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자이 오사무(太宰治)의 수필 [아, 가을 : ア、秋]   -   번역 [飜譯]/일한번역 [日韓飜譯]

 

[ , 가을 ]

                 다자이 오사무(太宰治)

본직이 시인이라면 언제 어떤 주문이 있을는지 모르므로 항상 시재를 준비해 놓아야 한다. 가을에 대하여라는 주문을 받으면, 그래 좋아, 하면서 의 서랍을 열고, 가 줄의 여러개 노트 중에서 가을 부문 노트를 꺼내놓고는 침착하게 그 노트를 살핀다.잠자리, 투명하다, 라고 쓰여 있다.가을이 되면 잠자리도 나약해져서 육체는 죽은 채 정신만으로 비틀비틀 날고 있는 모습을 가리켜 한 말 같다. 잠자리의 몸이 가을 햇빛에 투명하게 보이는 것이다.  

가을은 여름이 타고 남은 것, 이라 쓰여 있다. 초토(焦土).여름은 샹들리에, 가을은 등롱(燈籠), 이라고도 쓰여 있다.코스모스, 무참하다, 라고도 쓰여 있다.

언제였던가, 교외의 메밀국수집에서 국수를 기다리는 동안 식탁 위의 낡은 화보를 열어보았더니 그 속에 처절한 사진이 있었다. 전체가 타버린 들판, 바둑판무늬 유카타(浴衣)를 입은 여인이 달랑 혼자서 피곤에 지쳐 주저앉아 있었다. 난 가슴이 타들어갈 만큼 딱한 여인을 사랑했다. 무섭도록 욕정마저 느꼈다. 비참과 욕정은 표리인 모양이다. 숨이 막힐 만큼 괴로웠다.

빈들의 코스모스를 만나면 나는 그와 같은 고통을 느낍니다.

가을의 나팔꽃도 코스모스와 거의 비슷하게 나를 잠시 숨 막히게 합니다.가을은 여름과 동시에 닥쳐온다, 라고 쓰여 있다.여름 동안 가을은 이미 몰래 숨어 들어와 있는데, 사람들은 폭염에 속아 그것을 꿰뚫어 볼 수 없는 것이다. 주의깊게 귀 기울여 보면, 여름이 되자마자 벌레가 울고, 정신 차려 마당을 들여다보노라면, 도라지꽃도 여름이 되자마자 피어있는 걸 발견하게 되고, 잠자리 또한 원래 여름 벌레이며, 감도 여름 동안 착실하게 열매를 맺고 있는 것이다.가을은 교활한 악마다. 여름 동안 치장을 모두 하고는 비웃으며 쪼그리고 앉아있다. 나 정도로 날카로운 눈을 가진 시인이면 그것을 간파할 수 있다. 아내가 여름을 좋아하면서, 바다에 갈까 산으로 갈까 들떠 있는 걸 보면 딱한 생각이 든다. 벌써 가을이 여름과 함께 몰래 들어와 있는데. 여름은 끈질긴 괴물이다.괴담 좋지. 안마, 여보세요, 여보세요.

손짓하다, 갈대, 저 뒤에는 틀림없이 묘지가 있습니다.

노문(路問) 에바, 여자 벙어리임, 마른 들판.

뜻을 잘 알 수 없는 게 이것저것 쓰여 있다. 뭔가의 메모일텐데 나 스스로도 쓴 동기를 모르겠다.창밖, 마당의 흑토위를 바삭바삭 기어 돌아다니는 흉한 가을 나비를 본다. 월등하게 튼튼하기 때문에 죽지 않고 있다. 결코 덧없는 모양은 아니다. 라고 쓰여 있다.이걸 썼을 때 나는 무척이나 괴로웠다. 언제 써넣었는지 난 결코 잊지 않는다. 하지만 지금은 말하지 않으련다.

버려진 바다, 라고 쓰여 있다.가을 해수욕장에 가 본적이 있습니까. 바닷가에 찢어진 양산이 떠밀려와, 환락의 흔적, 히노마루 등도 버려지고, 머리핀, 종잇조각, 레코드 파편, 우유 빈병, 바다는 불그스름하게 탁해져서 철썩철썩 파도치고 있었다.오가타(緒方)씨에게는 아이가 있었지요.

