私の日記 その六十七   -   잡문 [雜文]/日本語

828日曜日

昨日また宅配便いたいつ調べて注文したのだろう自分10づつを

オーダーしたとうので日本語知らないくせに勝手?怪訝をしたら

まかしときにやにやしてたのが一昨日だったがこれほどす配達して

くれるとは

古本だから感想文などってる作家自分なりにんだとのことだった

先月初旬ってった十冊のうちホラー冒険小説二冊だけまだんでいないので

しくて自然口元この例年にない殺人的猛暑とパソコンでどうにか

らえたわけでボックスのめながらめて読書有難さを実感する

昨夜のようにしかったなしぶりにドアや全部閉綿入布団

けてろくにまずぐっすりったっけ々にしくなるのではなく

気温33夕方一度にぐんとがるなんて.... 地球めたのか

間中二人とも食欲がなく3食事適当ませてきたので今日しぶりに

ピザとチキンフライセットを注文コークをみながらたらふくべた

きた心地がする^^

それはそうと夏中手入れせずほったらかしたままのモジャモジャはどうする

そうえばさしのぎの簡単服作りも仕上げてないし.... 来年見送るか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잡문 [雜文] > 日本語' 카테고리의 다른 글

推理小説中毒  (2) 2016.10.07
私の日記 その六十八  (2) 2016.09.21
私の日記 その六十七  (2) 2016.08.28
私の日記 その六十六  (2) 2016.08.06
思いがけないプレゼント  (2) 2016.07.11
私の日記、その六十五  (0) 2016.07.0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uean reply | del   2016.08.28 23:01 신고
    참으로 체체하기도 하지! 어쩜 그런 딸이 다 있어요?
    그런 딸도 부럽고, 그 댁 책장에 늘어가는 책을 보는 것도 뿌듯한데, 이제 난 아니네요.
    죄송한 말이지만 지난번 보내준 책을 숙제하는 기분으로 겨우 읽었거든요.
    사람이 이렇게 무기력하게 변할 수도 있다는 것에 어이없어하고 있는 중이지요.
    어쩌다 여행이라도 가서 책 몇권만 사오면 '남 부럽지 않은 적도 있었느니라!' 가
    돼 버렸네요. 대신 요즘은 간단한 글만 보아도 삽화 만드는 일에 열을 올리고 있지요.

    그러니 눈 좋을 때 바른 습관으로 독서하는 모범생 하세요. 그게 남는 것이더라고 요.
    지금 수중에 가진 것은 아껴 쓰되, 오관 중에서도 눈이 제일 마지막까지 소중한 자산이니
    나름대로 조심해서 다루며 살아가자고 요.

    당신과 나의 재미있는 표현법 찾아내어 웃고 있어요.
    모처럼 잘 먹어서 <生きた心地がする>를, 난 언제나 모처럼 <사람같이 먹었다>라고
    품위없이 표현하거든요.

    암튼 각자 안 되는 건 아낌없이 포기하고, 가능한 일거리는 마지막까지 간수하도록
    노력하며 언젠가 그 날까지 사이좋게 갑시다. Fighting!! 입니다.

    덧 : 港町食堂는 혹시 영화화 된 것 아닌감?

    • yoohyun del    2016.08.29 10:35 신고
      올 여름엔 정말 책 없었으면 어떻게 보냈나 싶었다니까^^
      암튼 하루아침에 가을로 접어들어 얼떨떨하면서도 살것 같네요.
      요즘은 거의가 메일 보내도 열어보기만 할 뿐 답장도 잘 보내주지 않던데,
      이렇게 댓글 달아줘 얼마나 행복한지...
      [港町食堂]은 혜열이가 좋아하는 작가고, 부산식당 찾은 이야기까지
      있어 골랐다는데...
      영화화됐는지는 모르겠네요. 단편 모음이니 재미있으면 빌려줄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