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11월 3일자 요미우리사설   -   일반상식 [一般常識]

 

* 요미우리사설2015113

일한수뇌회담 「미래지향으로의 길은 멀다

위안부 문제를 장래 세대에 남기지 말자

역사인식이나 영토문제를 둘러싼 대립 상황을 타개하고, 미래지향의 한일관계를 재구축하는 계기가 될 것인가.

아베수상이 서울에서 한국의 박근혜대통령과 처음으로 회담을 가졌다. 안전보장, 경제, 인적교류 등 다양한 분야에서 한일협력을 강화할 것에 일치했다.

일한수뇌회담 개최는 약 3년반만이다. 양국관계의 주 정체원인은 한국측에 있다.

계기는, 20128월의 이명박대통령 독도방문과, 천황폐하에 대한 사죄요구다. 박씨가, 수뇌회담을 개최하는 전제조건으로 위안부 문제 해결을 계속 내세운 것이 거기에 박차를 가했다.

 ◆박씨가 부채질한 혐한

타국의 중요인물 앞에서 일본을 비판하는 박씨의 고자질 외교라던가, 완강한 반일자세도, 일본국민의 혐한감정에 부채질을 하는 악순환을 가져왔다.

해결이 곤란한 현안을 안고 있어도, 대국적 견지에 입각하여, 두 국가 사이의 관계 전체에 악영향을 주지 않도록 하는 것이 본래의 외교 역할일 것이다.

역사인식 등으로 깊은 골이 있어도, 건설적인 협력관계를 구축하기 위해, 일한 쌍방이 노력할 필요가 있다. 

위안부 문제에 대해 수뇌회담에서는, 금년이 국교정상화 50주년의 고비인 것을 염두에 두고, 가능한 한 조기 타결을 향해 협의를 가속하자는 점에서 일치했다. 그런데 그에 대한 타결 내용이나 시기는 전혀 보이질 않는다.

박씨는 피해자가 받아들이고,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수준에서 신속하게 해결되지 않으면 안된다라고 말했다. 위안부에 대한 보상을 요구하는 것이라면, 무엇이 법적 근거인가. 게다가 해결의 판단을 위안부들에게 맡기는 자세는 무책임하지 않은가.

아베수상은, 장래 세대에 장애를 남기는 일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전후 70년의 담화로, 차세대에 사죄를 계속할 숙명을 짊어지게 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한 것과 일치한다.

구체적인 논의는 외무성의 국장 협의로 이루어지는데, 한일 쌍방의 여론을 짊어지고 타협점을 발견하는 건 용이한 일이 아닐 것이다.

 ◆여성기금을 어떻게 보는가

청구권문제는, 1965년의 한일청구권경제협력협정에서 완전하게 또한 최종적으로 해결 되었다고 명기되어있다. 더욱이 일본은 아시아여성기금을 설립하고, 수상의 사죄 편지와 함께 보상금을 한국의 위안부 61명에게 지급했다.

그런데 한국에서는 위안부 지원단체가 수취를 반대하여 뒷맛이 좋지 않은 결과가 되어버렸다. 박씨는 이 일을 어떻게 평가하는가.

한국측이 요구하는 추가조치에 대해 일본 여론의 저항이 강하다. 그 어떤 조치를 취한다 해도, 그것이 최종적인 매듭이라는 한국측 보증이 필요하다.

박씨가 진지하게 문제를 해결하고자 한다면, 일본에게 일방적인 양보를 요구할 일이 아니라, 한국이 무엇을 할 것인가를 밝혀야 한다. 예를 들어, 재 서울일본대사관 근처의 위안부상 철거는 그 첫 번째 일이 될 것이다.

아베수상은 회담에서, 일본산 수산물에 대한 한국의 수입규제를 조기에 해제하도록 요구했다.

일본의 출하는, 방사성 물질이 기준치 이하인 수산물에 한하며, 한국측 조사에서도 뒷받침되었다. 한국의 국민의 안전을 고려한 조치라는 주장은 과학적 근거가 결여되어있다.

한국은, 세계무역기관의 분쟁처리 소위원회의 결론을 기다리지 말고 수입규제를 철폐해야 할 것이다.

환태평양 경제 제휴협정(TPP)에 대해, 박씨는 한국이 참가를 결정할 경우, 일본의 협력을 기대한다고 표명했다. 수상은, 한국 참가의 검토결과를 지켜보고 싶다는 뜻을 나타냈다.

전날의 한중일 수뇌회담에서도, 자유무역협정(FTA)교섭의 가속으로 일치되었다. 10월의 TPP 교섭의 대체적인 합의가, 참가하지 않은 한중 양국에게 있어 통상전략의 재고(再考)가 임박하였음이 틀림없다.

