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em] 가와자키히로시(川崎洋)의 겨울시 한편   -   번역 [飜譯]/일한번역 [日韓飜譯]

토하는 입김이 새하얗다

엊저녁 비로 생긴 물웅덩이가

얼어있다

표면은 분리된 부분이 투명하다

오늘 아침

이 추위 속에 서서이면

나도 더러움을 다 떨쳐버리고

의식을

깨끗한 얼음으로 채울 수는

없을 것인가

냉기 속 맑디맑은 음색이

어딘가 근처 집에서

플루트 연습을 하는 모양이다. 

나도 몇 번인가 시도해봤지만

끝내 소리가 나지 않았지.

그런데

방에 놔둔 플루트가

불어오는 솔바람의 영향으로

뜻밖에 소리를 내는 수가 있다고

악기점 사람에게 들은 적이 있다

나도

이 몸을 몽땅 자연에 맡기면

어렸을 때 이래 마음 깊숙이 산직한 채인

작은 피리 소리가

뜻밖에 어렴풋히 소리를 낼는지 모른다.

내 음색을 내고자

기를 쓰는 짓은 이제 그만 두기로 할까

 

*このさのめば

                                  川崎洋

べのの出来たままりが

っている

表面分離した部分透明

けさ

このさのめば

わたしもれをさらし??って

意識

らかなたすことが

出来ないものか

冷気なかえとした音色

どこかご近所

フルートを練習しているらしい

わたしも何回みたが

とうどうなかった

ところが

部屋においてあるフルートが

いてくるささやかな具合いで

ふとるときがある 

楽器店からいたことがある

わたしも

このをすっかり自然にあずけると

子供時以来心奥深くしまわれたまま

さな

ふとかすかにくかもしれない

わたしの音色そうと

しゃかりきになるのはもうよしにするか

  -------

일본 친지가 겨울 사진을 여러장 보내줬기에

그 가운데서 한장 골라 썼습니다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