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em] 川崎洋(가와사키히로시)님의 시 2편   -   번역 [飜譯]/일한번역 [日韓飜譯]

재미있는 시를 쓰는 일본시인을 발견했기에 번역해보았습니다.

나는 왜 이런 시가 좋은지 모르겠네요. 

꽃 이름만 알고 있으면서

꽃 그 자체는 모르는

그런 꽃이 있습니다.

사랑이라는 글자는

잘 알고 있습니다만

그리고

사랑 그 자체도

알고 있다고 여겼는데

흩날리는 꽃 밑에 서면

도대체

무엇을 알고 있는가

갑자기 생각합니다

 

*- 川崎洋

だけはっていて

そのものはらない

そんながあります

という

よくっているのですが

そして

そのものも

っているつもりだけど

るようなくと

いったい

っているのか

 います

 

나의 사랑하는 채플린

                                                   가와사키히로시(川崎洋)

나의 사랑하는 채플린이

언젠가

예의 탑햇(top hat)에 스틱 차림으로

몰래

채플린 닮은꼴 대회에 나갔더니

2등이었다

이런 이야기를 난 좋아한다.

스틱을 짚은 사람을 만나면

늘 생각이 난다

그리고 누군가에게 이야기해주고 싶어진다.

 

わがするチャップリン 

                                      川崎洋

わがするチャップリン

あるとき

山高棒帽にステッキの格好

こっそり

チャップリンの そっくりさん大会たら

二等だった

というきだ

ステッキのかける

いつも

そしてかにしたくなる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