길이 있답니다.
    우영이가 공해가 심하니 그 길 산책은 말라지만 나는 몰래몰래 걷고 있어요.

    참 글씨가 이렇게 작아질 수도 있나 모르겠네. 혜열이한테 부탁해서
    메타세쿼이아 만큼은 아니지만 좀 키워달라고 하지 그래요.
    • yoohyun del    2017.05.04 12:01 신고
      환경 좋은 곳에서 살아 좋겠네^-^ 가을쯤 한번 가볼까..?
      화면을 125%로 늘여 쓰고 있어서 100%면 그렇게 작은줄 몰랐네.
      설정을 열이가 해놔서 혜열인 모른다네요-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