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em] 가을밤에 붙이는 일본 시 한편   -   번역 [飜譯]/일한번역 [日韓飜譯]

늦은 밤, 이 시를 읽으면서, 빌 에반스의 Conversations With Myself

찾아 듣고 있습니다. 그리고 지나온 삶을 더듬어봅니다.

오늘밤도 잠이 올 것 같지가 않네요.  

좀 전까지 있었다. 지금은 없다.

사람의 일생은 그저 그뿐이라는 생각이 든다.

여기에 있었다. 이제 여기에는 여기에는 없다.

죽음이란 이제 여기에는 없다는 것이다.   

당신이 누구였는지 우리들은

기억해내려 하지도 않고, 당신을

언젠가는 잊을 것이다. 정말이다.

슬픔은 잊을 수가 있다.

당신이 누구였건, 당신의

삶은 어설픈 인생이었다.

우리들과 같았다. 어떻게 웃어야 좋을는지

어떻게 화내야 할는지 당신은 알지 못했다. 

가슴을 찌르는 불확실함, 모호함 이외에

도대체 확실한 것 따위가 있기는 한가?

언제나 당신을 괴롭혔던 건

뭔가가 결여되었다는 의식이었다.

우리들이 사회라고 부르는 것이

만약, 가치가 존재하지 않는 심연에 불과하다면,

스스로 삼가는 정도밖에 우리들은 할 수가 없다. 

우리들은 무엇을 할 것인가가 아니라

무엇을 해야 할 것인가 생각해야 한다.

차가운 소주를 손에 들고, 빌 에반스의

Conversations With Myself를 듣고 있다.

가을, 조용한 밤이 지나간다. 당신은

여기에 있었다. 이제 여기에는 없다.

 

こんなかな 

                                    長田 

先刻まではいたはいない。   

ひとの一生はただそれだけだと。   

ここにいたもうここにはいない。   

とはもうここにはいないということである。   

あなたがだったかわたしたちは   

いだそうともせずあなたのことを   

いつかれてゆくだろうほんとうだ。   

しみはれることができる。   

あなたがだったにせよあなたが   

きたのはぎこちない人生だった。   

わたしたちとじだどうえばいいか、   

どうればいいかあなたはわからなかった。   

不確かさあいまいさのほかに、   

いったい確実なものなどあるのだろうか?   

いつのときもあなたをしめていたのは、   

かがけているという意識だった。   

わたしたちが社会とよんでいるものが、   

もし価値存在しない深淵にすぎないなら、   

みずからむくらいしかわたしたちはできない。   

わたしたちはをすべきかでなく   

をなすべきでないかえるべきだ。   

たい焼酎ビル・エヴァンスの   

Conversations With Myselfいている。   

かなぎてゆくあなたは、   

ここにいたもうここにはいない

 

https://www.youtube.com/watch?v=OlEMC5iMvGE

빌 에반스의 「Conversations With Myself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reply | del   2016.12.18 00:57 신고
    ぎんこちない 가 어설픈 인가요?? 궁금해서 댓글남겨요! 그리고 ここにいない〜死とはいた〜문장만 해석이 안되어있어요!
    • yoohyun del    2016.12.18 10:21 신고
      우선 읽어주시고 빠진 곳 지적해주셔서 정말 고맙습니다. 냉큼 고쳤어요.
      공부삼아 옛날에 배운 일본어로 번역이랍시고 하는데
      솔직히 스스로도 만족하지 못한답니다.
      'ぎこちない'는 어색하다, 서툴다, 라는 뜻인듯 한데, 시이기에 어설픈으로 해봤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