國寶第89號 : 平壤石巖里 金製鉸具: 국보89호 평양 석암리 금제 띠고리   -   민속문양 [民俗紋樣]

 

國寶第89: 平壤石巖里 金製鉸具

住所 : ソウル特別市龍山區西氷庫路137, 國立中央博物館

指定日 : 19621220

 

平壤石巖里金製鉸具られた腰帯をかけるである. 1916平安南道大同郡大同江面 石巖里9古墳から出土された腰帯19621220韓国国宝第89指定された.

四角からなり, 内側平行曲がりのかける腰帯めれるようにした. その金版いて輪郭った金糸金粒大竜一匹小竜六匹った. りはりをかけた金糸内側一定いて三角形った. にはびら模様輪郭って翡翠んだが現在だけがっている.

7竜裝飾金絲金粒利用しているが, このような技法鏤金. 裝飾七匹模様, 中心部えた大竜一匹小竜六匹腰帯連結上配置した. 部分にはさな滴模様金縁そのにきれいな翡翠めたっており現在元通りになっているのは個所のみ翡翠玉調和とてもしい.

 

국보제89: 평양 석암리 금제 띠고리(平壤 石巖里 金製鉸具)

주소 : 서울특별시 용산구 서빙고로 137, 국립중앙박물관

지정일 : 19621220

 

평양 석암리 금제 띠고리(平壤 石巖里 金製鉸具)란 금으로 만든 허리띠를 거는 고리이다. 1916년 평안남도 대동군 대동강면 석암리 제9호분에서 출토된 허리띠에 연결되어 있는 고리앞이 둥글고 뒤가 네모나게 되어 있으며, 안쪽에 이와 평행하게 휘어진 구멍을 만들었고 걸 수 있는 고리를 만들어 허리띠를 맬 수 있게 하였다. 틀을 만들어 그 위에 금판을 놓고 두드려 용의 윤곽을 만들고 금실과 금 알갱이로 큰 용 한 마리와 작은 용 여섯 마리를 만들었다. 가장자리는 금실을 꼬아서 둘렀고 안으로 일정한 넓이의 삼각형을 만들었다. 용과 용 사이에는 꽃잎 모양의 윤곽을 만들고 그 속에 비취옥을 끼워 넣었는데 현재 7개만이 남아있다.

용 일곱 마리의 장식은 금사(金絲)와 금알갱이를 이용하였는데, 이러한 기법을 누금(鏤金)이라고 한다. 장식은 일곱 마리 용이 주된 무늬이며, 중심부에 자리잡은 큰 용 1마리와 작은 용 6마리를 허리띠 연결 위에 자유스럽고도 율동적인 솜씨로 배치해 놓았다. 용과 용 사이의 남은 부분에는 작은 빗방울 모양의 금테두리를 만들고 그 안에 고운 비취옥을 넣었던 자취가 남아있으니, 현재 원 모양대로 있는 것은 7군데뿐이다. 금빛과 비취옥의 조화가 매우 아름답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