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em] 일본 가와사키히로시(川崎洋)님의 시 3편   -   번역 [飜譯]/일한번역 [日韓飜譯]

- 아내가 말했다 -

아침에

아내가 잠자리에서

잠꼬대치고는 또렷하게

미친놈

그랬다

그 뿐

눈뜨기 직전에 한마디

그랬기에

바로

, 내 얘기구나

알아차렸다

아내는

머리가 돌지는 않았다

 

미안해

 

- 女房った -  

あさ

女房がねどこで

うわごとにしてははっきり

きちがい

といった

それだけ

ひとごとめざめる寸前

だからこそ

まっすぐ

 おれのことだ

とわかった

女房

がふれてはいない

 

すまぬ

- 단무지와 커피 - 

오늘은 좀 달까

다음 날은

오늘은 좀 짤까

라고 쓴 팻말을 세워놓고

지꾸고(筑後)의 한길에서 노파가

자가제(自家製) 단무지를 팔고 있었다

라는 이야기가 떠오른 건

바로 얼마 전

다카다바바(高田馬場)의 좀 이름 있는 레스토랑에서

저녁을 함께 한 우리들이

식후의 마실 것을

각자 주문하려 하자

손님들 되도록 같은 것을

라고 종업원이 노래하듯 말했을 때의 일.

손님들 되도록 같은 것으로 하지 않았다.

제각각

좀 뒷맛이 나쁠지도

좋아하는 커피나 좋아하는 홍차로 했다.

 

- たくあんとコーヒー -

きょうは ちと

きょうはちと

いた

筑後路地老婆

自家製のたくあんをっていた

というしたのは

ついこの

高田馬場のちとのあるレストランで

夕食にしたわれわれが

食後

各自注文しかけたら

さん なるべくものを

とボーイがうようにげたときのこと

さん なるべくじものにしなかった

それぞれ

ちと後味

すコーヒーやすテイーなどにした

 

- 지하수 -

치즈라고 발음하면 웃는 얼굴을 만들 수 있습니다

하지만 미소는 만들 수 없어요

미소는 깊숙한 감정에서 자연스레 솟아나는 샘물이니까요

그 지하수의 수맥을 가지고 있는가 어떤가 이니까요

좀처럼 웃지 않는 얼굴이 있습니다

그래도 맑고 깨끗한 눈을 하고 있습니다

늘 먼 곳을 바라보고 있으면서

왠지 화가 난 듯한 표정입니다.

하지만 그는 화를 내고 있는 건 아닙니다

지하수의 수맥에 물을 담아두고 있는 중이랍니다

 

물이 다 차서 그가 미소짓는건 언제일까?

누구를 향해?

아마도 그 때문에 내일이 있는거겠지요

 

- 地下水 - 

チーズと発音すればをつくるができます

でも ほほえみはつくれません

ほほえみは気持から自然いてくるですから

その地下水水脈っているかどうか なのですから

めったにわないあります

でもんだきれいなをしています

いつもくをみつめていて

なんだかっているような表情です

しかしっているのではありません

地下水水脈めている最中なのです

 

たされて がほほえむのはいつの

して

たぶん そのために 明日あります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