三月の都都逸   -   자율학습 [自己流學習]/一般

 

   

 

 

 

 

 

어느새 올해의 3분의 1이 지나가, 봄기운이 감돌고 있습니다.

매달 열심히 만들기는 하나 영 늘지 않는 건 나이 때문인가...?   하면서

바탕이라도 봄내음을 풍겨보고자 나름대로 애를 썼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자율학습 [自己流學習] > 一般' 카테고리의 다른 글

八月の都都逸  (2) 2016.08.31
五月の都都逸  (4) 2016.05.29
三月の都都逸  (2) 2016.03.30
新年初の都都逸  (2) 2016.01.27
十一月の都都逸  (0) 2015.11.28
十月の都都逸  (0) 2015.10.3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uean reply | del   2016.03.30 23:55 신고
    많이 힘들었을 텐데 대단한 당신!
    "공부는 이렇게 하는 것!!" 모범은 보였으니 푹 쉬시게나.
    (난 또 공연한 걱정했지 뭐야. 성이 최씨인 것 잠시 잊고...)
     
    うちの母さん めっぼう強い 頑固親父も 一ころだ
    평생 한번도 못 해보셨을 우리의 어머니들께 뒤늦은 한풀이 선물로 바칩니다.

    大分前だが 良い旅したな 富士がみえたよ くっぎりと
    여생을 부디 여유롭고 평화롭게 살아가기를 기원하며...
    • yoohyun del    2016.03.31 12:41 신고
      새달이 시작되어 제목이 뜨면 닷새 동안 머리 짜 지어내는 게
      겨우 요 정도지만 그래도 めげずにがんばっていま~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