國寶73號: 金銅三尊佛龕 금동삼존불감   -   민속문양 [民俗紋樣]

國寶第7: 金銅三尊佛龕

所在地 : ソウル城北區北路102-11, 澗松美術館

時代 : 高麗時代

 

佛像るために木材,などで一般建築物より小規模げたものを佛龕.

佛龕はそのった佛像だけでなく當時建築樣式まで調べる重要資料となる.

この作品18センチのさな佛龕靑銅佛龕佛像その金塗りをした

もので佛龕內部うと欄干した四角形基壇本尊佛両側

菩薩像, その屋根せている. 法堂のようなには前面両方

大型窓がありった佛像をじっくりめれるようになっている.

本尊佛抽象的, 両肩ったには簡単表現している.

後側にある光背頭光背体光背けられ花火模様裝飾している.

本尊佛両側菩薩像玉裝飾っているけば形式表現法本尊佛

ほぼじである.佛龕なお金色屋根には綠靑色っていて全體的

保存狀態良好えよう.

本尊佛, 不規則衣襞, 菩薩っている玉裝飾冠等様々な樣式

られた時期中國北方系影響けた1112世紀頃推定される. この作品

高麗時代またはそれよりも木造建築樣式彫刻手法せてくれる貴重

という價値があるとわれる.

 

국보제7: 금동삼존불감(金銅三尊佛龕)

소재지: 서울 성북구 성북로 102-11, 간송미술관

시대: 고려시대

 

불상을 모시기 위해 나무나 돌, 쇠 등을 깎아 일반적인 건축물보다 작은 규모로 만든 것을

불감(佛龕)이라고 한다. 불감은 그 안에 모신 불상의 양식뿐만 아니라, 당시의 건축 양식을 함께

살필 수 있는 중요한 자료가 된다.

이 작품은 높이 18의 작은 불감으로, 청동으로 불감과 불상을 만들고 그 위에 금칠을 하였다.

불감 내부를 살펴보면 난간을 두른 사각형의 기단 위에 본존불과 양 옆에 보살상이 있으며,

그 위에 기둥과 지붕으로 된 뚜껑이 덮혀 있다. 법당 모양의 뚜껑에는 앞면과 양쪽에 커다란

창문이 있어서 안에 모셔진 불상을 잘 볼 수 있도록 하였다.

본존불은 얼굴이 추상적이고, 양 어깨를 감싸고 있는 옷은 주름을 간략한 선으로 표현했다.

몸 뒤편에 있는 광배(光背)는 머리광배와 몸광배로 나누어져 있으며, 불꽃무늬로 가장자리를

장식하고 있다. 본존불 양 옆의 보살상도 구슬로 장식된 관()을 쓰고 있다는 점을 제외하면

형식이나 표현 수법이 본존불과 유사하다.

불감은 지금도 금색이 찬란하고 지붕에 녹청색이 남아 있는 등 전체적인 보존 상태가 양호하다.

본존불의 긴 허리, 불규칙하게 나타나는 옷주름, 그리고 보살이 쓰고 있는 구슬로 장식한

() 등 여러 양식으로 보아 만든 시기는 중국 북방 계통의 영향을 받은 1112세기 경으로

추정된다. 이 작품은 고려시대 또는 그 이전의 목조건축 양식과 조각수법을 보여주는

귀중한 예라는 점에서 가치가 크다고 할 수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