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 풍경:黄金風景] 다자이오사무(太宰治)   -   번역 [飜譯]/일한번역 [日韓飜譯]

 

 

[황금 풍경] 다자이오사무(太宰治

바닷가에 초록빛 떡갈나무, 그 떡갈나무에 가느다란 황금 줄이 묶인.. -푸슈킨-

어렸을 적 나는 그다지 질이 좋은 편이 못되었다. 하녀를 괴롭혔다. 난 느려터진 걸 싫어해서, 그래서, 느려터진 하녀를 특히 괴롭혔다. 오케이는 느려터진 하녀였다. 사과 껍질을 깎아 달라고 하면, 깎으면서 무슨 생각을 하고 있는지 두 번이나 세 번이나 손을 놓고 있어, ! 하고 그 때마다 무섭게 소리 지르지 않으면, 한손에 사과, 또 한손에 나이프를 든 채, 언제까지나 멍청이 있는 것이었다. 모자라는 건 아닌데, 라고 생각은 했다. 부엌에서, 아무것도 하지 않고 그저 멀건이 서있는 모습을 나는 자주 발견했는데, 어린 마음에도, 꼴 보기 싫고, 묘하게 신경질이 나서, , 오케이, 해는 짧다고, 라고 어른스러운, 지금 생각해도 등골이 서늘해지는 심한 말을 던지고, 그래도 모자라서 한번은 오케이를 불러놓고, 내 그림책 속 관병식에서 수백명이 북적거리는 병정들, 말을 타고 있는 자도 있고, 기를 들고 있는 자도 있고, 총을 메고 있는 자도 있는, 그 하나하나의 병정 모습을 가위로 잘라내도록 했는데, 솜씨가 서툰 오케이는 아침부터 점심도 먹지 않은 채 해가 질 무렵까지 걸려 겨우 30명 정도, 그것도 대장의 수염을 한쪽 잘라버리기도 했고, 총 든 병정의 손을 갈퀴처럼 무섭게 크게 잘라내기도 해서 일일이 내게 혼이 나던, 여름날의 일이었다. 오케이는 땀순이라, 잘라낸 병정들은 모두 오케이 손의 땀으로 축축하게 젖어있어, 난 마침내 신경질이 뻗쳐 오케이를 걷어찼다. 틀림없이 어깨를 찼던 것 같은데, 오케이는 볼을 감싸고 팍 엎어져 울면서 말했다.

부모에게 조차 얼굴을 밟힌 적 없어요. 평생 잊지 않고 있을거에요.” 낑낑대는 소리로 뜨문뜨문 그렇게 말을 해, 난 정말 기분이 나빴다. 그 밖에도, 나는 거의 그것이 천명이기나 한 것처럼 오케이를 구박했다. 지금도 다소 그렇기는 한데, 난 무지하고 우둔한 자는 도무지 참을 수가 없는 것이다.

재작년, 난 집에서 쫓겨나, 하룻밤 사이에 궁핍해져서 항간을 떠돌면서, 여기저기 애원해가며 그날그날 목숨을 이어갔고, 조금씩 문필로 자활할 수 있는 방법이 몸에 붙기 시작했다고 생각하자마자 병을 얻었다. 사람들의 인정으로 한 여름, 치바켕 후나바시쵸(千葉県船橋町) 진흙바다 가까이의 작은 집을 빌려, 자취로 보양保養)을 할 수 있게 되었는데, 밤마다 잠옷을 짜낼 만큼의 땀과 씨름하면서, 그런데도 일은 안하면 안 되기에, 매일 차가운 한 홉의 우유만이, 단지 그것만이 기묘하게도 삶의 기쁨이었을 뿐, 마당 한구석에 핀 협죽도가 불이 활활 타는 것으로 밖에 느끼지 못할 만큼 나의 머리 까지 많이 아프고 피곤해져 있었다.

