國寶98號, 99號, 100號 : 국보98호, 99호, 100호   -   민속문양 [民俗紋樣]

* 國寶98: 靑瓷象嵌牡丹紋壷

(19621220日指定)

時代 : 新羅時代

所在地 : ソウル竜山区西氷庫路137, 国立中央博物館

 

高麗時代られた靑瓷壷きさは20.1, 壷口直径20.7, 底直径14.8.

胴体には前後牡丹が一ずつ裝飾されている. 牡丹葉脈まで繊細描寫されていて

胴体面毎にいっぱいきめの紋樣れていて印象的やかなじをえる.

白色黒色象嵌しているが, 中心にして···下對稱なるよう

配列した. 釉薬らかながただよう灰靑色非常くて隈無られている.

 

釉薬じや12世紀頃作品えるこのっぱがきめに

表現されることで黑白対比やかなじを, 面象嵌技法效果的

使用することで象嵌技法品格さをせてくれる.

 

* 국보98: 청자상감모란문 항아리

(19621220일 지정)

시대: 신라시대

소재지: 서울 용산구 서빙고로137, 국립중앙박물관

 

고려시대 만들어진 청자 항아리로 크기는 높이 20.1, 아가리지름 20.7, 밑지름 14.8이다.

몸통에는 앞뒤로 모란이 한 줄기씩 장식되어 있다. 모란꽃은 잎맥까지도 세세하게 묘사되어 있는데, 몸체의 한 면마다 가득히 큼직한 문양을 넣어 인상적이고 시원한 느낌을 준다. 특히 꽃은 흰색으로 잎은 검은색으로 상감하였는데, 꽃을 중심으로 잎을 좌···하로 대칭되게 배열하였다. 유약은 맑은 녹색이 감도는 회청색으로 매우 얇고 고르게 칠해져 있다.

 

유약의 느낌이나 항아리의 형태로 보아 12세기경의 작품으로 보이는 이 항아리는 꽃과 잎이 큼직하게 표현됨으로써 흑백의 대비가 강하여 시원한 느낌을 주며, 면상감기법을 효과적으로 사용하여 상감기법의 높은 품격을 보여주고 있다.

 

 

* 国宝9: 金泉葛項寺址東·西三層石塔

時代 : 新羅時代

所在地 : ソウル竜山区西氷庫路137, 国立中央博物館

 

新羅時代られた石塔である. 19621220日大韓民國国宝第99指定される.

元來慶尙北道金泉市南面葛項寺にあったものを, 1916年景福宮され, 2005年 再

竜山国立中央博物館された. 東塔基壇新羅35代景德王17(758)照文皇太后,

敬信大王母方叔母, 母方叔父である言寂法師等三名てたとのまれている

2からなっており, 東塔4.3メーター, 西塔4メーター.

 

* 국보9: 김천갈항사지동·서삼층석탑

시대 : 신라시대

소재지 : 서울용산구서빙고로137, 국립중양박물관

 

김천 갈항사지 동·서 삼층석탑(金泉 葛項寺址 東·西 三層石塔)은 신라 시대에 만들어진 석탑이다. 19621220일 대한민국의 국보 제99호로 지정되어 있다.

원래 경상북도 김천시 남면 갈항사에 있었으나, 1916년에 경복궁으로 옮겨졌고, 2005년 다시 용산 국립중앙박물관으로 옮겨졌다. 동탑의 기단에 신라 35대 경덕왕 17(758) 조문 황태후(照文皇太后), 경신 대왕(敬信大王)의 이모, 외숙인 언적 법사(言寂法師) 등 세 사람이 세웠다는 글이 새겨져 있다. 2()의 탑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동탑(東塔)4.3미터, 서탑(西塔)4미터이다.

 

 

国宝100: 開城南溪院址七層石塔

(19621220日指定)

時代 : 高麗時代

所在地 : ソウル竜山区西氷庫路137, 国立中央博物館

 

7.54m. 高麗時代7層花崗巖石塔, 高麗石塔樣式われており

雄壯なる氣品っている.

 

京畿道開城附近南溪院址っていた, 以前はこの旧址開國寺旧址らされ

開国寺塔ばれてたが, 南溪院址であることがらかになり塔名開城南溪院址

七層石塔められた. 1915基壇部いて塔身部のみ景福宮移轉された.

