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훈한 가을 일본시 하나 더 ^^;   -   번역 [飜譯]/일한번역 [日韓飜譯]

 

 

가을날의 오후 3

                                                    구로다사브로(黒田三郎)

시노바즈노이케(不忍池) 근처의 벤치에 앉아

난 몰래 포켓위스키의 뚜껑을 연다

때때옷 입은 조그만 유리는

하얀 모래 위를 똑바로 뛰어가서

원을 그리며 되돌아온다

 

멀리서 강치가 괴상한 소리로 운다

꽉꽉꽉

조그만 유리가 흉내를 내며 돌아온다

가을날의 오후 3

건너편 집오리 떼지은 언저리엔 인적이 뜸하고

 

멀리서 어렴풋한 자동차 기적소리

모든 것이 멀다

멀고 먼 세상처럼

하얀 모래 위에 나란히 선 두 개의 그림자를 난 본다

근무를 게을리 한 아버지와 조그만 딸의 그림자를

 

午後三時

                                      黒田三郎

不忍池のほとりのベンチにって

はこっそりポケットウィスキーのふたをあける

晴衣さなユリは

真直ぐにしてゆき

いてってくる

 

くであしかが頓狂

クワックワックワッ

さなユリが真似ながらつてくる

午後三時

向岸のアヒルのれたりにまばらな人影

 

くのかに自動車警笛

すべては

世界のように

んだふたつの

めをけた父親とそのさな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