그때쯤의 일인데, 호적 조사를 나온 40 가까운 마르고 작으마한 순경이 현관에서, 장부의 내 이름과, 그리고 덥수룩하게 멋대로 자란 수염을 한 내 얼굴을 찬찬히 비교해 보더니,

, 당신은 ....의 도련님 아니십니까?” 그렇게 말하는 순경의 말투에 강한 고향 사투리끼가 있기에,

그렇소나는 무뚝뚝하게 대답을 했다. “당신은

순경은 마른 얼굴에 역겨울 만큼의 웃음을 띠고는,

아아, 역시 그러시군요. 잊으셨는지 모르겠는데, 이래저래 20년쯤 전에 나는 에서 마차집을 하고 있었습니다요 K란 내가 태어난 마을 이름이다.

보시다 시피, 미소도 띠지 않고 대응했다. “나도 이젠 몰락했소

별말씀을순경은 계속 즐거운 듯 웃으면서,

소설을 쓰신다니, 그건 굉장한 출세이십니다난 쓴웃음 지었다.

그런데 말이죠하고 순경은 약간 목소리를 낮춰,

오케이가 늘 당신의 이야기를 하고 있습니다요

오케이금방은 알아들을 수가 없었다.

오케이 말입니다. 잊으셨겠네요. 댁의 하녀였던――

생각 났다. 아아, 하고 신음소리를 내면서 난 현관 턱에 쭈그리고 앉은 채, 머리를 늘어뜨리고, 20년 전, 느려터진 한 하녀에게 하던 나의 악행이 하나하나 뚜렷하게 떠올라 거의 자리에서 버틸 수가 없을 지경이 되었다.

행복한가요문득 얼굴을 들고 그런 생뚱맞은 질문을 던진 나의 얼굴은 확실히 죄인, 피고, 비굴한 웃음까지 띠고 있었다고 기억한다.

, , 그럭저럭편안하게, 그렇게 밝게 대답하고는, 순경은 손수건으로 이마의 땀을 닦은 뒤.

괜찮겠지요? 다음에 그 사람을 대리고 한번 인사를 하러 오겠습니다.”

난 뛰어오를 만큼 깜짝 놀랐다. 아뇨, 이제, 그럴 건. 하고 열심히 거절하면서 난 알 수 없는 굴욕감에 몸부림쳤다. 하지만 순경은 쾌활했다.

아이가요, 선생님, 이 역에서 일하게 되었는데요, 그게 장남입니다. 그리고 사내, 계집애, 계집애, 그리고 막내가 여덟살로 올해 초등학교에 들어간답니다. 이제 마음 놓았지요. 오케이도 애썼습니다. 뭐라고 할까, , 댁과 같은 큰댁에서 행실을 배운 사람은 역시 어딘가 달라서요,” 약간 얼굴을 붉히며 웃고는,

덕택입니다. 오케이도 선생님의 이야기 늘 하고 있습니다. 이번 공휴일에 꼭 함께 인사하러 오겠습니다.” 갑자기 진지한 얼굴이 되어서는,

그럼, 오늘은 실례하겠습니다. 몸조심 하십시오

그로부터 사흘 후, 내가 일에 대한 것 보다 돈 걱정으로 집에 가만히 있을 수 없어, 대나무 지팡이를 들고 바다에 나가려고 현관문을 드르륵 열었더니, 밖에 세 사람, 유카다를 입은 부모와 빨간 양복을 입은 여자아이가 그림처럼 아름답게 늘어서있었다. 오케이의 가족인 것이다. 난 스스로도 의외라고 생각할 정도로 노여움 띤 굉장히 큰 소리를 질렀다.

