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em] 김광규님의 "때"   -   번역 [飜譯]/韓日飜譯 [한일번역]

9월에 들어서니 제법 가을 냄새가 나는군요. 견디기 어려웠던 여름을 보내는

홀가분한 마음으로, 좋아하는 가을 시 한편 번역해봅니다.

 

                 金光圭

南方野原では穀類

しのそそいだ 

南支那海のつむじ力強

夏中流した々にった 

きれいさっぱり 

目前青黒

棗樹 

黄色みがかったっぱがれる

光復節はいつの 

ししかってない夏休みを 

子供等 

昼過ぎのきりぎりすより

のこうろぎさらにきくなる

はすでにている 

えないことにしよう

まだまだ晩夏意地るまい 

かをれる 

 

 

          김광규

남녘 들판에 곡식이 뜨겁게 익고

장대 같은 빗줄기 오랫동안 쏟아진 다음

남지나해의 회오리바람 세차게 불어와

여름내 흘린 땀과 곳곳에 쌓인 먼지

말끔히 씻어갈 때

앞산의 검푸른 숲이 짙은 숨결 뿜어내고

대추나무 우듬지에 한두 개

누르스름한 이파리 생겨날 때

광복절이 어느새 지나가고]

며칠 안 남은 여름 방학을

아이들이 아쉬워할 때

한낮의 여치 노래 소리보다

저녁의 귀뚜라미 울음소리 더욱 커질 때

가을은 이미 곁에 와 있다

여름이라고 생각지 말자

아직도 늦여름이라고 고집하지 말자

이제는 무엇인가 거두어들일 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