가을이 되면 피부가 마르고, 그립습니다.

비행기는 가을이 제일 좋다고요.이것도 뭔지 의미를 잘 모르겠으나, 가의 대화를 훔쳐 듣고 그대로 적어놓았던 모양이다.또 이런 것도 있다.예술가는 늘 약자의 친구였을 터인데.전혀 가을과 관계없는 그따위 말까지 쓰여 있는데, 어쩌면 이것도, 계절의 사상이라는 뜻의 말인지 모르겠다.그 밖에,

농가, 그림책, 가을과 군인, 가을의 누에, 화재, 연기, ,어수선하게 잔뜩 쓰여 있다.                 

 

[ ア秋 ]

      太宰治

 本職詩人ともなればいつどんな注文があるかわからないから詩材準備をしてくのであるについてという注文ればよししをいてアキいろいろのノオトがあってそのうちのあきののノオトをちついてそのノオトを調べるのである  トンボスキトオルいてある  になると蜻蛉とんぼ肉体んで精神だけがふらふらんでいる様子してっている言葉らしい蜻蛉のからだがざしにきとおってえる  リサいてある焦土である  シャンデリヤ燈籠ともいてある  コスモス無残いてある  いつか郊外のおそばやでざるそばっている食卓いグラフをいてそのなかに大震災写真があった一面焼野原市松浴衣ゆかたたったひとりれてしゃがんでいたげるほどにそのみじめなしたおそろしい情慾をさえじました悲惨情慾とはうらはらのものらしいがとまるほどにしかった枯野のコスモスにうとそれと痛苦じます朝顔コスモスとじくらいに瞬時窒息させます  同時ニヤッテいてある  がこっそりれてもはやているのであるが炎熱にだまされてそれを見破ることが出来まして注意をしているとになると同時いているのだしをくばってていると桔梗ききょうになるとすぐいているのを発見するし蜻蛉だってもともとなんだしのうちにちゃんとんでいるのだ  ずるい悪魔のうちに全部身支度をととのえてせせらってしゃがんでいるくらいの炯眼けいがん詩人になるとそれを見破ることができるをよろこびこうかこうかなどはしゃいでっているのをるとふびんにもう一緒んでているのに根強曲者くせものである  怪談ヨロシアンマモシモシ  マネクススキアノニハキット墓地ガアリマス  路問エバオンナナリ枯野原  よく意味のわからぬことがいろいろいてあるかのメモのつもりであろうが僕自身にもいた動機よくわからぬ  窓外黒土ヲバサバサイズリマワッテイルハズレテタクマシキガナズリヌルシテハカナキていニハかれてある  これをきこんだときはへんしかったいつきこんだかしてれないけれどもわない  テラレタかれてある  海水浴場ってみたことがありますかなぎさにれた絵日傘せられ歓楽提灯ちょうちんてられかんざし紙屑レコオドの破片牛乳空瓶薄赤ってどたりどたりと浪打っていた  緒方サンニハ子供サンガアッタネ  ニナルトガカワイテナツカシイワネ  飛行機バンイイノデスヨ  これもなんだか意味がよくわからぬが会話きしてそのままきとめていたものらしい  またこんなのもある  芸術家イツモ弱者デアッタはずナノニ  ちっとも関係ないそんな言葉までかれてあるがいはこれも、「季節思想といったようなわけのものかもれない  その  農家絵本兵隊カイコ)。火事ケムリ  ごたごたぱいかれてある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수안 reply | del   2015.09.13 23:33 신고
    재미있네요. 이 글 퍼가도 될까요?
    눈치 안 보고 바보같은 댓글을 달고 싶어서요.

    • yoohyun del    2015.09.14 18:49 신고
      타계 후 50년 지나면 도용이 아니라던가? 암튼 좋아하던 작가의
      글이고 가을을 맞이해서 번역해봤는데.... 퍼가고 싶으면 맘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