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em] 커피를 읊은 시 3편   -   번역 [飜譯]/韓日飜譯 [한일번역]

コーヒー

                       ボヨン

コーヒー

砂糖

ミルクをれたが

-

いをかした

 

커피

                     윤보영

커피에

설탕을 넣고

크림을 넣었는데

맛이 싱겁군요

-

그대 생각을 빠뜨렸군요 

コーヒーをみつつ

                      ボヨン

いながらむコーヒーに

こえるのは

だからだろうか

それとも

である

ぼくのしさでまれ

れているからだろうか.

 

커피를 마시며

                          윤보영

그대 생각하며 마시는 커피에

파도 소리가 들리는 것은

그대가 바다이기 때문일까

아니면

바다인 그대가

내 가슴에 그리움으로 담겨

출렁이기 때문일까.

 

雨降水絵

                               ボヨン

キャフェの窓辺

りのお. 

 

茶碗

しづつ

すごくしづつ

近付.

 

비 오는 날의 수채화

                         윤보영

비가 내린다

카페 창가에 앉아

향이 진한 차를 마신다.

 

찻잔 속에 그대를 담고

조금씩

아주 조금씩

그대에게 다가선다.

                                                       ----------------------

인터넷에서 이 시를 발견하고 나도 모르게 발딱 일어나 커피를 끓여 마셨다.

아침식사때 마셨는데, 오전에 두잔이라니, 나도 어지간한 커피 중독자인가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