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em] 金光圭님의 [책찾기]와 [어느 가을날]   -   번역 [飜譯]/韓日飜譯 [한일번역]

本探- 金光圭

かどこかへきちんとしまったが 

せない 

三時間以上隅々までったが 

無駄だった 

かにすこともなかったはずが

跡形もなくえてしまったのだ 

ばくもってない人生 

せいぜいくなった本探しに 

こうげているとは……

れて 

もたれにもたせてうとうとし 

けてみると 

すぐ目前のテーブル書架

そのめにされているではないか 

眞理ように

 

책 찾기 - 김광규

분명히 어딘가 잘 두었는데

찾을 수가 없다

세 시간이 넘도록 구석구석 뒤져보았으나

헛수고였다

누구에게 빌려주지도 않았는데

가뭇없이 사라져버린 것이다

얼마 남지 않은 인생을

겨우 잃어버린 책을 찾는 데

이렇게 바쳐야 하다니……

지쳐서

의지등판에 기댄 채 졸다가

눈을 떠보니

바로 눈 앞의 책상서가에

그 책이 비스듬히 꽂혀 있지 않은가

책 속의 진리처럼

 

ある - 金光圭

なりにぶらがって 

路地々の

々がしがった

わが

きいがある

ぽっきりれた

柿色するあの見事 

さの所為

 

어느 가을 날 - 김광규

감이 주렁주렁 매달려

골목길 행인들의 눈길을 끌고

동네 사람들이 탐내던

우리집 감나무

큰 가지가 어느 가을 날

뚝 부러졌다

주황색으로 익어 가는 그 탐스런

열매들의 무게 때문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