國寶72號 : 金銅癸未銘三尊佛立像 금동계미명삼존불입상   -   민속문양 [民俗紋樣]

國寶第72: 金銅癸未銘三尊佛立像

所在地: ソウル城北區城北路102-11, 澗松美術館

時代: 三國時代

 

三國時代銅製鍍金三尊佛, 17.5センチ

一光三尊形式, 光背臺座すべて保存狀態良好である.

素髮肉譬えていていた細長顔面微笑んでいる.

けた法衣厚目前面Vまれ左右がっている.

両手通印左指二本げている. 光背擧身光だが本尊中心にした

頭光身光浮刻鑄造, その蓮華·唐草·忍冬模様裝飾されている.

光背上部火焰模様本尊左右脇侍菩薩たせた.

蓮花臺直立している菩薩達三面冠, 右手左手いている.

菩薩法衣本尊じだが天衣前面X字形交叉している.

本尊圓筒形には3蓮瓣最上だけ複瓣表現花弁りに

さな一列につけている. この手法本尊頭光身光にもある.

この佛像金銅金銅辛卯銘三尊佛(國寶85)樣式ている

中國南北朝時代彫像樣式真似ている. 光背んだ造佛記癸未年

563(百濟威德王10)推定される.

つのきい光背背景にして中央本尊佛両側には脇侍菩薩配置した三尊佛である.

 

국보제72: 금동계미명삼존불입상(金銅癸未銘三尊佛立像)

소재지: 서울성북구성북로 102-11, 간송미술관

시대: 삼국시대

 

삼국시대의 도금한 동제 삼존불. 국보 제72. 높이 17.5 cm.

일광삼존 형식이고, 광배와 대좌 모두 보존상태가 양호하다.

소발(素髮)에 육계는 둥글면서 우뚝하고, 갸름한 안면은 앞으로 약간 수그러져

만면에 미소를 지었다. 어깨에 걸쳐입은 법의는 두껍고 앞면에 V자형으로 반복해서

새겼으며, 옷자락은 좌우로 넓게 퍼져내렸다. 두 손은 통인으로 왼쪽 손가락 둘을

구부렸다. 광배는 거신광(擧身光)인데 본존을 중심으로 한 두광과 신광은 부각되게

주조하였고, 그 안에 연화·당초·인동 무늬를 장식하였다. 광배 상부는 화염무늬가

가늘게 새겨졌고, 본존 좌우에 협시보살을 세웠다.

연화대 위에 반듯이 선 이 보살들은 삼면관을 쓰고, 오른손은 가슴에, 왼손은

배에 대고 있다. 보살의 법의도 본존과 같으나 천의는 앞면에서 X자형으로 교차하였다.

본존의 자리는 원통형이며, 위에는 3중의 연판을 마련하고, 맨 위에만 복판으로

표현하면서도 꽃잎 둘레에 작은 동그라미 한 줄을 찍어놓았다. 이 수법은 본존의

두광과 신광에도 있다.

이 불상은 금동신묘명삼존불(국보 85)의 양식과 흡사한 점이 많으며, 중국

남북조 시대의 조상양식을 따랐다. 광배 등쪽에 새겨진 조불기중 계미년

563(백제 위덕왕 10)으로 추정된다.

커다란 하나의 광배를 배경으로 중앙에 본존불과 양 옆에 협시보살을 배치하고 있는

삼존불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