왔소? 난 지금부터 볼일이 있어 나가봐야 되요. 미안하나 다른 날 와 주시오

오케이는, 품위 있는 중년 부인이 되어있었다. 여덟살 아이는 하녀일 때의 오케이와 꼭 닮은 얼굴을 하고서, 멍청이 같은 탁한 눈으로 멀거니 나를 올려다보고 있었다. 나는 슬퍼져서, 오케이가 아직 한마디도 말을 꺼내지 않은 틈에 도망치듯 바닷가로 내달았다. 발을 구르듯 험힌 발걸음으로, 아무튼 해안을 따라 동네 쪽으로 똑바로 걸었다. 난 동네에서 무엇을 하고 있었는가. 그저 의미도 없이 극장의 그림 간판을 올려다보거나, 양복점 장식 창을 들여다보거나, 쯧쯧 혀를 차면서. 마음 한구석에서는 젔다, 젔다, 라고 속삭이는 소리가 들려, 이래서는 안 되겠다고 심하게 몸을 추스르고는 다시 걷고, 그렇게 30분 정도 하고 있었을까, 난 다시 내 집으로 되돌아갔다. 바다 기슭으로 나서자 나는 멈춰 섰다. 보라, 전방에 평화의 그림이 있다. 오케이 가족 3, 한가롭게 바다에 돌 던지기를 하면서 웃고 즐기고 있는 것이다. 목소리가 이곳까지 들려온다.

굉장히순경은, 힘껏 돌을 던지고는,

머리가 좋은 분 같은데. 저 분은 곧 훌륭하게 될거야

그렇고말고요. 그렇고말고요오케이의 자랑스러운 듯한 높은 목소리였다.

저 분은 어렸을 적부터 혼자 달랐어요 아랫사람들을 무척이나 친절하게 보살펴줬지요

난 선 채로 울고 있었다. 무시무시한 흥분이, 눈물로, 마치 기분 좋은 듯 녹아버리는 것이다. 졌다. 이건 좋은 일이다. 그렇지 않으면 안 되는 거다. 그들의 승리는 아직 내일의 내 출발에도 빛을 주리라.

----

젊었을 때 이 작가의 대표작 사양(斜陽)을 읽고, 얼마나 감동했던지...

명동 일본책방을 뒤져 쓰가루(津經), 인간실격(人間失格), 만년(晩年)등을

구입, 밤을 패고 읽었던 기억이 새롭습니다.

인터넷에, 사망한지 50년이 넘은 작가의 글을 모아 논 곳이 기에, 좋아하는 이 작가의

단편을 몇 개 퍼와 번역해보았습니다.

 

