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매일신문의 여록 2편   -   일반상식 [一般常識]

 

여록 : 매일신문2016219 

마스크를 하지 않는 목숨 아까운줄 모르는 사람!」. 매우 협박조의 문구인데, 다이쇼(大正) 시대의 스페인감기 유행 때 정부의 포스터에 올린 표어다. 전차 안의 승객이 모두 마스크를 하고 있는 가운데, 위를 향해 입을 딱 벌리고 자는 남자 그림이 그려져 있다.

이 강렬한 선전 때문인가, 일본에서 감기 계절에 마스크를 하게 된 건 스페인감기가 계기라고 한다. 이젠 일본에 온 외국인이 기분나빠할 만큼 마스크 모습이 많은 일본 거리에 그 절정이라고도 할수 있는 계절이 왔다.

작년 말부터 연초까지의 난동(暖冬)으로 유행 잠입이 늦어졌던 인플루엔자가 드디어 전국적 유행 표시의 경보 벨소리를 전날 보도했다. 앞으로 수주일 동안은 요주의로, 재채기나 기침이 나오는 사람은 타인에게 옮기지 않기 위한 기침 에티켓으로, 마스크 착용을 했으면 한다.

같은 날에는 과거 10년 평균 보다 3일 이른, 도쿄도(東京都) 내의 삼나무 꽃가루 비산 개시 발표도 있었다. 이 시기는 동 일본에서도 서 일본에서도 전년에 비해 많다는 삼나무 꽃가루다. 인플루엔자와 피크가 겹쳐, 병발(併発)을 걱정하는 목소리도 있다. 마스크 출현이 증가하는 건 피할 수 없을 듯하다.

덧붙여 근년에 화제가 되는 건 다테마스크라고도 불리는, 패션이나 얼굴 가리개 아이템으로서의 마스크다. 하고 있으면 기분이 안정 된다라는 심리적 효용을 말하는 젊은이도 적지 않은 듯, 마침내 의존증과 같은 심상치 않은 언어도 튀어나온다.

바쿠후(幕府)가 얼굴 감추는 걸 금지한 에도시대에도 다채로운 두건이나 복면을 유행시킨 일본인이다. 혹시, 세계 으뜸의 마스크 애호도, 스페인감기보다 훨씬 이전의 역사에 뿌리내린 심층심리가 시키는 게 아닐는지.

 

余録 :毎日新聞2016219 

マスクをかけぬ命知らず!」。すごい文句だが大正時代のスペインかぜ流行政府のポスターにげられた標語である電車乗客がみなマスクをするなか上向きにをポカンとけてているかれているこの強烈宣伝のせいかどうか日本でかぜの季節にマスクをするようになったのはスペインかぜがきっかけという来日する外国人気味悪がるほどマスク姿日本街角そのピークともいえる季節昨年末から年初暖冬流行入りがれていたインフルエンザだがいよいよ全国的流行警報レベルえが先日報じられた今後数週間要注意くしゃみやせきの他人にうつさぬためのせきエチケットとしてマスクの着用がけたいには過去10平均より日早東京都内のスギ花粉飛散開始発表もあった今季東日本でも西日本でも前年べていというスギ花粉インフルエンザとピークがなり併発心配するもあるマスクの出番えるのはけられそうにないえて近年話題となるのはだてマスクともいわれるファッションや顔隠しのアイテムとしてのマスクである。「つけていると気分という心理的効用若者なくないようであげくには依存症などというやかならない言葉幕府すのをじた江戸時代にも多彩頭巾ずきん覆面流行させた日本人だったもしや世界たるマスクきもスペインかぜよりはるか以前歴史ざした深層心理のなせるところなのか

 

여록 : 매일신문 2016220 

팔다 남은 에호마끼(恵方巻가 대량 버려지고 있다. 비통한 목소리가 셋푼(節分)3일 뒤인터넷상에서 문제가 되고 있다. 편의점 점원 등이, 먹는 음식을 함부로 다루는 유통 방식을 이상하다고 생각, 사진 첨부로 투고했다.

같은 3일 프랑스에서는 팔다 남은 식품의 자선단체 기부를 대형 판매점에 의무화 하도록 하는 법률이 성립되었다. 위반하고 폐기하면 그 때마다 50만엥 가까운 벌금이 기다린다. 18일자 국제면에 따르면 36세의 이란계 이민인 지방의원이 법 규제를 호소하여 실현되었다는 것이었다. 학생 시절 먹는 일에 힘들었던 경험에서, 식료폐기에 의문을 가졌다는 것이다. 일본에서도, 아직 먹을 수 있는데도 유통단계라던가 음식점, 가정 등에서 매년 약 500〜800만톤이 버려지고 있다

이러한 풍조를 개선하기 위해 소비자청은 식품 로스 삭감 국민운동을 추진, 독자적으로 대처하는 자치단체도 있다. 후쿠이켕(福井県)2010년부터 맛있게 후쿠이 다 먹기 운동을 전개했다. 레스토랑 등 1000점 이상이 작게 담는 메뉴를 준비하거나 포장 용기를 제공하거나 하고 있다.

후쿠오까시(福岡市)에서는 연회에서의 완식(完食)을 호소하고 있다. 이렇게 요리를 남겨놓은 채 벌써 2차인가?」 라면서 무서운 얼굴로 노려보는 포스터를 만들었다. 연회 간사에게 종료 10분 전이 되면 자리로 돌아가 요리를 먹자라고 말하라라고 호소하고 있다.

그런데도 아직 큰 파도는 일지 않고 있다. 프랑스에서 법제화를 추진한 그 사람은 말한다. 일본은 제2차 세계대전에서 기아를 경험하여 음식의 귀함을 이해하고 있다. 틀림없이 현상을 바꿀 수 있을 것이다라고. 그렇다, 아깝다라는 생각을 만들어낸 나라가 아닌가. 할 수 있는 일은 많이 있다.

 

*에호마끼(恵方巻: 일본에서 입춘 전날 그 해의 길한 방위을 향해 먹으면 운세가 좋다고 하는 두껍게 만 깁밥

 

余録 : 毎日新聞2016220 

った恵方えほうきが大量てられている」。悲痛節分日以降インターネット問題になったコンビニの店員らが粗末にする流通のありをおかしいと写真付きで投稿したフランスで食料慈善団体への寄付大型量販店義務付ける法律成立した違反して廃棄すればそのたびに50万円近罰金▲18国際面によると、36のイラン系移民地方議員法規制びかけて実現した学生時代べるのにった経験から食料廃棄疑問ったという日本でもまだべられるのに流通段階飲食店家庭毎年約500〜800トンがてられているこんな風潮めるため消費者庁食品ロス削減国民運動独自自治体もある福井県10年前からおいしいふくいべきり運動展開するレストランなど1000店以上小盛りのメニューを用意したり容器提供したりしている宴会での完食えるのは福岡市。「こんなに料理したままもう二次会?」こわもてがにらみつけるポスターをった宴会幹事終了10分前になったらって料理べようかけをびかけているとはいえまだまだきなうねりとはなっていないフランスで法制化めた。「日本第二次世界大戦えを経験さを理解しているきっと現状えられるはずだそうだ、「もったいないえをんだではないかやれることはたくさんある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