 ◆남지나해에서 제휴하고 싶다

북한의 핵개발문제에 대해 일한 양 수뇌는, 비핵화로의 행동을 끌어내기 위해, 일미한이 긴밀하게 제휴할 것을 확인했다. 일본인 납치문제에 대해 일한이 협력하는 점에도 일치했다.

수상은, 남지나해에서의 중국에 의한 암초 매립과 군사거점화에 대해 국제사회 공통의 불안 사항이다라고 문제를 제기했다. 개방된 자유로 평화로운 바다를 지키기 위해, 한국과 미국과 제휴하고 싶다라고도 말했다.

박씨는, 9월의 중국 군사퍼레이드에 출석하는 등, 경제면뿐만 아니라 안전보장면에서도 중국으로의 기울어짐이 더해가고 있다. 이런 움직임에는 미국도 불신감을 감추지 않는다.

중국의 힘에 따른 현상의 변경을 허락하지 않기 위해서는, 일미한의 안보협력 강화를 빼놓을 수 없다. 일미 양국은, 한국의 대중 경사(対中傾斜)에 대한 시정을 끈기 있게 촉구하는 일이 중요하다.

 

* 読売社說2015113

日韓首脳会談 「未来志向へののりは

慰安婦問題将来世代すな

 歴史認識領土問題対立状況打開、「未来志向日韓関係再構築する契機となるのだろうか

 安倍首相がソウルで韓国朴槿恵大統領めて会談した安全保障経済人的交流など々な分野日韓協力強化することで一致した

 日韓首脳会談開催年半ぶりだ両国関係停滞たる原因韓国側にある

 きっかけは、2012李明博大統領竹島訪問天皇陛下への謝罪要求朴氏首脳会談開催する前提条件慰安婦問題解決けたことがそれに拍車をかけた

 ◆朴氏られた嫌韓

 他国要人日本批判する朴氏口外交かたくなな反日姿勢日本国民嫌韓感情あおる悪循環いた

 解決困難懸案えていても大局的見地、2国間関係全体悪影響えないようにするのが本来外交役割

 歴史認識などでがあっても建設的協力関係くため日韓双方努力する必要がある

 慰安婦問題について首脳会談では今年国交正常化50周年節目であることを念頭できるだけ早期妥結目指協議加速することで一致しただがその妥結内容時期見通せない

 朴氏被害者国民納得できる水準やかに解決されねばならないった元慰安婦への補償めているなら法的根拠なのかしかも解決判断元慰安婦らにねる姿勢無責任ではないか

 安倍首相、「将来世代障害すことがあってはならない指摘した戦後70年談話次世代謝罪ける宿命背負わせてはならない強調したのとにするものだ

 具体的議論外務省局長協議われるが日韓双方世論背負って妥協点いだすのは容易ではあるまい

 ◆女性基金をどうるか

 請求権問題、1965日韓請求権経済協力協定完全かつ最終的解決された明記されているさらに日本アジア女性基金設立首相のおわびの手紙とともに韓国元慰安婦61支給した

 だが韓国では元慰安婦支援団体りに反対後味結果となった朴氏このことをどう評価するのか

 韓国側める追加措置には日本世論抵抗らかの措置るにしてもそれが最終決着だとの韓国保証

 朴氏真剣問題解決したいなら日本一方的譲歩要求するのでなく韓国をするかを明確にすべきだえばソウル日本大使館近くの慰安婦像撤去そのとなろう

 安倍首相会談日本産水産物する韓国輸入規制早期解除するようめた

 日本出荷放射性物質基準値以下水産物られ韓国側調査でも裏付けられた韓国国民安全考慮した措置との主張科学的根拠

 韓国世界貿易機関紛争処理小委員会結論たず輸入規制撤廃すべきだ

 環太平洋経済連携協定(TPP)については朴氏韓国参加めた場合日本協力期待すると表明した首相韓国参加検討結果見守りたいとのえをした

 前日日中韓首脳会談でも自由貿易協定(FTA)交渉加速一致している。10TPP交渉大筋合意未参加中韓両国通商戦略見直しをっているのは間違いあるまい

 ◆シナ連携したい

 北朝鮮核開発問題について日韓両首脳非核化けた行動すため日米韓緊密連携する方針確認した日本人拉致問題して日韓協力することでも一致した

 首相シナでの中国による岩礁埋てと軍事拠点化について国際社会共通懸念事項問題提起した。「かれた自由平和るため韓国米国連携したいともべた

 朴氏、9中国軍事パレードに出席するなど経済面だけでなく安全保障面でも中国への傾斜めているこのきには米国不信感さない

 中国による現状変更さないためには日米韓安保協力強化かせない日米両国韓国対中傾斜是正すことが大切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