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보제92호와 93호 : 国宝第92號~国宝第93號   -   민속문양 [民俗紋樣]

国宝第92: 靑銅銀入絲蒲柳水禽文淨甁

(19621220日指定)

時代 : 高麗時代

所在地: ソウル特別市竜山區西氷庫路137, 国立中央博物館

靑銅銀入絲蒲柳水禽文淨甁高麗時代靑銅製淨甁である.

19621220日韓国国宝第92指定された.

佛敎工藝品つである淨甁靑銅ったもので, 表面んで裝飾する

銀入絲技法使用したもので枝垂があり,そのりに々の水鳥

いだりがったりする姿れている.

 

국보 제92: 청동 은입사 포류수금문 정병(靑銅 銀入絲 蒲柳水禽文 淨甁)

(19621220일 지정)

시대 : 고려시대

소재지:서울특별시 용산구 서빙고로 137,국립중앙박물관 (용산동6)

청동 은입사 포류수금문 정병(靑銅銀入絲蒲柳水禽文淨甁)은 서울특별시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 있는, 고려시대의 청동제 정병(淨甁)이다.

19621220일 대한민국의 국보 제92호로 지정되었다.

불교 공예품의 하나인 정병을 청동으로 만들었는데, 표면에 은을 박아 장식한

은입사(銀入絲)기법을 써서 수양버들이 늘어진 언덕이 있으며, 그 주위를 오리와

여러 물새들이 헤엄치거나 날아오르는 모습을 새겨 넣었다.

国宝第93: 白磁鐵畵葡萄猿文壺

(19621220日指定)

時代 : 朝鮮時代

所在地: ソウル特別市竜山區西氷庫路137, 国立中央博物館

朝鮮後期白磁壷適当さの壷口部分がふっくらしかって

々にくなるきさは30.8センチ口直径15センチ, 直径16.4センチ.

直角がる口回りにも模様胴体にはみな手際葡萄蔓れた.

黒色顔料使用していた葡萄蔓きした表現陶工いた

ものではなく専門画家いた繪画性であることが.

胴部全面青色乳白色白磁釉薬がむらなくられているこの梨花女子大學

博物館にある白磁鐵花葡萄紋壷(国宝第107)朝鮮時代代表的白磁壷である

 

국보제93: 백자철화포도원숭이문 항아리

(19621220일 지정)

시대 : 조선 시대

소재지: 서울특별시 용산구 서빙고로137, 국립중앙박물관

조선 후기 백자 항아리로 적당한 높이의 아가리에 어깨부분이 불룩하고 아래로 갈수록

서서히 좁아지는 모양이다. 크기는 높이 30.8, 입지름 15, 밑지름 16.4이다.

직각으로 올라 선 아가리 둘레에도 무늬를 두르고 몸통에는 능숙한 솜씨로 포도 덩굴을

그려 넣었다. 검은색 안료를 사용하여 그린 포도 덩굴의 잎과 줄기의 생생한 표현으로

보아 도공(陶工)들이 그린 그림이 아니라 전문 화가들이 그린 회화성이 짙은 그림임을

알 수 있다.

몸통 전면에 푸른색이 감도는 유백색의 백자 유약이 고르게 칠해져 있는 이 항아리는

이화여자대학교 박물관에 있는 백자 철화포도문 항아리(국보 제107)와 함께 조선시대의

대표적인 백자 항아리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