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em] 일본 시 2편 번역해보았습니다   -   번역 [飜譯]/일한번역 [日韓飜譯]

한 마리 설충은 연못 밖으로 내려오고

또 한 마리의 설충은 호랑가시나무 곁을 떠난다

호랑가시나무 잎 그늘에는

하얀 작은 꽃이 붙어 있어

구석에 치우쳐 떨어지고 있는데

소리도 색깔도

평온하여

뭔가 보이지 않는 것이

상냥하게 모두를 애지중지하면서

아무 말 없이

끌어안는 것 같아

 

 

                            草野天平

ひとつの雪虫のおもてへ

もうひとつの雪虫のかたはらをれてゆく

かげには

さながついてゐて

にかたつてゐるが

おんといひ色合といひ

おだやかで

かしらえないものが

しくしみ

らず

むかのやう

 

나는 나의 길을 한발 한발 갔다고 여겼습니다.

그런데 어떤 때는 멈춰서고 어떤 때는 뒤돌아보고 거꾸로

두서너 걸음 걷고 만 적이 있습니다.

두 가지 중 하나를 잘라버린 채 말없이 앞으로 나가는 일을

하지 못했던 사람입니다.

하지만 그것이 고작이었습니다.

용서해주기 바라는 마음입니다만, 누구를 향해 말하는 건지

결국 자기 자신 그리고 하는 일에 대해 말하는 수밖에 없습니다.

 

自序  草野天平

自分自分一歩一歩行つたつもりでありました

しかしつて二三歩

あるいて仕舞つたことがあります

つのうちつをつてらずにむことの

出来なかつたであります

しかしこれで精一杯でもありました

してもらひたくひますがつてふのか

結局自分自身そしてすことにふより仕方ありません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