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em] 봄 시 3편 : 春の詩三つ   -   번역 [飜譯]/韓日飜譯 [한일번역]

원래 안도현님의 시를 좋아하는데, 봄을 맞아 이 시를 읽으니

더욱 훈훈한 마음이 들면서 번역을 해보고 싶어졌습니다.

山西高等学校官舍前いたには

山西酒造場石垣山茱萸咲

山西中学校裏山雪柳花咲いたには

山西郵便局裏庭木蓮咲

山西小学校垣根越しに連翹咲いたには

山西停車場への道端すみれ

 

< 3월에서 4월 사이>  안도현

산서고등학교 관사 앞에 매화꽃 핀 다음에는

산서주조장 돌담에 기대어 산수유꽃 피고

산서중학교 뒷산에 조팝나무꽃 핀 다음에는

산서우체국 뒤뜰에서는 목련꽃 피고

산서초등학교 울타리 너머 개나리꽃 핀 다음에는

산서정류소 가는 길가에 자주 제비꽃 피고

すみれをっても

すみれをらなくとも

 

すみれについてるため

って勉強する必要いな

 

恋人野原れなければ

発見することが出来だろう

 

そうだ, めることをだけに

えるのは紫色

 

紫色一度そっとれてみよ

れるだろう? それは関心があるとの意味

 

とはそんなもん

とはそんなもん

 

,

すみれをらぬえないけれども

 

すみれを

そのままくことがないんだよ

 

そのには

すみれ一株かせて

 

ほんとに可笑しいだろ

毎年忘れずにかせてくんだ

 

<제비꽃에 대하여> 안도현

 

제비꽃을 알아도 봄은 오고

제비꽃을 몰라도 봄은 간다

 

제비꽃에 대해 알기 위해서

따로 책을 뒤적여 공부할 필요는 없지

 

연인과 들길을 걸을 때 잊지 않는다면

발견할 수 있을 거야

 

그래, 허리를 낮출 줄 아는 사람에게만

보이는 거야 자줏빛이지

 

자줏빛을 톡 한번 건드려봐

흔들리지? 그건 관심이 있다는 뜻이야

 

사랑이란 그런 거야

사랑이란 그런 거야

 

봄은,

제비꽃을 모르는 사람을 기억하지 않지만

 

제비꽃을 아는 사람 앞으로는

그냥 가는 법이 없단다

 

그 사람 앞에는

제비꽃 한포기를 피워두고 가거든

 

참 이상하지?

해마다 잊지 않고 피워두고 가거든

  酔痴れて

道辺

連翹がすごくきれいにいていたんです.

一枝折って

のような花片ごと

ちゅっちゅっと接吻したんです

 

あたふた出掛ける

昨夜した

二度せないちが

道端黄色々とらしたのを

ついてしまったのです.

 

連翹

連翹

すことがすぎる

人間なんだ. 人間でもない

 

 < 참회 >   안도현

내가 술로 헝클어져서

집으로 돌아오는 어둔 길가에

개나리꽃이 너무 예쁘게 피어 있었지요.

한 가지 꺾어 들고는

내 딸년 입술 같은 꽃잎마다

, 쪽 뽀뽀를 해댔더랬지요

 

웬걸

아침에 허겁지겁 나오는데

간밤에 저질러진

다시는 돌이키지 못할 내 잘못이

길바닥에 노랗게 점점이 피를 뿌려 놓은 것을

그만 보고 말았지요.

 

개나리야

개나리야

나는 고쳐야 할 것이 너무 많은

인간이다. 인간도 아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konvalinka reply | del   2017.03.23 19:15 신고
    お久しぶりです
    いつも季節の詩を有難うございます
    ようやく”봄”ですね
    (札幌は今日、春の雪が降りました)
    コメントは、全然残していませんが이정하さんの詩だけでなく、
    以前書かれた色々な方の<poem>や日記なども
    拝見させて頂いて
    ノートに書き写したりしています

    後日、2004年の김형식さんの所にもコメントさせていただきます



    • yoohyun del    2017.04.26 17:45 신고
      ご返事遅くなりごめんなさい。
      いつもコメントつけてくださり有難うございます。
      自分なりに勉強のつもりで恥じることもなく載せていますので、
      時間潰しにでもご覧になって下さ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