ことわざの知恵(속담의 지혜) 5   -   자율학습 [自己流學習]/語源,俗談

 

[서양으로부터의 수입품]

*からちるめからうろこがおちる

어떤 일이 계기가 되어 사물의 실태를 알게 된다는 뜻.

이 표현이 신약성서사도행전에서 유래되었다는 건 일본사전 [廣辭苑]에도 있다.

영어로 된 성서에는 something like scales(비늘 같은 것) 이라고 쓰여있다.

영어의 scale도 일본어의 うろこ도 사전을 찾으면 물고기나 뱀 등의....’라고

되어있는데, 별 생각 없이 비늘이란 물고기만의 것이라고 알고 있다.

[이와나미(岩波) 속담사전]의 해설에, 이것은 뱀의 비늘이라고 되어있다.

그리스도 교도를 박해해온 사울(바울), 그 벌로 실명한다. 예수는 그 눈을 원래도

되돌리기 위해 제자를 그에게 보낸다. 제자가 그의 몸을 만지니 눈에서 비늘 같은

것이 떨어지고다시 눈이 보이게 되었다는 이야기다.

뱀은 탈피할 때 몸의 비늘을 떼어내는데, 눈도 예외는 아니다.

뱀과 같이 사악한 사나이 사울, 이라는 데서 비늘이 상정되었으리라고 한다.

 

* いほどいいともとさけはふるいほどいい

오랜 일본 속담에 술은 오래된 것이 좋다는 게 있는데, 여기에 무르익은 여인의

매력을 붙여 넣어 [古酒年増さけはふるざけおんなはとしま)]라는

것도 생겼다.

그 인상이 강하기 때문인가, 이 것을 오래된 일본 속담으로 아는 사람이 많은데,

실은 영어의 Old friends and old wine are best의 번역인 것이다.

[오래 될수록 좋다]는 것 중에 [아내와 된장은 오래 될수록 좋다]는 속담도 있다.

점잔하지 못한, 혹은 사려 깊지 못한 남자는 [다다미와 아내는 새것인 편이 좋다]

라고 해서 아내에게 쓸데없는 책을 잡힌다.

뭐니 뭐니 해도 속마음까지 아는 오랜 아내가 좋다는 이 속담이 아니면 안된다.

다만 된장과 함께 다뤄 아내가 좋아할는지 의문이니, 사용할 때 잘 생각해야 할 것이다.

 

* ルビコンルビコンかわをわたる

어떤 중대한 결단이나 행동을 한다는 비유이다. 고대 로마의 영웅 시저의 일화를

바탕으로 한 말. 시저는 이태리 북부 루비콘강 가까이의 고르 지방에서 이름을 떨치던

장관이었다. 그런데 시저를 위험시한 정적 봄페이우스는 시저를 직위 해임하고

군대 해산을 요구한다. 이에 시저는 무장한 군과 함께 이 강을 건너는 자는

로마의 적으로 간주한다라는 로마의 규정을 어기고 군대를 끌고 루비콩강을 건너가

결연히 로마로 향한다. 이제 되돌아갈 수는 없다. 이 때의 결단을 내린 말이

[骰子げられた주사위는 던져졌다)] 이다.

시저(카에자르)에 관한 명언 속담은 그 밖에도 있다. {신약 성서} 마태전에는,

[시저의 것은 시저에게].

셰익스피어의 비극 {줄리어스 시저}에서는 심복에게 배반당하고 [부르터즈, 너까지].

 

* ミイラりがミイラになるミイラとりがミイラになる

설득을 하려고 하던 자가 역으로 상대에게 설득당하고 만다는 비유다.

어디로 가면 미이라를 얻을 수 있는지는 잘 모르나, 중세 유럽에서는 미이라에서

채취한 기름이 뛰어난 약효를 지니고 있다고 평가되었다고 한다. 이집트의 피라미드가

아니라도, 그 근방 묘지에서 미이라가 조달되었는지도 모르겠다.

약효라고 해도 상상이 되지 않으나, 시체를 인공적으로 미이라화 하기 위해 약품을

사용하고 있었으니, 그것이 얼마간 효력의 뒷받침이 되었을는지도 모르겠다.

이 미이라 기름은 남반선을 통해 에도시대의 일본에도 들어와, 고가의 만능약으로

인기가 높았다고 한다. 그래서, 일확천금을 노리고 미이라를 찾으러 갔던 자가

그대로 돌아오지 않는다는 시츄에이션이 속담의 배경으로 상정되었을 것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