國寶第86號: 敬天寺址十層石塔 경천사십층석탑   -   민속문양 [民俗紋樣]

國寶第86: 敬天寺址十層石塔

所在地 : 韓國ソウル龍山區國立中央博物館

時代 : 高麗忠穆王

: 13.5メートル

指定日 19621220

 

敬天寺, 京畿開豊郡廣德面扶蘇山にあった, 高麗時代前期てられたとえる. 敬天寺祉日帝時代日本無斷搬出されたのを國立中央博物館所藏された.

三段からなる基壇, からると, そのせた10塔身もまた3までが基壇同様」 , 4から正四角形平面となっている. 基壇塔身には華麗彫刻され, , 菩薩, 草花模様などれた彫刻手法まれている. 4からは, 石核毎欄干, 屋根, れると八字模様入母屋形表現するなど, 木造建築聯想させる豊富彫刻纖細まれている. , 1石槨には高麗忠穆王4(1348)てたとの記錄があり, られた年代正確ることができる.

しい樣式石塔数多出現した高麗時代でも特唯形態っていて, わが石塔一般的材料花崗巖であるのに大理石られたという特異えよう. 全体的均衡, 細部的彫刻手法がうまく調和しているしい姿態, 屋根などの軒先木造建築構造をそのままわしていることで当時建築樣式える立派資料といえる. かような樣式, 以後. 朝鮮時代辿. 圓覺寺祉十層石塔(國寶第2)影響えた.

日本搬出され毁損されたのを. 国立文化財硏究所元來塔形態復元, 現在, しく開館した龍山国立中央博物館展示されている.

 

국보제86: 경천사십층석탑(敬天寺十層石塔)

소재지 서울용산구국립중앙박물관

시 대 고려 충목왕

지정일 1962.12.20

 

경천사는 경기도 개풍군 광덕면 부소산에 있던 절로, 고려시대 전기에 세워졌던 것으로 보인다. 경천사터에 세워져 있었던 이 탑은 일제시대에 일본으로 무단 반출되었던 것을 되돌려 받아 국립중앙박물관에 소장되어 있다.

3단으로 된 기단(基壇)은 위에서 보면 아()자 모양이고, 그 위로 올려진 10층의 높은 탑신(塔身) 역시 3층까지는 기단과 같은 아()자 모양이었다가, 4층에 이르러 정사각형의 평면을 이루고 있다. 기단과 탑신에는 화려한 조각이 가득 차 있는데, 부처, 보살, 풀꽃무늬 등이 뛰어난 조각수법으로 새겨져 있다. 4층부터는 각 몸돌마다 난간을 둘렀으며, 지붕돌은 옆에서 보아 여덟 팔()자 모양인 팔작지붕 형태에 기왓골을 표현해 놓는 등 목조건축을 연상케 하는 풍부한 조각들을 섬세하게 새겨 놓았다. 또한 탑의 1층 몸돌에 고려 충목왕 4(1348)에 세웠다는 기록이 있어 만들어진 연대를 정확히 알 수 있다.

새로운 양식의 석탑이 많이 출현했던 고려시대탑으로서도 특수한 형태를 자랑하고 있으며, 우리나라 석탑의 일반적 재료가 화강암인데 비해 대리석으로 만들어졌다는 점도 특이하다. 전체적인 균형과 세부적인 조각수법이 잘 어우러진 아름다운 자태로 눈길을 끌며, 지붕돌의 처마가 목조건축의 구조를 그대로 나타내고 있어 당시의 건축양식을 엿볼 수 있는 좋은 자료가 된다. 이러한 양식은 이후 조선시대에 이르러 원각사지십층석탑(국보 제2)에 영향을 주기도 하였다.

일본으로 반출되면서 훼손되었던 원래의 탑 형태를 국립문화재연구소의 복원작업을 거쳐 현재 새로 개관한 용산의 국립중앙박물관에 전시되어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