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월을 맞으며...   -   잡문 [雜文]

올해도 4분의 3이 가고, 이제 석 달 밖에 남지 않았구나 생각하니

눈부시게 파랗고 높은 가을 하늘을 올려다보면서도 가슴 한구석이 허전해진다.

그래서 딸아이를 꼬드겨 대문 화상을 바꿨다. 혼자서는 할 줄도 모르면서 계절이 바뀔

때 마다 안하면 큰일이나 생길 듯 인터넷을 뒤져 사진을 찾고, 포토샵으로 마음에 들

때 까지 짓주무르고 하는 것은 아마도 달리 이렇다 할 일이 없기 때문이리라.

어찌되었거나 새것은 좋은 것, 게다가 가을 냄새까지 풍기니...

동물의 어미 새끼 사진 찾는 건 보통 일이 아니다. 그래서 눈에 띄기만 하면

훔쳐다 내 파일에 감춰놓는데, 이번 얼룩말은 모녀가 아닌 부부 같은 느낌이지만

정다운 우리와 딱 맞는다는 효녀 말에 눈 감고 올리기로 했다.

딸이 그림을 바꾸는 작업을 하는 동안, ‘이제 어머니가 해 볼 때도 됐는데...’ 하는

아들의 목소리가 들리는 듯 해 흠칫 놀랐다. 하긴 컴퓨터 앞에 앉기 시작한지가 얼만데

자기 집 대문 하나 바꿔 달지를 못하다니.....

꽤나 아는 척 하던 아들 얼굴을 떠올리며, 홈페이지에서 한시 하나 퍼다가 올리련다.

 

- 山夕詠井中月 -       이규보(李奎報)

산에서 저녁에 우물속 달을 읊다

 

山僧貪月色     산의 스님 달빛이 탐나서

(산승탐월색)

幷汲一甁中     물과 함께 병속에 길었네

(정급일병중)

到寺方應覺     절에 이르러 문득 깨달으니

(도사방응각)

甁傾月亦空     병 기울이면 달 또한 비는 것을

(병경월역공)

 

'잡문 [雜文]'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본소설 메모 (1)  (0) 2015.10.10
요즘의 축소 언어  (0) 2015.10.03
시월을 맞으며...  (1) 2015.10.01
바야흐로 독서의 계절!  (0) 2015.09.17
잇따른 지구상의 재난  (0) 2015.09.15
노녀도 액션 드라마를 좋아 한다구요  (0) 2015.08.1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수안 reply | del   2015.10.02 00:13 신고
    대문을 바꾸는 것 같은 육체노동은 젊은 사람에게 맡기고
    노친네는 우아하게 글이나 쓰시지요.(장렬군 오거든 전하시오)

    병 기울어 달이 비어질 때는 그 때 사정이고
    우선은 병속에 길어보는 것이 속세 인심 아닐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