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em] 타니가와슌타로谷川俊太郎의 시 2편   -   번역 [飜譯]/일한번역 [日韓飜譯]

 

내 친구 컴퓨터에게

                              다니가와슌타로

나는 너를 본 적이 있다

너는 커다란 상자 같은 단순한 모습을 하고 있었지

나는 너를 만진 적이 있다

네게는 은은한 체온이 있었지

난 너를 사랑하지는 않지만 무서워하지도 않는다

 

너는 점점 거대해 지겠지

너는 점점 영리해지겠지

하지만 난 그대로일테지

부아가 난다거나 까닭 없이 밉다거나

여전히 그런 자잘한 버릇도 버리지 못한 채

 

하지만 2진법에 대해 뭐 하나 알지 못해도

나도 너의 프로그래머다

난 네게 입력 한다 어처구니없는 이상을

정보의 격류가 모든 비밀을 닦아버리고

인간이 자신의 발가벗은 마음을

단지 그것만을 지켜보지 않을 수 없을 때까지

 

コンピューターに

                              谷川俊太郎

はきみをたことがある

きみはきなのように単純姿をしていた

はきみにれたことがある

きみにはかすかだが体温があった

はきみをしてはいないがれてもいない

 

きみはますますきくなるだろう

きみはますます利口になるだろう

でものままだろう

しゃくにさわるとかかぬとか

相変わらずそんなさなすらてきれずに

 

だが二進法についてひとつってなくても

もきみのプログラマーだ

はきみに入力する 途方もない理想

情報奔流がすべての秘密

人間らの

ただそれのみをみつめざるをなくなるまで

 

슬픔

                  타니가와슌타로

저 푸른 하늘의 파도 소리 들리는 근처에

뭔가 어처구니없는 것을

난 떨어뜨리고 온 모양이다

투명한 과거의 역에서

유실물센터 앞에 서자

난 더욱 더 슬퍼지고 말았다

 

かなしみ

                 谷川俊太郎

あのこえるあたりに

かとんでもないおとし

はしてきてしまったらしい

透明過去

遺失物係ったら

余計しくなってしまった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