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소설 메모 (25)   -   잡문 [雜文]

 

* みんないってしまう :  山本文緒야마모토후미오)

어른이 되면서 시간은 점점 빨라진다. 모든 일은 생각 이상으로 빠르게 흘러 손 안에서

흘러내려간다. 그럴 때 뭔가 소중한 것을 하나씩 잃고 있는 건 아닌지. 예를 들어

사랑, 신뢰, 우정 등등... 그리고 남겨진 건 자신뿐. 상실을 넘어 사람은 달랑 혼자

진정한 사진과 마주한다. 희대의 이야기꾼이 보내는 슬프고도 사랑스러운 자신 찾기

이야기. (커버에 쓰인 소개 글)

이 여류작가의 소설은 4권째인데, 글도 잘 쓰지만 젊은 시절을 떠올리게 해

책을 잡으면 놓지 못하게 만든다. 이번에도 단숨에 읽었다.

 

新宿鮫 : 大沢在昌오오카와아리마사)

신주쿠상어(新宿鮫)라고 부르며 두려워하는 신주쿠서 형사 사메지마(鮫島)

활약상을 그린 하드보일드 시리즈의 제1.

가부키쵸(歌舞伎町)를 중심으로 경관이 연속으로 사살 당한다. 범인 체포에 혈안이

되어있는 서원들과는 따로 사메지마는 총 비밀제조의 천재 기즈(木津)를 집요하게 쫓는데

기다리고 있는 교묘한 함정! 졸대절명의 사메지마... 등장인물의 압도적인 개성과 최후까지

숨 쉴 수 없는 절박감. 이렇게 표지 뒤에 적혀있는데, 지나치게 경찰내의 수사 과정을

상세하게 묘사하여 읽기 지루한 곳이 자주 나온다.

나오끼(直木)상 수장작이라고 하여 인내심을 갖고 끝까지 읽었다.

 

 

* 不動さん絹蔵捕物帖 : 笹沢佐保사사자와사호)

에도고마고미(駒込)目赤不動 근처에 사는 기누조(絹蔵)는 형사 같지 않은 미남자.

사건을 만나면 탁월한 추리로, 흉악범 앞에서는 염라대왕 형상으로 일변, 추가 달린

쇠사슬이 오늘도 윙윙거린다. 이해할 수 없는 범죄, 마음을 뒤흔드는 동기,

멋진 에도의 정서... 주옥같은 시대추리의 극치를 모은 연작집.

책 커버에는 이렇게 적혀있었지만, 왕실망. 예전에 즐겨 읽던 작가의 시대추리물이기에

구미가 당겨 구입했는데, 역시 단편 추리, 더욱이 시대 추리는 쓰기가 어려운 모양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잡문 [雜文]'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본 소설 메모 (26)   (0) 2017.03.12
드라마에 취하는 일주일....  (0) 2017.03.03
일본 소설 메모 (25)  (0) 2017.02.18
[팬텀싱어]로 healing하는 모녀  (2) 2017.01.30
일본 소설 메모 (24)   (0) 2017.01.13
새해에는....  (0) 2017.01.06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