國寶第69號 : 開國原從功臣錄券 개국원종공신록권   -   민속문양 [民俗紋樣]

 

國寶第6: 開國原從功臣錄券

所在地: 釜山廣域市西區(芙蓉洞2, 東亞大學校)

時代 : 朝鮮

 

朝鮮太祖6(1397)10, 功臣都監命令けて沈之伯えた文書,

功臣であることを立證する內容からなっている. きさ140センチ30.5センチ

これは咸鏡南道端川郡波道面沈氏家々にかけしたものである.

開國原從功臣制度朝鮮時代開國功臣やす意圖られた一種

しい褒賞制度, 1392より1397まで数回1,400餘名えられた.

沈之伯錄券ける74けたが, この際彼らにえた褒賞とは

15, 各功臣父母には土地官職, 子孫にも官職えた.

このような事実實錄からちていてこえなかったがこの文書により

めてらされた.

 

국보제69호 : 개국원종공신록권(開國原從功臣錄券)

소재지: 부산광역시 서구 구덕로 255(부용동2, 동아대학교)

시대: 조선

 

조선 태조 6(1397) 10월에 공신도감(功臣都監)에서 왕의 명령을 받아

심지백(沈之伯)에게 내린 문서로, 공신임을 입증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크기는 가로 140, 세로 30.5이며, 원래는 함경남도 단천군 파도면

심씨 咸鏡南道 端川郡 波道面 沈氏 집안에서 물려 내려오던 것이다.

개국원종공신(開國原從功臣) 제도는 조선시대에 개국공신을 늘리려는 의도에서

만들어진 일종의 새로운 포상제도로, 1392년부터 1397년까지 여러 차례에 걸쳐

1,400여 명에게 봉해졌다. 심지백이 녹권을 받을 때에도 74명이 함께 받았는데,

이때 그들에게 내린 포상으로는 각기 밭 15()을 내렸고, 각 공신의 부모와

처에게는 땅을 주고 벼슬을 내렸으며, 자손에게는 벼슬을 주었다. 이러한 사실은

실록에도 빠져있어 알려지지 않았으나 이 문서에 의하여 비로소 알려지게 되었다.rnr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