以後元位置する調査結果二層構成された基壇出土され追加移轉して

石塔いたが再度復元して現在國立中央博物館してたせてある.

二段基壇七層塔身てた姿, 一目見れば新羅石塔典型っているようだが

細部的には樣式上変化せてくれる. 基壇新羅一般形石塔べて下層基壇

ずっと, 比較的二層基壇若干低くなっている. 塔身部石核屋根石1

造成, 身石角毎柱模様彫刻っている. 屋根石分厚える平凡曲線

きながらでぐんとがり高麗石塔特徵せており, 下面には3えが

まれている. 頭裝飾には露盤覆鉢だけがつの彫刻されてっている.

 

* 국보 100: 개성 남계원지 칠층석탑(開城 南溪院址 七層石塔)

(19621220일 지정)

시대 : 고려시대

소재지 : 서울 용산구 서빙고로 137, 국립중앙박물관

높이 7.54m. 고려 때의 7층 화강암(花崗巖) 석탑으로, 고려 석탑의 양식(樣式)을 가장 잘 나타내었으며, 웅장한 기품을 지니고 있다.

 

경기도 개성 부근의 남계원터에 남아 있던 탑으로, 예전에는 이 터가 개국사(開國寺)의 옛터로 알려져 개국사탑으로 불려져 왔으나, 나중에 남계원의 터임이 밝혀져 탑의 이름도 개성 남계원 칠층석탑으로 고쳐지게 되었다. 1915년에 탑의 기단부(基壇部)를 제외한 탑신부(塔身部)만 경복궁으로 이전하였다. 이후 원 위치에 대한 조사 결과 2층으로 구성된 기단이 출토되어 추가 이전해 석탑 옆에 놓았다가 다시 복원해 현재 국립중앙박물관에 옮겨 세워져있다.

탑은 2단의 기단에 7층의 탑신을 세운 모습으로, 얼핏 보면 신라 석탑의 전형을 따르고 있는 듯하나 세부적으로는 양식상의 변화를 보여준다. 먼저 기단은 신라의 일반형 석탑에 비해 아래층 기단이 훨씬 높아졌고, 상대적으로 2층 기단이 약간 낮아져 있다. 탑신부는 몸돌과 지붕돌을 각각 1개의 돌로 조성하였으며, 몸돌의 모서리마다 기둥 모양의 조각을 새겨 두었다. 지붕돌은 두툼해 보이는 처마가 밋밋한 곡선을 그리다 네 귀퉁이에서 심하게 들려져 고려시대 석탑의 특징을 보여주고 있으며, 밑면에는 3단씩의 받침이 얕게 새겨져 있다. 탑의 머리장식으로는 노반과 복발만이 하나의 돌에 조각되어 남아있다.

 --------------------------------------

친구의 성원으로 서투나마 국보를 100호까지 번역해 올렸더니 예쁜 카드를

만들어 매일로 보내주셨기에 부끄러운 마음으로 여기에 소개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uean reply | del   2016.12.28 17:13 신고
    国宝 완역과 홈피 재건을 축하, 축하해요.
    우리 国宝100号(開城南溪院址七層石塔)까지 무사히 올리라고 하늘이 도우셨네요.
    마저 못할까봐 나까지 가슴이 두근두근! 열이도 저 하늘나라에서 응원했을 거에요.
    암튼 아무도 흉내 못 낼 큰 일을 해냈으니 날잡아 축하파티 하자고요.

    기막힌 번역본, 누가 책내겠다고 안 하나 몰라.우선은 家寶로 잘 보관하시기를...
    대단한 친구를 두어 존경스럽고도 자랑스럽네요.
    겸손이 지나쳐 내 축하카드를 올리지 못하겠다니 서운하네요. 내 홈에서나 자랑해야지!

    새해에도 화이팅합시다.
    • yoohyun del    2016.12.28 20:41 신고
      예쁘게 만들어 준 축하카드 그러잖아도 서운해할까봐 올렸지^^ 땡큐!!
      우리 내년에도 힘내어 젊은 마음으로 지냅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