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em] 봄시(春詩) 2편 일역해보았습니다   -   번역 [飜譯]/韓日飜譯 [한일번역]

掃除夫金さん

きながら

昨夜散ったびらをきながら

つくねんとっている

たせてのように

自分にひらひらまるのもらずに

えるサツキにしれて

ものは

よりもない 

 

어느 봄날    나희덕

청소부 김씨

길을 쓸다가

간밤 떨어져 내린 꽃잎 쓸다가

우두커니 서 있다

빗자루 세워두고, 빗자루처럼,

제 몸에 화르르 꽃물드는 줄도 모르고

불타는 영산홍에 취해서 취해서

그가 쓸어낼 수 있는 건

바람보다도 적다

 

四月れば

木蓮はなぜってくのか

くなって二十四年

りなく月日れたが

ぐみ

っぱが目覚めるには

まって 

何処いのか 

ある 

よりしいるや 

木蓮 

木蓮ると古屋 

來年今頃再れるだろう

びらを両手けつつ 

きつつってみようか 

 

다시 목련 - 김광균

사월이 오면

목련은 왜 옛 마당을 찾아와 피는 것일까

어머니 가신 지 스물네 해

무던히 오랜 세월이 흘러갔지만

나뭇가지에 물이 오르고

잔디잎이 눈을 뜰 때면

어머님은 내 옆에 돌아와 서셔서

어디가 아프냐고 물어 보신다

하루 아침엔 날이 흐리고

하늘에서 서러운 비가 내리더니

목련은 한 잎 두 잎 바람에 진다

목련이 지면 어머님은 옛 집을 떠나

내년 이맘때나 또 오시겠지

지는 꽃잎을 두 손에 받으며

어머님 가시는 길 울며 가 볼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