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작가 기쿠치간(菊池寛)의 글   -   번역 [飜譯]/일한번역 [日韓飜譯]

* 나의 일상 도덕 - 기쿠치칸(菊池寛)

나는 나보다 부자인 사람으로부터는 무엇이든 기쁘게 받도록 하고 있다.

아무런 사양 없이 대접도 받는다. 대체로 나는 사람들이 물건을 줄 때 사양은

하지 않는다. 서로, 사람에게 물건을 주거나 기분 좋게 받거나 하는 일은 인생을

밝게 하기 때문이다. 받을 건 기분 좋게 받고, 줄 건 기분 좋게 주고 싶다.

 

타인으로부터 접대를 받을 때는 되도록 많이 먹는다. 그럴 때 맛없는 것을 맛있다고

말할 필요는 없지만, 맛있는 것은 분명하게 소리 내어 그렇다고 말한다.

 

누구와 함께 무엇을 먹었을 때, 상대가 자신보다 얼마만큼 수입이 적은 사람일 때는

좀 고집스레 내 쪽에서 지불한다. 상대의 수입이 상당히 있는 사람이면, 저 쪽에서

지불하겠다고 고집하면 내도록 한다.

 

어떤 사람이 돈을 좀 달라고 할 때, 나는 응할까 응하지 않을까를 그 사람과 자신과의

친분에 따라 결정한다. 상대가 아무리 곤란하다 해도 잘 알지 못하는 사람이라면 거절한다.

 

나는 생활비 이외의 돈은 누구에게도 빌려주지 않기로 하고 있다. 생활비라면 빌려준다.

하지만 친구 친지 각각 마음속으로 금액을 정해놓고, 이 사람을 위해서라면 이 만큼

내줘도 아깝지 않다고 생각되는 금액 이상은 빌려주지 않는다. 빌려준 이상 돌려받을

생각을 한 적은 없다. 또 돌려준 사람도 없다.

 

약속은 반드시 지켰으면 한다. 인간이 약속을 지키지 않게 되면 사회생활을 할 수 없게

되기 때문이다. 따라서 나는 사람과의 약속은 불가항력인 경우 이외에는 깬 적이 없다.

다만 때때로 깨는 약속이 있다. 그것은 원고 집필 약속이다. 이것만은 아무리 해도

지킬 수가 없다.

 

당신에 관해 누군가가 이런저런 말을 했다고 고자질 하는 경우 나는 대체로 흘려듣는다.

사람은, 숨어서는 누구의 욕이라도 하고, 욕을 하면서도 마음으로는 존경하고 있는 경우도

있어 그 사람이 말한 욕만이 이쪽으로 전달되고, 함께 말한 칭찬이 전달되지 않는 경우

또한 매우 많기 때문에.

 

나는 사양은 하지 않는다. 나 자신의 가치는 상당히 주장하고, 또 그에 대한

타인으로부터의 대우도 요구한다. 나는 누구와 자동차를 타더리도, 뒷자리가 비어있는데

보조좌석 쪽으로 앉지는 않는다.

 

자신의 악평, 나쁜 소문 등을 친절하게 전해주는 것도 곤란하다. 자신이 그것을

알았기 때문에 응급수당이 되는 경우는 몰라도, 그 이외에는 모르는 게 상책으로

있고 싶다.

 

나는 한길에서 허리띠가 풀어진 채 걸어가고 있는 경우 등이 자주 있다. 그럴 때

주의를 해주면 늘 언짢은 기분이 든다. 허리띠가 불어져있다는 건, 자신이 모르고

있으면 아무렇지 않다. 남에게 지적당한다는 것이 싫은 것이다. 그런 일은 남이

지적해주지 않아도 곧 알아차린다. 인생의 중대사에 대해서도, 이와 같은 말을 할 수

있을지 모른다.

 

남에 대한 친절, 보살핌은 심심풀이로 했으면 한다. 의무로서 하기는 싫다.

 

나에게 호의를 가지고 있어주는 사람에게는, 나도 호의를 되돌린다.

악의를 가지고 있는 사람에게는 악의로 되돌린다.

 

작품의 비평을 요구받았을 때, 나쁜 것을 죽어도 좋다고는 말하지 않는다.

아무리 상대의 감정을 해쳐도. 그러나 조금 좋다고 생각되는 것은 상대를

장려하는 의미로, 과장해서 칭찬하는 일은 한다. (19261)

 

* 私日常道徳 - 菊池寛

自分よりんでいるからはでもよろこんでうことにしてある.

遠慮もなしに御馳走にもなる. じてかられるとき遠慮はしない.

をやったりったりすることは人生るくするからだ.

うものはやるくやりたい.

 

他人御馳走になるときは出来るだけ沢山喰べるそんなときまずいものを

おいしいと必要はないがおいしいものはらかにしてそう.

 

しょにったとき相手自分よりよっぽど収入であるときは

頑張ってもこちらが. 相手収入相当あるならうがうとって

頑張ればわせる.

 

から無心われるときはそれにずるかじないかはその自分との

親疎によってめる. うがどんなにっていても一面識なれば.

 

 生活費以外にもさないことにしてある. 生活費なら. だが

友人知己それぞれうちに金額めていてこののためにはこのくらいしても

しくないと金額だけしかさない. した以上ってうことをえたことはない.

またってくれたもない.

 

約束りたい. 人間約束らなくなると社会生活出来なくなるからだ.

ってとの約束不可抗力場合以外破ったことがない. ただ約束

ある. それは原稿執筆約束. これだけはどうもれない.

 

貴君のことをこうこうったといってする場合大抵聞.

では悪口でもうし悪口いながらでは尊敬している場合もあり

そのった悪口だけがこちらへえられてそれと同時った言葉

えられない場合だって非常いのだから.

 

遠慮はしない. 自分自身価値相当主張またそれにする他人からの

待遇をも要求する. 自動車ってもクッションがあいているのに

補助座席へはをかけない.

 

自分悪評などを親切えてれるのも閉口. 自分それを

ったため応急手当出来場合はともかくそれ以外らぬがでいたい.

 

往来がとけていている場合などよくある. そんなとき注意をしてくれると

いつもイヤながする. がとけているということは自分がつかなければ平気.

から指摘されるということがいやなのだ. そんなことはから指摘されなくても

やがてはがつくことだ. 人生重大事についてもこれとじことがえるかもれない.

 

への親切世話みとしてしたい義務としてはしたくない.

 

自分好意っていてくれるには自分好意.

悪意っているには悪意.

 

作品批評められたときんでもいいとはわない. どんなに相手

感情しても. だがしいいと相手奨励する意味誇張してめることはする.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