[黄金風景] 太宰治

岸辺なすかしその黄金のむすばれて ―プウシキン

 子供のときにはたちのいいではなかった女中をいじめたのろくさいことはきらいでそれゆえのろくさい女中ことにもいじめたのろくさい女中である林檎りんごをむかせてもむきながらえているのか二度三度めておいとその度毎にきびしくけてやらないと片手林檎片手にナイフをったままいつまでもぼんやりしているのだりないのではないかわれた台所もせずにただのっそりつっっている姿はよくかけたものであるが子供心にもうすみっともなくかんにさわっておいいのだぞなどと大人びたいまっても脊筋せすじくなるような非道言葉げつけてそれでりずに一度はおをよびつけ絵本観兵式何百人となくうようよしている兵隊っているもあり旗持っているもあり銃担になっているもありそのひとりひとりの兵隊はさみでもってかせ不器用なおから昼飯わず日暮頃までかかってやっと三十人くらいそれも大将ひげ片方切したり銃持兵隊くまみたいにろしくきくいたりそうしていちいち怒鳴られのころであったかきなのでかれた兵隊たちはみんなびしょびしょれてつい癇癪かんしゃくをおこしったたしかにったはずなのにほおをおさえがばときいった。「にさえまれたことはない一生おぼえておりますうめくような口調とぎれとぎれそういったので流石さすがにいやながしたそのほかにもはほとんどそれが天命でもあるかのようにをいびったいまでも多少はそうであるがには無智魯鈍ろどんとても堪忍かんにんできぬのだ。  一昨年われ一夜のうちに窮迫ちまたをさまよい諸所きつきそのそののいのちつなやや文筆でもって自活できるあてがつきはじめたとったとたんひとびとの一夏千葉県船橋町どろのすぐくにさい自炊保養をすることができ毎夜毎夜寝巻をしぼる寝汗とたたかいそれでも仕事はしなければならず毎朝々々のつめたい一合牛乳だけがただそれだけが奇妙きているよろこびとしてじられすみ夾竹桃きょうちくとういたのをめらめらえているようにしかじられなかったほどもほとほとれていた。  そのころのこと戸籍調べの四十せて小柄のおまわりが玄関帳簿名前それから無精髯ぶしょうひげのばし放題とをつくづく見比おやあなたは……のおちゃんじゃございませんか? そううおりのことばには故郷なまりがあったので、「そうですはふてぶてしくえた。「あなたは?」  りはせたにくるしいばかりにいっぱいのをたたえて、 「やあやはりそうでしたかれかもしれないけれどかれこれ二十年ちかくまえ馬車やをしていました」  Kとはれた名前である。 「ごらんのにこりともせずにじた。「いまはちぶれました」 「とんでもないりはなおもしげにいながら、「小説をおきなさるんだったらそれはなかなか出世です」  苦笑した。 「ところでとおりはをひくめ、「がいつもあなたのおうわさをしています」 「おけい?」すぐにはみこめなかった。 「ですよれでしょう女中をしていた――」  したああわずうめいて玄関式台にしゃがんだままをたれてその二十年まえのろくさかったひとりの女中しての悪行ひとつひとつはっきりされほとんどえかねた。 「幸福ですか?」ふとをあげてそんな突拍子ない質問するのかおはたしかに罪人被告卑屈いをさえべていたと記憶する。 「ええもうどうやらくったくなくそうほがらかにえてりはハンケチでをぬぐって、「かまいませんでしょうかこんどあれをれていちどゆっくりおにあがりましょう」  るほどぎょっとしたいいえもうそれにはとはげしく拒否してれぬ屈辱感身悶みもだえしていた。  けれどもりはかだった。 「子供がねえあなたここのにつとめるようになりましてなそれが長男ですそれからそののがつでことし小学校にあがりましたもう一安心苦労いたしましたなんというかまあのような大家にあがって行儀見習いしたやはりどこかちがいましてなすこしくして、「おかげさまでしたあなたのおしじゅうしてりますこんどの公休にはきっと一緒におにあがります真面目まじめになって、「それじゃきょうは失礼いたします大事」  それから三日たって仕事のことよりも金銭のことでうちにじっとしてれなくてのステッキってようと玄関をがらがらあけたら三人浴衣ゆかた洋服着のようにしくんでっていた家族である。  自分でも意外なほどのおそろしくきな怒声した。 「たのですかきょうこれから用事があってかけなければなりませんですがまたのにおいでさい」  のいい中年さんになっていたつの女中のころのおによくをしていてうすのろらしいったでぼんやり見上げていたはかなしくがまだひとこともさぬうちげるように海浜したのステッキで海浜雑草いちどもあとをりかえらず一歩一歩地団駄踏むようなすさんだきかたでとにかく海岸伝いにまっすぐにいたをしていたろうただ意味もなく活動小屋絵看板見あげたり呉服屋飾窓つめたりちえっちえっと舌打ちしてはのどこかのけたけたささやえてこれはならぬとはげしくからだをゆすぶってはまた三十分ほどそうしていたろうかはふたたびへとってした。  うみぎしに立止った前方平和がある慶親子三人のどかにげっこしてはじているがここまでえて。 「なかなかりはうんとこめてをほうって、「のよさそうなじゃないかあのひとはいまにくなるぞ」 「そうですともそうですともらしげなである。「あのかたはさいときからひとりってられた目下のものにもそれは親切をかけてすった」  ったままいていたけわしい興奮まるで気持よくってしまうのだ。  けたこれはいいことだそうなければいけないのだかれらの勝利またのあすの出発にもえる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