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em] 겨울 맞이 시 두편 일역해봤습니다   -   번역 [飜譯]/韓日飜譯 [한일번역]

前方

きれいな

すべてちたそうです 

はだかのびつつ

あの

白雪

るでしょ

雪降

一度逢いたい.

 

초겨울 편지  –  김용택

앞산에

고운 잎

다 졌답니다

 

빈 산을 그리며

저 강에

흰 눈

내리겠지요

 

눈 내리기 전에

한번 보고 싶습니다. 

クナク谷間すっかり

薄緑色がった

いわ新綠った

其処ながら

ついぞらなかった 

すっかり

朱色紅葉まり

になってとされ

いわば

其処散歩しながら

じなかった

そのように一年

がちらほら

はだかの棗木枝先にぶらがってた

っぱ

ぽつりとひとりでちる

つづつ

大勢集まってひと夏過ごし

ついにつづつ

あのくの

くのをせてくれなが

 

나뭇잎 하나  -  김광규

크낙산 골짜기가 온통

연록색으로 부풀어 올랐을 때

그러니까 신록이 우거졌을 때

그곳을 지나가면서 나는

미쳐 몰랐었다 

뒷절로 가는 길이 온통

주황색 단풍으로 물들고 나뭇잎들

무더기로 바람에 떨어지던 때

그러니까 낙엽이 지던 때도

그곳을 거닐면서 나는

느끼지 못했었다 

이렇게 한 해가 다 가고

눈발이 드문드문 흩날리던 날

앙상한 대추나무 가지 끝에 매달려 있던

나뭇잎 하나

문득 혼자서 떨어졌다 

저마다 한 개씩 돋아나

여럿이 모여서 한여름 살고

마침내 저마다 한 개씩 떨어져

그 많은 나뭇잎들

사라지는 것을 보여 주면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