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란(風蘭)   -   화상 [畵像]

일본 친지께서 예쁜 풍란 화상을 보내주셨습니다.

풍란은 한국·일본 등지에서 자라는 난초과의 상록성 여러해살이풀로,

남해안 일대 섬의 바위나 나무에 붙어서 자라며, 초여름에

겹쳐진 잎 사이에서 꽃대가 나와 달콤한 향기를 지닌 순백색 꽃이 핀다네요.

순수한 아름다움이 그리울 때 찾아보려고 올려놓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화상 [畵像]' 카테고리의 다른 글

安房守님의 작품  (0) 2015.11.04
7+7 exhibition  (0) 2015.09.01
풍란(風蘭)  (2) 2015.07.20
복중 문안드립니다  (2) 2015.07.13
무르익은 봄  (0) 2015.05.02
진주성에서...  (2) 2015.04.18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수안 reply | del   2015.07.22 19:56 신고
    아름다운 화상 덕에 오래간만에 이 글을 찾아냈기에 한번 읽어보고 지우라고 잠시 올려 놓고 갑니다.
    우리가 살아온 세월이 그 배경의 한자락으로 흘러가는 것이 뭉클하기도 했고요.

    *************

    <수필 감상> 풍란(風蘭) / 가람 이병기

    나는 난(蘭)을 기른지 20여 년 20여 종으로 30여 분(盆)까지 두었다. 동네 사람들은 나의 집을 화초집이라고도 하고, 난초 병원이라기도 하였다. 화초 가운에 난이 가장 기르기 어렵다. 난을 달라는 이는 많으나, 잘 기르는 이는 드물다. 난을 나누어 가면 죽이지 않으면 병을 내는 것이다. 난은 모래와 물로 산다. 거름을 잘못하면 죽든지 병이 나든지 한다. 그리고 볕도 아침 저녁 외에는 아니 쬐어야 한다. 적어도 10년 이상 길러 보고야 그 미립이 난다 하는 건, 첫째 물 줄 줄을 알고, 둘째 거름 줄 줄을 알고, 셋째 위치를 막아 줄 줄을 알아야 한다. 조금만 촉랭(觸冷)해도 감기가 들고 뿌리가 얼면 바로 죽는다.

    이전 서울 계동(桂洞) 홍술햇골에서 살 때 일이었다. 휘문 중학교의 교편을 잡고, 독서(讀書), 작시(作詩)도 하고, 고서(古書)도 사들이고, 그 틈으로써 난을 길렀던 것이다. 한가롭고 자유로운 맛은 몹시 바쁜 가운데에서 깨닫는 것이다. 원고를 쓰다가 밤을 새우기도 왕왕 하였다. 그러하면 그러할수록 난의 위안이 더 필요하였다. 그 푸른 잎을 보고 방렬(芳烈)한 향을 맡을 순간엔, 문득 환희의 별유 세계(別有世界)에 들어 무아무상(無我無想)의 경지(境地)에 도달하기도 하였다.

    그러다가 조선어 학회 사건에 피검되어 홍원·함흥서 2년 만에 돌아와 보니 난은 반수 이상이 죽었다. 그 해 여산(礪山)으로 돌아와서 십여 분을 간신히 살렸다. 갑자기 8·15 광복이 되자 나는 서울로 또 가 있었다. 한겨울을 지내고 와 보니 난은 모두 죽었고, 겨우 뿌리만 성한 것이 두어 개 있었다. 그걸 서울로 가지고 가 또 살려 잎이 돋아나게 하였다. 건란(建蘭)과 춘란(春蘭)이다. 춘란은 중국 춘란이 진기한 것이다. 꽃이나 보려 하던 것이, 또 6·25 전쟁으로 피난하였다가 그 다음 해 여름에 가 보니, 장독대 옆 풀섶 속에 그 고해(枯骸)만 엉성하게 남아 있었다.

    그 후 전주로 와 양사재(養士齋)에 있으매, 소공(素空)이 건란 한 분(盆)을 주었고, 고경선(高敬善) 군이 제주서 풍란 한 등걸을 가지고 왔다. 풍란에 웅란(雄蘭)·자란(雌蘭) 두 가지가 있는데, 자란은 이왕 안서(岸曙) 집에서 보던 그것으로서 잎이 넓죽하고, 웅란은 잎이 좁고 빼어났다. 물을 자주 주고, 겨울에는 특히 옹호하여, 자란은 네 잎이 돋고 웅란은 다복다복하게 길었다. 벌써 네 해가 되었다.

    십여 일 전 나는 바닷게를 먹고 중독되어 곽란( 亂)이 났다. 5, 6일 동안 미음만 마시고 인삼 몇 뿌리 달여 먹고 나았으되, 그래도 병석에 누워 더 조리 하였다. 책도 보고, 시도 생각해 보았다. 풍란은 곁에 두었다. 하이얀 꽃이 몇 송이 벌었다. 방렬·청상(淸爽)한 향이 움직이고 있다. 나는 밤에도 자다가 깨었다. 그 향을 맡으며 이렇게 생각을 하여 등불을 켜고 노트에 적었다.

    잎이 빳빳하고도 오히려 영롱(玲瓏)하다.
    썩은 향나무 껍질에 옥(玉) 같은 뿌리를 서려 두고,
    청량(淸凉)한 물기를 머금고 바람으로 사노니.

    꽃은 하이하고도 여린 자연(紫烟) 빛이다.
    높고 조촐한 그 품(品)이며 그 향(香)을,
    숲 속에 숨겨 있어도 아는 이는 아노니.

    완당(阮堂) 선생이 한묵연(翰墨緣)이 있다듯이 나는 난연(蘭緣)이 있고 난복(蘭福)이 있다. 당귀자·계수 나무도 있으나, 이 웅란에는 백중(伯仲)할 수 없다. 이 웅란은 난 가운데에서도 가장 진귀(珍貴)하다.

    '간죽향수문주인(看竹向須問主人)'이라 하는 시구가 있다. 그도 그럴 듯하다. 나는 어느 집에 가 그 난을 보면, 그 주인이 어떤 사람인가를 알겠다. 고서(古書)도 없고, 난(蘭)도 없이 되잖은 서화(書畵)나 붙여 논 방은, 비록 화려 광활하다 하더라도 그건 한 요릿집에 불과하다. 두실와옥(斗室蝸屋)이라도 고서 몇 권, 난 두어 분, 그리고 그 사이 술이나 한 병을 두었다면 삼공(三公)을 바꾸지 않을 것 아닌가! 빵은 육체나 기를 따름이지만 난은 정신을 기르지 않는가!
    • yoohyun del    2015.07.21 11:57 신고
      잘 읽었습니다.
      찾아 올려주는 친구 있어 앉아 난(蘭) 공부 잘 했구요,
      지우긴... 두고 두고 찾아 읽으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